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코니의 매력

Jihyun Hwang Jihyun Hwang
Google+
Loading admin actions …

2005년부터 발코니 구조 변경이 법적으로 허용되며 더 많은 사람이거실의 실평수를 늘리기 위해 발코니 확장 공사를 해왔다. 실제로 발코니를 확장하면 적게는 3평에서 5평까지 실평수를 늘릴 수 있어 거실이 넓어 보이는 효과를 볼 수 있다. 그런 점에서 좀 더 넓은 집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발코니 확장은 매력적인 인테리어 수단임은 틀림없다. 하지만 발코니라는 공간이 주는 특별함도 무시할 수는 없다. 자신만의 작은 정원을 가꿀 수도 있고, 실외임에도 누구의 간섭도 없이 오로지 자신만의 공간으로 편안히 있을 수 있는 공간이라는 매력도 있으니 말이다. 

국내외 전문가가 내놓은 매력적인 발코니 디자인을 살펴보자.

독립적이고 편안한 시간

식당동 객실 앞 공간에서 본 남측 경치: ARCHITECT GROUP CAAN의  베란다
ARCHITECT GROUP CAAN

식당동 객실 앞 공간에서 본 남측 경치

ARCHITECT GROUP CAAN

노출 콘크리트와 현무암을 이용한 외장재로 완벽하게 둘러싸인 발코니다. 밖으로 열린 공간의 부피 자체는 크지 않지만 그래서 더 독립적이고, 편안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국내 칸 종합건축사무소 에서 설계했으며, 천장에 동그란 구멍을 뚫어 자리에 앉았을 때 햇빛이 머리 위로도 따뜻하게 들어올 수 있게 한 것도 이 공간을 특별하게 만드는 데 한 몫하고 있다.

짧은 산책

수완진 아리채3차 Before: 유노디자인의  베란다
유노디자인

수완진 아리채3차 Before

유노디자인

발코니라 해서 공간을 화려하고 가득 채워야만 하는 것은 아니다. 위 사진 속 발코니는 국내 유노디자인에서 설계했고, 마치 산책을 하듯 바깥을 바라보며 걷고 싶은 작지만 개인을 위한 소중한 공간으로 표현되었다.

분위기있는 나만의 카페

일본의 キリコ設計事務所 에서 설계한 이 공간은 언뜻 보면 카페처럼도 보일 만큼 부드러운 분위기를 풍긴다. 테이블 위로 따뜻하게 내려앉는 노란 톤의 조명도 특별함을 더했고, 집을 구성하는 일부분이지만 집이라고 생각되지 않을 만큼 발코니 공간의 특색을 잘 살렸다. 길고 심플한 테이블을 설치해 바깥을 바라보며 조용히 사색을 즐길 수 있는 아시아틱한 공간으로 발코니를 전혀 다른 공간으로 창출해낸 좋은 예이다.

주방과 이어진 발코니

[GIP] Warm Curve: GIP의  베란다
GIP

[GIP] Warm Curve

GIP
GIP
GIP

국내 GIP에서 설계한 이 발코니는 주방과 이어져 요리 후에 환기에도 쉽고 좀 더 유기적인 동선을 유도한 점이 눈길을 끈다. 발코니를 적극적으로 집의 한 부분으로 인식할 수 있게 배려한 설계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소통의 공간

MM18 Arquitetura의  베란다
MM18 Arquitetura

Áreas comuns

MM18 Arquitetura

브라질의 MM18 Arquitetura 에서 설계한 이 발코니는 가족의 소통 공간으로 설계됐다. 사실 외부로 노출된 발코니를 콘크리트로 만들었기 때문에 회색빛이 나는 단순한 공간으로 마무리될 수도 있었다. 그런 공간을 모던하고 세련되게 연출할 수 있었던 것은 중간에 투명한 재질을 설치해 답답한 느낌을 줄였기 때문이다. 발코니의 한쪽 모서리 부분에는 나란히 누워서 햇빛을 즐길 수 있는 나무 의자를 놓아 여유를 더했고, 발코니의 중앙에는 회색의 발코니를 환하게 밝히는 자줏빛의 의자를 두어 소통의 공간을 마련했다. 전반적으로 여유넘치는 매력적인 공간이다.

집과 연결된 작은 실외공간

편하게 걸터앉아 바람을 쐬고 싶은 이 작은 공간은 일본의キリコ設計事務所 에서 설계했다. 집은 닫혀있는 건축물이기 때문에 바깥 공기를 쐴 수 있는 발코니는 그래서 더 집에서 소중한 공간이 될 수 있다. 공간이 좁아 의자를 두고 앉는 등의 인테리어는 따로 할 수 없지만, 좁은 공간이라서 느껴지는 소소함이 더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실외같은 실내

BVO Vloeren의  베란다
BVO Vloeren

Bamboe terrasdelen

BVO Vloeren

네덜란드의 Bvo Vloeren에서 설계한 이 발코니는 실내와 연결됐지만, 실내와는 다른 인테리어로 실외 같은 느낌을 물씬 낸다. 길게 뻗은 나무 바닥을 따라 걷다 보면 왼쪽으로 움푹 들어가게 설계된 곳에 흰색의 테이블과 의자를 놓아 가족이 편하게 담소를 나눌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한 점도 눈에 띈다. 바깥과의 시각적 소통을 위해 발코니 벽의 외장재를 투명한 재질을 사용했고, 그로 인해 밝고 따뜻한 느낌이 드는 공간으로 연출되었다.

시원한 나무그늘 같은 발코니

일본의中川龍吾建築設計事務所 에서 설계했고, 바닥과 천장의 나무 타일이 이루는 조화가 마치 공간을 나무 그늘에 있는 듯한 시원함을 선사한다. 상대적으로 좁고 긴 형태이나 좁은 느낌보다는 세련된 느낌이 나는 아시아틱한 발코니다.

휴양지 분위기 물씬

Macspec의  베란다
Macspec

W HotelTerrace View over the city

Macspec

집에 발코니가 있으면 밖에 나가지 않아도 여유 있는 낮을 즐기기 쉽다. 자연 지리적 이유로 흐리거나 비가 내리는 날이 많은 유럽의 경우 햇볕이 따뜻하면 길거리의 모든 카페가 사람으로 가득 찬다. 런던 Macspec에서 설계한 이 발코니는 햇살이 좋은 날에도 나만의 공간에서 조용히 따뜻한 여유를 즐길 수 있게 설계됐다. 의자와 낮은 테이블을 발코니에 바짝 붙여서 조금 더 여유롭게 바깥을 바라보며 시간을 느낄 디자인으로 마감했다.

나만의 작은 홈 오피스

Olesya Parkhomenko의  베란다
Olesya Parkhomenko

Кабинет на лоджии

Olesya Parkhomenko

일을 집까지 끌고 오면 일과 여유 시간의 구분이 어려워져 삶의 여유를 잃는다는 말이 있다. 하지만 때때로 집에서도 일을 해야 되는 경우가 있다. 그럴 때 발코니를 홈 오피스로 꾸며보는 것도 좋은 아이디어가 될 수 있다. 러시아의 Homedesign에서 디자인한 이 발코니는 그런 점에서 능률적인 가능성을 제시한다.

마음에 드는 발코니 디자인이 있나요? 그렇다면 리뷰를 남겨주세요.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