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54Insitu의

Before & After: 리모델링으로 취향만족 거실 만들기

MIYI KIM MIYI KIM
Loading admin actions …

워크 앤 라이프 발란스를 추구하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가족과의 커뮤니케이션 공간인 거실의 중요성 또한 다시금 주목 받고 있다. 단순히 TV와 소파만 놓아 공간 낭비가 심했던 거실이지만, 최근 들어 가족간의 소통을 중요시 여기는 다정한 공간으로 변신시키길 원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지금 우리집 거실을 보자니 그저 막막하기만 하다. 아무리 청소를 해도 도저히 가족과 여유로운 분위기에서 다정하게 대화 나눌 공간으로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단순히 청소만으로 우리가 원하는 분위기의 거실을 만들지 못할 때, 혹은 허름하고 초라한 분위기를 도저히 지워낼 수 없을 때, 우리는 마지막 방안으로 인테리어 리모델링을 시도해볼 수 있다. 그래서 오늘 homify에서는 보기만해도 답답하고 축 쳐지는 분위기의 거실을 지워내고 생기 넘치는 다정한 공간으로 변신한 거실 리모델링 사례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다양한 리모델링 사례들을 보며, 거실 리모델링에 대한 영감을 얻어보도록 하자.

Before: 촌스럽고 답답한 분위기의 거실

사진 속 거실은 보기만 해도 갑갑해 보인다. 키가 높은 수납장이 벽을 한 가득 메우고, 여백이라고는 할 것 없이 좁은 공간 안에 지나치게 많은 가구가 비치되었다. 게다가 가구들의 색상도 짙은  고동색이 주를 이루고, 디자인 또한 정교하여 올드한 분위기가 머물렀다. 

After: 따뜻하고 담백하게 꾸며낸 거실

리모델링 전 각 공간이 지나치게 분할되어 좁고 답답해 보이던 거실이, 리모델링을 통해 오픈플랜 구조로 설계되며 넓어 보이고 탁 트인 시야를 자랑하는 거실로 변신하였다. 화이트 컬러로 벽과 천장을 칠하고, 창문을 넓게 디자인하여 밝고 화사한 거실을 만들 수 있었다. 특히 이 거실은 한 공간 안에 거실과 작은 서재 그리고 다이닝룸으로 쓸 수 있게끔 세심히 가구를 배치한 점이 주목할 만하다. 

Before: 칙칙한 컬러로 좁아 보이는 거실

이미 유행 지난 체리색 몰딩이 리모델링이 시급하다는 것을 알려주고 있다. 천장과 벽 부분의 경계를 따르는 몰딩과 창문 프레임 그리고 누리끼리하니 칙칙한 분위기의 톤 다운된 옐로우 컬러의 벽과 짙은 브라운 컬러의 바닥까지 그야말로 총체적 난국이었다. 분명 실제 면적은 충분히 넓은데도 불구하고 시각적으로는 답답하고 좁아 보이는 거실이었다.

After: 밝고 경쾌한 분위기의 거실

리모델링을 통해 기존의 답답하고 좁아 보이던 거실의 이미지를 제거하고, 밝고 경쾌한 분위기가 머무는 거실을 완성하였다. 거실을 마치 액자에 가둔 듯 천장과 벽, 벽과 바닥의 경계를 또렷하게 선보였던 몰딩들을 다 제거하고, 화이트 컬러로 통일감을 주었다. 뿐만 아니라 바닥은 내츄럴 우드톤으로 우든 플로어링을 시공하여 거실을 전체적으로 한층 더 화사하게 변신시킬 수 있었다. 이에 더하여, 하늘색으로 우측 벽에 포인트를 주고 코너 선반을 비치하여 데드 스페이스까지 효율적으로 사용한 점이 돋보인다. 그리고 선반 옆에는 소파 없이도 가족들이 편안하게 앉아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눌 수 있도록 수납 공간 겸 평상을 만든 점이 주목할만하다.

사진 속 거실은 일본의 수리 및 리모델링 업체인 株式会社しあわせな家가 디자인하였다.

Before: 방치된 창고 같은 분위기의 거실

리모델링 전 거실에는 마치 방치된 창고와 같이 횡량한 분위기가 머문다. 물론 사진 속 거실은 채광 외에 조명을 키지 않아 어두운 감이 있긴 하지만, 거실이 전체적으로 어두운 톤의 우든 플로어링과 무게감이 느껴지는 가죽 소파 그리고 거실 여기저기에 놓여있는 잡다한 살림살이들로 인해 칙칙하고 생기 잃은 이미지를 띄고 있다.

After: 모던한 감각이 돋보이는 거실

앞서 살펴보았던 칙칙하고 황량했던 창고 같았던 거실이, 리모델링을 통해 모던하고 트렌디한 감각을 선보이는 거실로 변신하였다. 세월의 흔적을 느낄 수 있었던 촌스러운 실링 라이트를 제거하고 천장에는 매립등을 시공하였으며, 빛을 거실 곳곳에 분산시켜 밝고 화사한 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도록 하이그로시 소재의 불규칙한 패턴이 돋보이는 수납장을 소파 뒤에 시공하였다. 그리고 꺾어지는 코너 쪽 공간도 'ㄱ'자 모양으로 간이 서재를 만들었으며, 코너 책상 위 수납장에는 간접등을 설치하여 책상을 밝히는 것은 물론 거실에도 따뜻한 온기를 불어넣었다. 뿐만 아니라 무게감이 느껴지던 어두운 우든 플로어링을 제거하고 포세린 타일을 시공함으로써, 거실 한가운데에 소파와 사이드 테이블을 비치해도 답답하거나 촌스러운 분위기 없이 모던하고 세련된 거실을 완성할 수 있었다.

오늘 살펴본 거실 리모델링 사례 외에도 다양한 거실 리모델링 프로젝트를 만나고 싶다면 여기를 클릭하자.

기사를 잘 보셨나요? 더 궁금하신 점이 있다면 아래의 무료상담 배너를 클릭하세요!
Casas inHAUS의  주택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시면 알려주세요

무료 상담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