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트를 닮은 독일의 아틀리에

Yubin Kim Yubin Kim
Loading admin actions …

화가, 사진가, 건축가, 음악가, 문학가 등 창의적인 작업을 펼치는 이들에게는 환경이 참으로 중요하다. 작업에 집중할 수 있게끔 하는 분위기나, 창의력을 북돋는 환경에서 이들의 감각은 진가를 발휘한다. 몸에 꼭 맞는 듯 조용하고 편안한 아틀리에, 창조적인 작업을 영위하는 많은 이들이 꿈꾸는 공간이다. 

이 기사를 통해 소개할 아틀리에는 독일 브란덴부르크주, koenigs-wusterhausen에 자리 잡고 있다. 베를린의 건축가 MüllersBüro에 의해 설계되었으며, 예술가들이 나날의 창의성을 발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최적화된 공간이다. 건물의 외피는 많은 대화 끝에 활짝 트인 액자식으로 설계되었다. 안과 밖, 공적 영역과 사적 영역, 자연물과 인공물의 융합이 일어나고 있는 아틀리에를 소개한다.

정원 측 전경

이 아틀리에는 숲 인근에 있어 높은 소나무들로 둘러 쌓여있다. 이러한 환경으로 인해 예술가들은 자연 한복판에서 거주하고, 생활하며 작업한다. 

이곳의 건축물은 '1.5층 미만'으로 규제되어 있다.  따라서 건축가는 상층부 일부를 안으로 쑥 들어가게 짓고 평지붕으로 덮어 이 규제에 부합되도록 설계했다. 건축물 디자인의 영감은 물 위에 떠 있는 집, '보트 하우스'의 모습에서 비롯되었다. 전체적으로 모던한 인상을 좌우하는 아틀리에의 전경이다.

1층 작업실

앞서 잠시 언급한 '보트 하우스'의 이미지는 건축물 외부 디자인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내부로까지 확장된다. 즉, 자연 속 고요함, 넓게 트인 분위기가 1층 작업실 전체에 드리워져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38평 너비의 이 공간은 벽을 가득 메운 커다란 창을 통해 외부로 확장된다. 바깥 숲 속 풍경과 빛을 한가득 안으로 들이는 작업실의 모습이다.

회의실 전경

1층 작업실을 다른 관점에서 바라본 전경이다. 좌측에 보이는 회의실은 커튼을 통해 작업실로부터 분리와 개방이 자유롭다. 얼핏 보이는 모습을 통해 주방도 겸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 주방 측 커다란 창문을 통해서도 채광이 용이해 사방이 밝은 분위기를 띤다.

2층 복도

계단을 올라가면 붙박이 수납장이 눈에 띄는 2층 복도가 펼쳐진다. 밝은 톤의 목제 천장, 바닥이 흰 벽과 어우러져 밝고 친근한 분위기를 이룬다. 

무엇보다 돋보이는 것은 둥근 창인데, 각자 다른 위치에서 둥근 디자인의 매력을 뽐내며 숲 속 경관을 내부로 들인다. 건축가가 영감 받은 '보트 하우스'에 대한 오마주가 직접 드러난 지점이다. 

욕실

2층 복도를 따라가 보면 20평 조금 넘는 공간에  욕실과 두 개의 넓은 작업실이 나타난다. 먼저 욕실을 살펴보자. 역시 큼지막한 창들로 인해 숲 속 경관과 자연 채광이 사방으로 넓게 퍼지고 있는 모습이 우리를 반긴다. 친근감을 주는 핑크 컬러와 바닥의 패턴이 유쾌한 분위기를 더한다. 

2층 작업실

마지막으로 상층부의 아뜰리에를 소개한다. 사방으로부터 숲 속의 빛이 쏟아지는 곳, 전체적으로 하얗고 외부 자연 속으로의 개방감을 최대화한 공간. 창작을 위한 완벽한 기반이 제공되는 아틀리에의 모습이다. 

국내 예술가의 작업실 또한 여기를 통해 살펴 볼 수 있다.

기사 속 어떠한 요소가 마음에 드시나요? 리뷰를 남겨주세요.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