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동안의 피곤을 푸는 공간, 침실

Jihyun Hwang Jihyun Hwang
Google+
Loading admin actions …

태어난 지 3개월까지의 신생아는 하루에 14~17시간, 11개월까지의 영아는 하루 12~15시간, 유아는 하루 11~14시간, 13세까지의 아동은 하루 9~11시간, 그리고 청년, 성인, 노인은 하루 7~9시간을 할애해야 건강하고 활력 넘치는 몸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고 하는 것이 있다. 바로 수면이다. 이렇게 보면 하루 24시간 중 수면으로 채워야 할 시간은 적지 않은 편이다. 거시적으로 보면 인생의 1/3을 잠으로 보내는 셈이기도 하다. 그 시간이 아깝다 하여 덜 자고 덜 눕는 사람들도 있다지만, 수면은 에너지를 보충하고 뇌의 건강을 위해 필수적으로 취해야 할 중요한 요건이다. 그래서 잠을 자기 위한 공간인 침실은 숙면을 취할 수 있게 세심히 설계해야 한다. 

하루 동안 고생한 몸에 안락한 시간을 주는 공간, 국내외 전문가들이 디자인한 여러 침실을 살펴보자.

상큼한 침실

PICNIC HOUSE: designvom의  침실
designvom

PICNIC HOUSE

designvom

보통 파란색을 보면 사람들은 의식하지 않아도 바다 혹은 하늘을 떠올린다. 국내 Designvom 에서 설계한 위 침실은 특히나 바다를 연상시킨다. 벽의 하단에서 2/3까지 청량한 파란색으로 마감했고, 나머지 상단 부분은 옅은 회색과 약간의 붉은 색이 오묘하게 섞인 벽지에 회색 가로 선이 불규칙하게 그어져 있는 벽지로 마감했다. 벽 전부가 파란색이 아니라 하단에서 적정 높이까지만 파란색이기 때문에 침대에 누웠을 때 마치 수평선을 보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흰색 문, 흰색 침대와 파란 벽이 어우러져 모던하면서도 지중해에 온 듯한 분위기를 자아내 오묘하다.

나무 안에서 자는 느낌

스위스 Gehret Design Gmbh 에서는 사람이 가장 편안함을 느끼는 곳은 자연이라는 점에 초점을 맞춘 침실을 선보였다. 위 사진에 주목해보자. 컨트리한 느낌을 풍기는 위 침실은 나무를 그대로 베어서 쌓아올린 듯한 느낌을 주는 벽과 왼쪽 상단의 작은 창이 상당히 눈길을 끈다. 창문은 사실 환기의 용도만이 주목적이라 할 만큼 아담하고 그 위치 또한 손이 닿지 않을 만큼 높다. 창문을 여닫기 위해선 나무 벽에 세워진 나무사다리를 타고 올라가야 하니 말이다. 하지만 아침 햇살이 저 아담한 창을 통해 들어올 때 공간은 더 따뜻해진다. 위 사진엔 담기지 않았지만, 침대의 머리 쪽으로 두 개의 창을 추가로 내어 아침 햇살이 침대 위로도 포근히 내릴 수 있도록 세심히 설계했다. 공간 전체가 완벽히 나무로 만들어져 사람은 안락함을 느끼고 온전히 수면을 위한 공간에서 숙면을 취하게 유도했다. 가로 창살 접이식 문을 통해 침실은 욕실과 연결되며 유기적이고 오가닉(Organic) 한 느낌을 받는다.

아이 방의 아늑한 수면 공간

homify의  아이방

아이는 나이에 제한 없이 잘 놀고 잘 배우고 잘 자야 제대로 성장할 수 있다. 한 공간에서 이렇게 성격이 다른 각각의 활동하기란 사실 말처럼 쉽지만은 않다. 놀다가도 혹은 공부를 하다가도 너무 쉽게 침대로 향하게 되거나 제대로 숙면을 취하지 못하는 경우가 허다할 수 있다. 활동 별로 좀 더 효율적인 아이 방을 계획하고 있다면, 국내 Design Tomorrow Inc. 에서 설계한 위 사진 속 아이 방에 주목해보자. 낮에 활동할 공간과 숙면을 위한 수면공간을 서랍장으로 분리했다. 단 위 서랍장에 벽을 세우지 않아 앞과 뒤가 트이게 해 시각적으로 공간이 아주 좁아지지 않게 디자인했고, 비슷한 수납공간을 벽에도 설치해 공간에 통일성을 준 점도 눈길을 끈다.

자연 가까이에 둔 침실

매일 아침 눈을 뜨면 보이는 것은 산과 강인 위 침실은 국내 Hyunjoonyoo Architects 에서 설계했다. 강이 보이는 쪽에 발코니창을 두어 침실이 굉장히 환하고 창밖 자연 경치 역시 무척 수려할 뿐 아니라 침실에 연결된 발코니를 통해 자연 공간을 산책하듯 여유를 느낄 수 있게 설계됐다. 밤에는 어두운 톤의 커튼을 쳐 숙면을 취할 수 있다.

지중해식 침실

경기도 과천시 원문동 삼성래미안 슈르아파트 50평형: MID 먹줄의  침실
MID 먹줄

경기도 과천시 원문동 삼성래미안 슈르아파트 50평형

MID 먹줄

국내 MID 먹줄 에서는 지중해식 침실을 선보였다. 침대 앞 벽에 안으로 공간을 내 장롱을 두었고, 장롱의 문을 미닫이형식으로 설계했다. 더욱이 문에 거울을 설치해 침대를 비춤으로써 공간이 더 넓어 보이게 감각적으로 연출했다. 침대 옆 창은 보통의 창문보다 가로로 더 긴 디자인에 회색 블라인드로 막고 조명을 주어 은은한 매력이 있다.

마음에 드는 요소가 있나요? 그렇다면 리뷰를 남겨주세요.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