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 좋은 도시 생활을 제공하는 주택

Miyoung Miyoung
Loading admin actions …

아파트와 고층 빌딩이 빼곡히 들어찬 도시에 주택을 짓기란 싶지 않다. 또한 마당, 정원을 만들 수 있는 넉넉한 대지 확보는 더욱 어렵다. 집과 집 사이에 충분한 여유가 없는 도시 생활은 개인 프라이버시 또한 완벽히 보호받기 힘들다.

이런 도시 생활에 경종을 울리는 주택 프로젝트가 있다. 일본의 건축 설계 사무소 arbol에서 진행한 이 프로젝트는 개인 생활은 보호받으면서 도심 속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사람들의 시선을 한번에 사로잡는 주택이다.

도심에 위치한 집

arbol의  단층집
arbol

House of Nishimikuni

arbol

이번 프로젝트는 일본의 오사카 중심부에 지어졌다. 주변에는 빌라뿐만 아니라 아파트가 늘어서, 전형적인 도심의 풍경이 가득한 이곳에 목조 단층 주택이 들어서는 것은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이 같은 장소에 집을 세운 것은 70대를 맞이한 부부가 살던 곳을 떠나지 않고 남은 노후 생활을 온화하게 보내기 위해 진행된 것이다.

개인 생활을 보호하는 외벽

arbol의  단층집
arbol

House of Nishimikuni

arbol

높은 건물들 사이에 있는 이 목조 단층집은 지나가던 발걸음을 멈추고 다시금 돌아보게 만든다. 한눈에 들어오는 특이한 구조와 목조로 이루어진 외형은 지나가던 사람들에게 내부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내기에 충분하다. 도로 바로 옆에 지어져 개인 생활을 보호하기 위해 외 벽을 높게 치고 최소한의 창문을 설계했다. 밖에서는 안을 전혀 들여다볼 수 없는 이유이다.

도심 속 자연

arbol의  거실
arbol

House of Nishimikuni

arbol

주택 내부로 들어가면 모든 반전이 이루어진다. 혹시나 창문이 너무 작아 재연 채광이 들지 않을까 걱정하였다면, 괜한 일이었음을 한눈에 보여주는 사진이다. 건물 구조는 외벽, 안마당, 건물 순으로 설계되어 건물 밖에서는 전혀 예상할 수 없는 실내 분위기를 연출하고있는 것이다.

나만의 정원

arbol의  정원
arbol

House of Nishimikuni

arbol

비밀스럽게 정원을 들인 이 주택은 도심에서 상상할 수 없는, 계절의 변화를 바라보며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요소를 마련하였다. 외 벽으로 인해 답답하게 느껴질 수 있는 구조를 전체적으로 유리 벽을 설치하여 시야를 틔우며 외벽과는 완전 다른 해방감을 주고 있다. 

야외 정원은 지붕이 없어 자연 바람과 따듯한 햇살을 그대로 느낄 수 있으며, 철저히 제작된 외벽은 외부의 시선을 걱정하지 않으면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아주 매력적인 공간으로 자리매김하였다.

단점을 보완한 주택

arbol의  복도 & 현관
arbol

House of Nishimikuni

arbol

도시에 산다는 것은 많은 장점이 있지만 동시에 많은 것을 포기해야 하는 단점도 있다. 오늘 소개되는 단층 목조 주택은 도심의 생활을 이어가되, 쾌적한 환경에서 지낼 수 있도록 단점을 최대한 보완하여 설계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주목할만한 프로젝트이다.

여기를 클릭하면 작은 도시 정원을 위한 또 다른 아이디어 북을 만날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그렇다면 리뷰를 남겨주세요.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