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전체 분위기를 바꿔주는 주방 리모델링

Heejin Cho Heejin Cho
Loading admin actions …

주방과 욕실은 침실이나 거실보다 인테리어 리모델링을 했을 경우 가장 드라마틱한 효과를 가져다 주는 공간이다. 특히 주방은 가족들이 모여 식사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장소로써 거주자의 분위기와 가족문화가 그대로 반영되는 중요한 공간이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주방은 개별적인 공간으로 분리되어 있기 보다는 거실이나 현관과 가깝게 연결되어 있어 주방 인테리어의 변화는 주변 공간의 분위기 까지도 큰 영향을 끼친다.

영국의 인테리어 사무소 카티말릭 인테리어(Katie Malik Interiors)가 담당한 어둡고 답답한 구조의 주방이 현대적이고 밝은 주방으로 변신한 프로젝트를 소개한다. 현재 나의 주방이 사진 속의 모습처럼 똑같이 변화 시킬 수 없다 할 지라도 곳곳의 포인트 소품과 인테리어 팁을 잘 알아둔다면 감각적인 주방을 완성하는 데에 도움이 될 것이다.

답답한 주방

나무와 검정색의 조리대 상판으로 어두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주방이다. 특히 ㄱ자의 구조에 상단의 수납장까지 설치되어 있어 창문을 통해 빛이 잘 들어오는 주방임에도 불구하고 답답함이 느껴진다. 어느새 많아진 주방 용품과 식료품을 보관할 수납장은 아무리 넓어도 부족한 것 같고 열심히 정리를 했지만 그래도 정리되지 않은 느낌이 드는 어수선한 주방이었다.

컬러 선택의 중요함 – 파스텔 민트 주방

실내 인테리어에서 색상의 중요함이 절실이 와 닿는 리모델링 후의 모습이다. 연한 파스텔톤의 민트 색상을 중심으로 가구와 벽면, 바닥장식을 교체하였다. 상단에는 화이트 수납장을 설치하였고 조리대와 하단 수납장은 밝은 녹색이 감도는 민트 색상의 빈티지한 디자인을 선택하였다. 무엇보다 어둡던 조리대 상판을 대리석의 무늬가 자연스럽게 감도는 밝은 색상으로 교체하여 한결 밝은 주방이 되었다. 벽면에는 흰색과 민트색이 잘 교차되는 타일장식으로 포인트를 주었다.

밝은 원목의 테이블겸 홈 바(Bar)

변경 전의 주방을 답답하게 만들었던 큰 요인 중의 하나인 주방과 거실 사이의 벽면을 없앴다. 또한 ㄱ자로 공간 전체를 둘러싸고 있던 조리대 구조를 안쪽 벽면에는 조리대를 놓고 반대편의 거실을 향해 있는 마주보고 있는 벽면에는 조리대를 설치하여 주방 가운데의 공간을 넓혔다. 기존에 놓여있던 검은 상판의 아일랜드 조리대 대신 밝은 원목을 이용한 테이블을 놓아 다이닝룸겸 아기자기한 홈 바(bar)가 완성되었다.

오래된 거실 소파

주방과 연결되는 거실은 해가 잘 들어오는 넓은 구조였지만 오랫동안 사용하여 낡고 칙칙한 가구는 새롭게 변경된 민트색의 주방과는 전혀 어울리지 않았다. 하지만 단지 낡은 것이 흠이 될 뿐, 여전히 튼튼하고 안락함을 제공하는 편안한 소파였기 때문에 새로운 가구를 구입하는 대신 리폼을 하여 재사용 하기로 결정하였다.

가구 리폼을 통한 분위기 전환

모두가 똑 같은 디자인의 가구는 개성이 없어서 탐탁지 않고 디자이너의 손길을 거친 가구는 쉽사리 선택할 수 없는 가격을 지니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오래되어도 멋스러운 빈티지 가구의 인기가 날로 높아지고 덩달아 가구 리폼에 대한 관심도 증가하며 다양한 방법과 재료들이 소개되고 있다.

낡은 소파가 밝은 하늘색의 에코가죽 소재를 이용하여 새 가구보다 더욱 새롭게 변신하였다. 더러워지면 벗겨내어 세탁을 가능하도록 한 장점을 가지고 있어 늘 깨끗하고 밝은 색상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였으며 비슷한 색상의 쿠션 장식과 바닥의 원형 카페트가 조화를 이룬다.

특별한 기능이 없던 공간

Katie Malik Interiors의  다이닝 룸
Katie Malik Interiors

Reading corner in the dining area before

Katie Malik Interiors

주방과 이어지는 구석구석의 작은 공간을 놓치지 않았다. 때로는 창가의 인테리어나 실내 곳곳의 포인트 소품 같은 세심한 요소들이 분위기 전환을 하는 데에 큰 몫을 하기도 한다. 사진 속 공간은 액자가 놓여있는 아담한 2층 장식 테이블이 있었고 벽면과 창가에는 제 각각의 모양을 한 장식품이 걸려있었다. 특별히 수납이나 장식의 기능을 찾아볼 수 없는 쉽게 지나칠 수 있는 평범하고 작은 주방 옆에 위치한 모서리였다.

나만의 휴식 공간

Katie Malik Interiors의  다이닝 룸
Katie Malik Interiors

Reading corner in the dining area after

Katie Malik Interiors

군데군데 있던 여러 장식품을 모두 없애고 푹신한 1인용 암체어와 스텐드 조명을 놓았다. 이로써 때로는 채우는 것보다 비우는 것이 더욱 아름다울 수 있다는 인테리어 팁을 알려준다. 의자 앞에는 날렵한 디자인의 원형 사이드 테이블을 놓아 기존에는 사용하지 않았던 공간이 티타임을 갖거나 독서를 하며 혼자만의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아늑한 장소로 거듭났다. 이렇게 자주 사용하지 않고 방치되어 있는 집안 곳곳의 숨은 장소를 찾아 내어주는 인테리어 아이디어를 참고하면 내 집도 더욱 넓게 사용할 수 있을 것이다.

마음에 드는 요소가 있나요? 리뷰를 남겨주세요.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