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자매의 삶이 이어지는 따뜻한 집

Jihyun Hwang Jihyun Hwang
Google+
Loading admin actions …

개개인의 생활이 단체의 생활보다 중시되고 있고, 가족 내에서도 가족 전체보다 개개인의 생활 비중이 커지고 있는 요즘이다. 그러다 보니 “나”를 생각하기 전 “우리”를 먼저 생각하던 옛날을 그리워하는 사람들도 많아지는 추세다. 주택도 그렇다. 예전에는 가족과 친척 혹은 이웃과 모두 어우러져 함께 공동체를 이뤄가며 살았지만, 요즘은 세대별로 닫힌 형태의 주거로 살아가고 있다. 시대의 변화를 반영한 형태라 할 수 있지만, 사실 어떻게 보면 정과 따스함을 느낄 기회를 많이 잃었다고 볼 수도 있다. 

그래서 오늘은 시대적 변화를 따른 건축으로 잃은 삶의 따스함을 건축으로 되살려보고자 했던 국내의 한 재미있는 주택 프로젝트를 소개한다. 경기도 헤이리 게이트 하우스에 있는 주거 건물로 세 자매가 각각의 개인 공간과 공동 공간을 쉽게 연결되는 특징을 선보여 인상적이다. 게이트 하우스란 단지 내 단독주택 지역을 말하며 해당 주택은 공동주택의 형식과 단독주택의 형식을 혼합해 눈길을 끈다. 사진과 함께 좀 더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자. 

국내 예공 건축 에서 설계했다.

연결되는 아름다움

세자매 하우스 : 예공건축 의  주택
예공건축

세자매 하우스

예공건축

이 주택은 세 자매를 위한 세 채의 단독주택이 잘 분리되면서도 동시에 잘 연결되어 전체적으로 봤을 때 공동 주택이 되는 특징을 가진 재미있는 주택이다. 동시에 주택이 들어서는 대지 뒤편의 녹지와도 자연스럽게 연결되며 전체적인 경관이 흐트러지지 않게 연결하는 것이 주목적이다. 사진 속 모습은 도로를 걸으며 지나가는 길에 볼 수 있는 주택의 외관으로 보행자가 쉽게 안을 들여다볼 수 없는 폐쇄적인 모습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답답해 보이지 않는 것은 주택의 하단을 상단과 분리해 깊이감을 다르게 냈고, 색감과 재질을 달리해 시야를 무겁게 막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평면도

세자매 하우스 : 예공건축 의
예공건축

세자매 하우스

예공건축

도로에서 볼 때 시각적으로 주변 경관을 흐트러트리지 않게 하려고 건물을 한 덩어리로 설계하지 않고 6개로 분리했다. 단독형 공동주택의 형식이 된 것이다. 세 개의 큰 건물 덩어리는 통로를 갖고 있어 함께 연결됨에 주목해보자. 각각 떨어져 있되 모두 연결된 주택이다.

도시 복도

세자매 하우스 : 예공건축 의  베란다
예공건축

세자매 하우스

예공건축

2개의 덩어리로 분절된 단위 주거 동은 다시 도시 복도를 통해 3채의 주거 동을 연결한다. 이는 세 자매가 우연히 만나 짧고 길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소통 공간이자 세 채의 주택이 연결되는 따스함이 깃든 공간이다. 사진 속 공간은 2개로 나뉜 단위 주거동의 중심 부분에 만들어진 안마당 공간이다. 수평적인 이동과 수직적 이동이 가능하며 뒷면의 녹지와도 자연스럽게 연결되게 했다.

녹지와의 연결

세자매 하우스 : 예공건축 의  주택
예공건축

세자매 하우스

예공건축

주택 후면은 마치 숲 속의 야영장을 연상시킬 만큼 자연과 가까이 닿아있는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나무 갑판을 통해 자연스러운 녹지 산책이 가능한 아늑한 공간이다.

2층 테라스

세자매 하우스 : 예공건축 의  주택
예공건축

세자매 하우스

예공건축

2층은 사적인 공간으로 거실과 침실을 분리하고 녹지와 자연스럽게 연결될 수 있게 설계됐다. 사진 속 공간은 작은 테라스 공간으로 건축 공간에 작은 여유를 더하고 있다.

실내 공간

세자매 하우스 : 예공건축 의  복도 & 현관
예공건축

세자매 하우스

예공건축

2층의 거실과 침실 공간은 직사각형 공간 안에 또 다른 공간을 삽입한 것과 같은 형태로 재미있게 설계했다. 천장과 실내 공간 사이에 각도가 다른 투명 유리를 더 해 여러 시각과 다양한 시점으로 공간을 바라볼 수 있게 했다. 덧붙여 풍부한 채광을 기대할 수 있으며 시간대별로 달라지는 바깥 환경의 색감이 실내로 도입되는 재치 넘치는 공간을 그려볼 수 있다.

천장과 유리

세자매 하우스 : 예공건축 의  복도 & 현관
예공건축

세자매 하우스

예공건축

다양한 각도로 공간이 마무리되고 있으며 끝 부분이 유리로 시공됨으로써 특별함을 더하고 있다. 무엇보다도 유리는 시각적으로 투명해 바깥과 실내를 연결할 수 있는 재미있는 재료이기 때문이다. 각도가 다르니 시간대별로 각각의 유리판이 표현해낼 햇볕의 색감도 다를 것이다. 천장을 구성하는 선적인 요소들도 기하학적인 특별한 분위기를 더하는 데 한 몫 한다.

계단

세자매 하우스 : 예공건축 의  복도 & 현관
예공건축

세자매 하우스

예공건축

흰색의 벽면을 양옆에 두고 설계한 계단 공간이다. 계단의 모양을 따라 벽면에 덧붙여 만든 디자인이 특별할 것 없는 계단 공간을 재치있게 표현하고 있다. 한쪽 벽면에는 작은 창문을 내어 공간을 시각적으로 연결한다.

도로에서 바라보는 주택의 실내 정원

세자매 하우스 : 예공건축 의  주택
예공건축

세자매 하우스

예공건축

1층 도시 복도는 주택 후면의 녹지뿐만 아니라 도로와도 연결된다. 하지만 온전히 열지는 않아 사생활이 충분히 보호될 수 있게 설계했다. 열되 완전히 열지 않아 사생활을 보호하면서도 따뜻한 노란 조명으로 아늑하게 공간을 연출하고 있다.

주택의 저녁 모습

세자매 하우스 : 예공건축 의  주택
예공건축

세자매 하우스

예공건축

조명이 켜진 주택을 바라본 광경이다. 모든 주택이 그렇듯 낮과 밤의 주택 광경은 무척 다르다. 주변이 어두워지는 동시에 주택 조명이라는 인공 빛이 창문을 통해 새어 나오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만들어지는 분위기가 다를 수밖에 없다. 세 자매 하우스의 경우 수평적으로 연결되는 듯한 창문과 천창을 통해 아늑함이 만들어지고 있다. 주변 산과 어우러지는 모습이 아늑하고 편안하다.

또 다른 주택 아이디어가 궁금하다면 여기를 클릭해보자. 이 역시 헤이리 마을에 들어선 주택으로 콘셉트에서부터 마무리까지 건축가가 생각한 이야깃거리가 많이 담긴 흥미로운 주택이다. 단단한 느낌의 알찬 주택의 매력을 살펴보자.

드림 하우스에 대한 질문이 있다면, 토론방에 남겨주세요. 전문가의 답변을 받을 수 있습니다.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