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주보며 소통하는 오픈형 주방 인테리어

Heejin Cho Heejin Cho
Loading admin actions …

주방은 더 이상 주부만 사용하는 ‘집안 일’이라 일컬어 지는 노동의 공간이 아니다. 연예인보다 더 인기 있는 요리사들이 방송 매체에 자주 등장하고 그들이 선보이는 간단한 요리법을 따라 가족과 함께 요리를 하며 휴일을 보내는 가정이 많아지고 있다. 즉, 주방은 가족들이 화합하는 공간이며 맛있는 음식을 위해 모두가 함께 즐기며 준비하는 공간으로 집안에서 그 기능과 중요성은 점점 높아지고 있다.

변화하는 가족 구성원의 생활방식에 맞추어 공간도 다양한 모습으로 진화한다. 주방은 과거 일렬로 벽면에 자리잡던 구조에서 거실을 향해 바라보는 오픈된 구조로 가족들의 참여를 유도하며 끊이지 않는 이야기 꽃이 피는 곳이 되었다. 대가족이나 커플 등 가족 구성원을 고려하여 편리하고 감각적인 소통하는 주방 디자인을 살펴보고 활용도 높은 인테리어 팁을 공개한다.

색을 입은 주방

파랑색과 다홍색의 강렬한 대조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냉장고와 전자레인지 등의 가전제품과 개수대는 작은 창문이 나있는 벽면에 일렬로 설치되어 과거 주방의 구조와 별반 다를 것이 없다. 하지만 식탁을 놓는 대신 폭이 좁고 긴 보조 조리대를 설치하여 요리를 위한 공간을 약 세 배정도 넓혔다. 시원한 파란색의 보조 테이블에는 선명한 다홍색의 의자를 놓아 식사를 위한 식탁의 기능도 한다. 전체적으로 간결한 디자인에 생동감 넘치는 색으로 활기찬 주방이 완성되었다.

2단 조리대 주방

다이닝룸: 홍예디자인의  다이닝 룸
홍예디자인

다이닝룸

홍예디자인

거실과 주방의 면적이 비슷할 정도로 넓은 개방형 주방이다. 홍예 디자인은 실내 인테리어 공사를 하면서 주방 옆에 있는 새롭게 단장한 세탁실로 냉장고를 이동시켰고 부피가 큰 가전제품이 사라지고 나니 숨어 있는 공간을 발견 한 듯하다. 벽면에서부터 이어지는 ㄷ 자 구조의 조리대의 한 면은 식탁으로 사용하도록 하였다. 주로 서서 요리하기 때문에 서있는 높이에 맞춘 조리대의 높이가 높아 식탁으로 사용하기에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 점을 보완하고자 2단 테이블로 식탁과 조리대 모두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조리대와 맞닿은 벤치

수완진아리채 3차 After: 유노디자인의  주방
유노디자인

수완진아리채 3차 After

유노디자인

개수대와 가스레인지는 벽면을 따라 위치하였지만 긴 조리대가 거실을 향한다. 식탁은 조리대와 맞닿게 위치하여 음식 준비를 수월하게 할 수 있도록 하였다. 검정 프레임 형태의 다리에 나무 무늬 상판으로 제작된 테이블에는 검정의자를 놓아 통일감을 주었으며 벽면에는 벤치형 의자를 놓아 실용성을 높였다. 벤치형 의자의 몸통부분은 수납공간으로 활용 가능하며 손님이 함께하는 식사도 여럿이 넉넉하게 앉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벤치에 앉아 차를 마시며 조리대에서 요리를 준비하거나 주방을 정리하며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따뜻한 주방이다.

원룸 주방

영등포구 당산동 19평형 원룸형 아파트: MID 먹줄의  주방
MID 먹줄

영등포구 당산동 19평형 원룸형 아파트

MID 먹줄

거실과 침실, 주방과 다이닝 룸이 모두 한 공간에 모여있는 원룸은 공간 사이의 경계 없이 너무 오픈 되어 있는 것이 단점일 수 있다. 하지만 실내 가벽을 설치하면 공간을 효율적으로 배치할 수 있다. 사진 속의 주방은 설치된 가벽에 개수대와 조리대를 놓았으며 주방을 바라보며 위치한 2인용 식탁은 요리를 준비 하며 식탁에 앉아있는 사람과 자연스럽게 마주보는 구조를 형성한다. 원룸의 자세한 실내 디자인은 여기를 살펴보자.

다양한 소재 활용

대리석마루 뉴이지스톤 터키크림 600*600: (주)이지테크(EASYTECH Inc.)의  주방
(주)이지테크(EASYTECH Inc.)

대리석마루 뉴이지스톤 터키크림 600*600

(주)이지테크(EASYTECH Inc.)

전체적으로 하얀색의 밝은 주방은 내부 수납장과 개수대도 크림색상으로 선택하였다. 거실과 주방의 경계를 나타내며 놓인 식탁 겸 조리대는 개수대와 연결되어 있지만 나무의 결이 살아있는 소재로 제작하여 마치 독립된 식탁 같이 보인다. 일반적으로 ㄱ 자 구조의 주방은 개수대, 조리대, 보조 테이블 등의 가구를 같은 재료로 통일감을 주는 경우가 많지만 사진 속 주방처럼 부분별 다른 재질과 다른 색상의 재료를 선택 한다면 부분 별 사용되는 기능을 명확하게 하는 공간 연출이 가능하다.

이색적인 벽면, 바닥 장식

PICNIC HOUSE: designvom의  주방
designvom

PICNIC HOUSE

designvom

요리를 하다 보면 어느새 주변에 물기가 튀어 있거나 각종 양념들이 곳곳에 묻어 있는 경우가 있다. 욕실처럼 주방의 벽면은 무언가 묻거나 튀었을 때 쉽게 닦아 낼 수 있도록 타일을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바닥은 대부분이 거실이나 방과 같은 소재로 되어 있다. 사진 속 주방 바닥은 거실과는 달리 대리석을 사용하여 공간의 경계를 구분 지었다. 문이나 벽은 없지만 명확하게 다른 두 기능의 공간으로 분리되었으며 주방 입구의 반은 조리대가 놓여있고 반은 출입이 가능하도록 하였다.

마음에 드는 요소가 있나요? 리뷰를 남겨주세요.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