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영동의 햇살 잘 드는 집

Yubin Kim Yubin Kim
Loading admin actions …

도시로부터 동떨어져 있어 신선한 자연에 둘러싸인 전원생활은 분명 매력적이다. 아파트나 빌라에 다닥다닥 모여 사는 도시에서의 '이웃'개념과 달리, 전원의 이웃 관계는 비교적 친밀하다. 오늘 소개할 주택은 이러한 전원생활을 만끽하게 해 주는, 충북 영동군 상촌면에 자리한다. 금강을 끼고 아름다운 산들이 즐비해 있는 이 곳은 이웃이나 지인과 함께 부대끼며 시간 보내는 것을 즐기는 건축주에게 안성맞춤인 장소로 보인다. 

그러나 전원주택은 도시 생활이 주는 편리함과는 거리가 있기에, 전원생활을 처음 시작하는 이들에게는 크고 작은 문제가 생기기 마련이다. 이 주택의 설계와 시공을 담당한 House talk은 이 점을 보완하는 것을 잊지 않았다. 모던한 디자인으로 도시의 이미지를 시각적으로 드러냈고, 이곳저곳에서 편의를 추구할 수 있도록 배려한 구조가 엿보인다. 넓은 데크와 다양한 조경 요소, 아름다운 경치에 전원의 향기가 스며들어 있으며, 세련된 디자인으로 산 아래 카페 같은 모던함을 풍기는 주택이다. 마당에서는 동네 이웃들과 담소를 나누고, 손님이 방문하면 언제든 편안하게 누릴 수 있는 넓은 공간이 펼쳐진 집이다. 꿈꿔온 생활이 펼쳐지고 있는 현대적 전원주택을 만나보자.

산 아래 모던 주택

homify의  주택
homify

충북 영동 힐링하우스

homify

블랙 앤 화이트의 모노톤, 세련된 직선이 눈에 들어오는 모던한 주택이다. 면 단위의 아담한 지역에서는 쉽게 찾아볼 수 없는 현대적인 디자인으로, 도심 속의 주택을 옮겨놓은 듯하다. 

그러나 맑은 하늘과 멀리 떨어진 산이 품은 색조를 어느 정도 닮아서일까? 현대적 주택이 이 장소에 이질감을 자아내지 않는다. 갈라짐이 거의 없고 신축성이 좋은 흰색 스터코플렉스로 외장을 마감하여 자연을 닮은 화사한 분위기를 보인다. 넓은 마당이 펼쳐진 지상 2층 주택의 깔끔한 외관 전경.

독특한 구조

homify의  주택
homify

충북 영동 힐링하우스

homify

살짝 측면에서 본 외관은 돌출된 발코니 부분 때문에 사뭇 색다르게 보인다. 2층 벽체 일부를 사선으로 디자인하여, 직선의 단조로움을 덜고 역동적인 모습을 자아낸다. 

굉장히 넓은 편인 나무 데크는 마당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진다. 이 집에 있어 마당과 데크는 가족과 지인, 그리고 이웃과 소통하는 장으로 통한다. 2층의 발코니로 인해 형성된 하단 부분은 파티오처럼 이용된다. 위층의 발코니가 천장과 그늘이 되어주어 햇빛과 비를 피할 수 있는 곳으로, 야외 테이블을 항상 펼쳐두어도 걱정이 없다.

2층 발코니

homify의  주택
homify

충북 영동 힐링하우스

homify

가벽을 세워 벽체의 부를 사선으로 높인 부분. 이로 인해, 정면에서는 볼 수 없었던 지붕의 경사면이 이곳에서는 드러난다. 

1층 테라스와 마찬가지로 널찍한 나무 데크가 펼쳐져 있다. 비교적 저렴하고 다양한 사이즈를 제공하는 SPF 방부목으로 마감했다. 날씨가 좋은 날 야외가 주는 즐거움을 만끽하기 위한 공간으로, 건축주의 의견이 적극적으로 반영된 곳이다. 

1층 평면도

homify의
homify

충북 영동 힐링하우스

homify

1층 평면도를 보면 나무데크 부분이 전체 면적에 있어 상당히 넓게 차지하는 것을 다시 한 번 실감하게 된다. 평소 지인들을 집으로 초대해 함께 어울리는 시간을 즐기는 건축주의 생활을 짐작하게끔 하는 평면도이다. 

개방형 일층

homify의  거실
homify

충북 영동 힐링하우스

homify

실제로 내부에서 볼 수 있는 전경은 이와 같다. 테라스 쪽 창을 크게 내서 마당과 연결된다. 편안히 쉬는 공간에서도 언제나 데크와 마당의 정취를 내다볼 수 있다.

집을 방문한 이웃이나 친구들이 단란하게 모여 쉴 수 있는 곳은 내부에서도 이어진다. 언제든 편히 어우러질 수 있도록 외부에 이어 내부도 넓게 마련했다. 따라서 거실을 주방까지 넓게 튼 개방형 구조로, 많은 이들의 편리한 동선을 꾀했다.

전체적으로 하얀 인테리어는 깔끔하고 모던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가구와 소품에서는 안주인의 고풍스러운 취향이 드러난다. 이 각도에서는 담아내지 못했지만, 큰 소파 벽면에는 회화작품이 걸려있어 가구와 함께 클래식한 분위기를 더한다.

아늑한 계단

homify의  복도 & 현관
homify

충북 영동 힐링하우스

homify

계단실은 가벽을 통해 거실로부터 살짝 분리했다. 투시형 가벽으로 시공하여 답답하지 않게 공간의 쓰임새를 분리한다. 붉은빛이 감도는 오크집성목으로 제작된 계단이 새하얀 공간에 따스함을 자아낸다. 잠시 쉬어가는 계단참 부분에도 창을 내서 바깥 경치를 조망할 수 있게 배려한 것을 잊지 않았다.

바깥쪽 계단옆판에는 아담한 테이블과 의자를 놓아 아늑함을 더했다. 빈티지한 장식대와 계단 옆 테이블, 계단이 자아내는 나무의 분위기가 멋스럽게 살아나는 공간이다. 전체적으로 모던한 기본 인테리어를 바탕으로, 틈새를 활용하여 인테리어에 취향을 드러냈다.

화사한 부엌

homify의  다이닝 룸
homify

충북 영동 힐링하우스

homify

이 주택은 건축주에 요청에 따라 생활 구역이 남향과 동향으로 배치되어 있다. 이러한 구조와 더불어 곳곳마다 낸 창들은 자연광을 한가득 실내로 들인다. 화이트 LED는 이에 모던함을 부여하고 공간을 더욱 화사하게 만들어준다.

부엌은 특히나 더욱 창에 신경을 쓴 공간이다. 마당을 조망할 수 있는 곳에 조리대를 설치하여 언제나 자연 경치를 즐기며 요리할 수 있다. 발코니 창은 밝은 기운을 더해주며 언제든 외부로 음식을 나를 수 있도록 돕는다.

2층 평면도

homify의
homify

충북 영동 힐링하우스

homify

가족뿐만 아니라 손님도 함께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1층을 꾸민 관계로, 비교적 사적인 공간은 2층에 설계했다. 개인 침실과 가족실, 다락방을 2층으로 올리고, 1층에는 작은 안방과 서재만 남겨두게 되었다. 

이렇게 가족의 생활 패턴을 고려하여, 조용한 공간으로 마주하고 싶은 곳은 2층에 분리하여 프라이버시를 지킬 수 있게 되었다. 

대지면적 163,35평, 연면적 47평으로 소통의 공간을 넓게 간직한 전원주택을 만나보았다. 이번에 소개한 국내 주택과 비슷하게, '개인 생활을 보호하며, 이웃에게 활짝 개방된' 일본주택이 궁금하다면, 여기를 통해 둘러보자.

드림 하우스에 대한 질문이 있다면, 토론방에 남겨주세요. 전문가의 답변을 받을 수 있습니다.

기사 속 마음에 드는 요소가 있나요? 리뷰를 남겨주세요.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