베를린의 사운드클라우드(SoundCloud) 사무실

Heejin Cho Heejin Cho
Loading admin actions …

사운드클라우드(SoundCloud)는 온라인으로 음악을 배급하는 웹사이트이다. 영상에는 유튜브, 사진에는 플리커가 유명한 웹사이트라면, 음악에는 사운드클라우드가 천만 명 이상의 가입자를 기록하고 있다. 사운드클라우드의 본사는 베를린에 있으며, 베를린의 건축사무소 킨조(KINZO)가 4층짜리 오래된 맥주 공장을 젊고 매력적인 사무실로 재탄생 시켰다.

베를린 장벽과 가까운 중심에 위치한 이 건물에는 약 200명 이상의 직원들이 일하고 있으며,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다. 탁구대와 같은 예상치 못한 소품을 이용한 미팅룸이나, 도서관, 카페테리아, 낮잠을 잘 수 있는 휴식 공간 등을 제공하며 직원들이 최상의 컨디션에서 일을 즐기며 할 수 있도록 노력한 흔적을 곳곳에서 찾을 수 있다.

맥주양조장 건물이 사무실으로

과거의 베를린 장벽이 있던 베를린 중심에 과거의 맥주 양조장으로 이용되었던 오래된 건물이 있다. 약 4000㎡의 4층 건물은 과거의 모습을 유지하도록 노력하며 리노베이션되어 21세기의 과거와 현대의 연결하는 의미 있는 건물로 탄생하였다.

리셉션 1

나무 소재의 사운드클라우드 로고가 단순하게 걸려있는 리셉션은, 이 건물의 과거의 느낌을 그대로 살렸다. 노출 콘크리트의 벽면이나 단단히 고정된 기둥은 건물의 지난 시간을 말해 주고 있다. 여기에 밝은 나무 소재와 화이트 철제로 미니멀리즘의 느낌을 살려 현대적 실내장식이 잘 조화되어있다.

2층의 밝은 카페테리아로 이어지는 계단은, 입구에 들어서는 이를 자극하며 호기심 가득한 마음으로 올라가도록 만든다.

리셉션 2

리셉션의 한 편에는, 직원들이 앉아서 미팅하거나, 찾아온 손님들과 편안하게 대화를 시작할 수 있는 열린 공간이 있다. 전체적으로 깔끔하면서 오픈된 입구는 방문객들을 기꺼이 맞이하며 언제든지 찾아올 수 있도록 만든다.

카페테리아

입구의 계단에서 들어서면, 밝은 노란색의 의자가 놓인 카페테리아가 펼쳐진다. 직원들이 점심을 먹고, 잠깐의 커피 타임으로 휴식을 할 수도 혹은, 미팅을 위한 공간으로 다양한 기능을 하는 곳이다. 거친 벽면과 천장의 일정하지 않은 패널 디자인은 회사의 자유롭고 독특한 분위기를 잘 나타내고 있다.

소파가 놓인 통로

음악을 제공하는 플랫폼을 운영하는 회사인 만큼, 모든 공간의 주제는 ‘사운드’이다. 커다란 소파가 놓인 휴식 공간의 천장 디자인도 카페테리아와 마찬가지로 패널이 일정하지 않게 장식되어있고, 패널 사이사이에 조명이 켜져 있다. 이 패널은 소리의 음파를 보여주는 그래프의 일정치 않은 모습을 형상화 시킨 것으로, 회사의 특성을 시각적으로 잘 적용한 인테리어 디자인이다.

회의실

회의를 진행하기 편하도록 한쪽 벽면에 화이트보드가 걸려있어, ‘클래스 룸’이라는 별명이 붙은 미팅룸이다. 사진을 잘 살펴보면, 창문이 있는 벽면으로 화이트 보드가 셔터의 역할도 할 수 있게 디자인되었다. 즉, 프로젝트를 이용하기 위하여 어두운 방이 필요할 때에는, 화이트보드 셔터를 닫을 수 있어 공간의 기능을 고려하여 디자인된 회의실이다.

보라색 화장실

예사롭지 않은 화장실의 색상이다. 화장실에도 음악적인 요소는 빠질 수 없다. 디자이너는, 짙고 화려한 빛깔과 음악으로 클럽을 연상케 하는 화장실을 만들었다. 잠시나마 직원들은 클럽 같은 화장실에서 그들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씽크 탱크

유리로 이루어진 작은 미팅룸이다. 각각의 방이 가지고 있는 다른 벽면 색상은 투명한 유리병을 통해 드러난다. 브릭스턴, 캠든과 같은 각각의 이름을 가지고 개성을 자랑하는 공간에서의 미팅은 무언가 색다른 생각을 떠올릴 수 있게 하지 않을까?

도서관

책꽂이로 둘러싸인 편안한 소파를 제공하는 서재같은 공간이다. 책을 통하여 새로운 아이디어가 필요하거나, 나만의 시간이 필요할 때에 찾을 수 있는 혼자만의 시간을 제공해주는 공간이다.

멀티 공간

직원들의 옷을 보관하는 옷장의 역할도 하고, 싱크대도있고, 앉아 쉴 수도 있는 다양한 기능을 하는 공간이다. 가구의 디자인에도 음악적 요소가 포함되어 거대한 스피커 모양을 본뜬 디자인을 선보였다.

탁구대가 있는 방

베를린에서만 볼 수 있는 오래된 자동 흑백 사진 촬영기기와 탁구대가 놓여있는 재미있는 공간이다. 잠시나마 회사를 벗어난 기분으로 동료와 탁구 한게임을 치고 난다면, 업무의 스트레스를 풀어버릴 수 있을 것이다.

잠깐의 낮잠을 위하여

밝은 파란색의 테트리스 조각같은 소파들이 놓여있다. 심지어 남의 시선에서 벗어날 수 있는 어두운 커튼도 있다. 정말 피곤한 날이라면, 온종일 무거운 어깨를 이끌고 컴퓨터에 앉아 일하는 것보다 잠깐의 낮잠은 훨씬 더 효율적인 업무성과를 가져올 것이다.

마음에드는 요소가 있나요? 리뷰를 남겨주세요.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