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을 꾸미는 가장 간단한 방법,  패브릭: mushroommate의  거실

알차게 꾸미는 좁은 거실 인테리어 노하우

Eunyoung Lee Eunyoung Lee
Loading admin actions …

거실은 집안에 들어서면 현관을 가장 먼저 보이는 장소로 가족들이 함께 생활하는 공간이자 집에 방문한 손님이 주로 머무르는 곳이다. 그만큼 집 전체의 분위기를 크게 좌우하는 공간이면서도 혼자 또는 여러 사람이 모여 오랜 시간 생활하는 공간이기에 장시간 머물러도 피로를 느끼지 않도록 편안한 동선과 분위기를 만들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최근에는 신혼부부나 싱글 남녀 등 1~2인 가정이 늘어나면서 작은 평수의 집이 더욱 인기를 끌고 있어 작아진 공간에 거실이 가진 본래의 기능을 넣기 위해 쓰지 않는 데드 스페이스를 줄이고 공간 전체를 활용해 알차게 쓰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실제로 같은 평수라도 인테리어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집의 크기가 달라 보인다. 천장이 높으면 방이 넓게 느껴지는데 주택 사정상 낮은 천장을 피할 수 없게 되는 경우에는 실내에서 가장 큰 면적을 차지하는 벽과 바닥을 밝은색으로 칠하면 공간이 넓어 보이는 효과를 누릴 수 있는 것처럼 말이다. 

개성에 따라 거실을 서재처럼, 혹은 카페처럼 꾸며 공간의 효율을 높이면서 여유로운 생활을 주는 인테리어를 연출해도 좋을 것이다. 오늘은 homify를 통해 있을 것은 다 있으면서도 좁은 공간에 알차고 넓어 보이게 꾸밀 좁은 거실 인테리어 노하우에 대해 알아보자. 

수납공간을 활용하자.

GocaDesign의  거실
GocaDesign

Biblioteczka w stylu francuskim.

GocaDesign

좁은 거실 인테리어를 할 때는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아이디어가 중요하다. 집을 넓어 보이게 하려면 수납을 똑똑하게 하는 것이 포인트인데, 수납 시 여러 가지 물건을 한 번에 담아두면 금방 지저분해지기 때문에 단품 단위로 깔끔하게 카테고리를 나누어 수납을 해보자. 가구와 천장 사이 공간을 잘 활용해 천장 높이까지 수납할 수 있는 붙박이장이나 이동장을 이용하면 데드 스페이스 없이 수납공간을 최대치로 이용할 수 있다. 사진에서 오픈된 공간은 책장 겸 장식장으로 쓰고 하부에 개패가 가능한 수납장을 배치해 한 번에 수납을 해결하면서도 뺄 수 있는 작은 선반을 테이블로 활용하여 의자에 앉아 독서도 가능하도록 만든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좁은 거실 공간의 한쪽 벽을 다 차지하지만, 색감을 화이트로 통일하여 전체적으로 밝은 이미지를 연출하여 책장 겸 TV장, 그리고 스터디 공간으로 쓰이도록 하면서도 답답해 보이지 않도록 하였다. 

.

깊이감 있는 공간을 연출해보자.

일반적으로 명도가 높으면 사람은 공간을 넓게 인지하기 때문에 실내에서 가장 큰 면적을 차지하는 벽과 바닥을 밝은색으로 칠하면 공간이 넓어 보이는 효과가 있다. 화이트 컬러는 좁은 공간을 더 넓어 보이고 탁 트인 듯한 효과를 주므로 공간이 좁더라도 벽지나 천장 등을 화이트 컬러로 꾸며주면 원래 크기보다 커 보이는 착시 효과를 줄 수 있다. 거실 벽과 바닥 색상을 과감하게 화이트 컬러로 통일하면 하나로 이어진 듯 연출할 수 있으며 공간이 더 넓어 보인다. 사진과 같이 거실에 기둥처럼 분리된 공간이 있다면 벽면 일부를 그레이 컬러나 좀 더 심도 있는 색으로 칠하면 공간에 깊이감을 주어 더 넓어 보이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바닥의 면적을 살리자.

바닥 면적이 넓을수록 실제보다 방이 넓어 보이므로 가구는 최소한으로 들여 바닥이 많이 보이도록 배치하는 게 좋다. 거실의 경우 수납가구와 소파를 여기저기 분산시키지 않고 벽에 대고 배치하자. 이렇게 하면 중앙에 바닥이 많이 보여 넓어 보이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좁은 거실 인테리어에서는 거실 공간 자체가 좁으므로 꼭 필요한 가구만 최소한으로 하여 배치하는 것이 좋다. 소파나 테이블 등의 가구는 가죽이나 대리석과 같이 두껍고 중후한 느낌이 나는 것보다는 프레임이 드러나는 것을 선택하는 것이 공간을 쾌적하고 넓어 보이게 한다. 좁은 거실에 높고 두꺼운 가죽 소파를 배치하면 답답하고 좁아 보일 수 있으니 큼직한 소파 대신에 심플한 디자인의 아담한 3인용 소파를 놓는 것이 좋고 1인용 소파를 나란히 배치하면 공간의 효율성을 살리면서 자유자재로 배치할 수 있어 좁은 거실 인테리어에서 실용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

거실 공간을 분리해보자.

좁은 집이나 원룸이라면 거실을 하나의 공간으로 활용하는 대신 자신을 위한 휴식공간이나 스터디룸으로 분리하면 두 공간이 함께 어우러진 인테리어를 완성할 수 있다. 소파 공간 옆에 수납장을 파티션으로 활용해 스터디 공간으로 활용해 보는 것도 좋다. 전체적인 색상은 블랙 앤 화이트로 통일하고 구석 공간에 선반을 이용해 책꽃이 겸 장식장으로 쓰도록 했고 좁은 공간이니만큼 파티션으로 쓰인 수납장이나 선반을 낮게 배치해 공간이 답답해 보이는 느낌을 최소화했다. 블랙 앤 화이트의 규칙적인 배열 안에 사진의 예시처럼 꽃을 놓거나 초록 식물을 두어 자연스러운 포인트로 이용해보자.

다목적 가구를 활용하자.

다목적 가구를 활용하는 것도 좁은 거실 인테리어에 좋은 아이디어이다. 작은 옷장의 뒷면에 TV를 달아 복도와 주방 겸 거실 공간을 효과적으로 나누며 쓰임새 좋게 인테리어를 했다. 소파에 원목으로 된 테이블까지 함께 있어서 특히 신혼이나 싱글 가구의 경우에 테이블에서 식사나 독서 등 다양하고 실용적인 공간 활용이 가능하게 해준다. 

패브릭 스타일링으로 포인트를 주자.

집을 꾸미는 가장 간단한 방법,  패브릭: mushroommate의  거실
mushroommate

집을 꾸미는 가장 간단한 방법, 패브릭

mushroommate

벽과 바닥의 색상을 통일하는 대신 가구의 광택감이나 식물, 액자, 작은 컬러 소품 등이 단조로움을 극복하는 포인트가 될 수 있다. 이때, 작은 소품들을 많이 배치하는 것보다 종류를 제한해 깔끔한 느낌을 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런 면에서 적은 비용으로 집안을 쉽게 인테리어 할 수 있는 패브릭 스타일링은 좋은 인테리어 해법이 될 것이다. 패브릭 전문 브랜드인 머쉬룸메이트는 모던하면서도 심플한 패브릭과 화려한 패턴의 두가지 컨셉트를 믹스앤매치해서 간결하면서도 포인트가 되는 인테리어 팁을 제시한다. 벨기에에서 직조한 프리미엄 러그는 화이트로 통일한 벽과 바닥에 소파와 작은 테이블로 절제된 가구배치로 심심할 수 있는 바닥 공간에 과감한 패턴으로 포인트를 준 제품이다. 광택 소재의 소파와 재질과 패턴이 다양한 쿠션을 함께 매치해 좁은 거실을 넓게 확장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연출이 돋보인다. 

전체적인 색상을 통일해보자.

White Paper: 9cm의  거실
9cm

White Paper

9cm
9cm
9cm

벽지와 가구 색깔이 제각각이면 공간이 좁아 보이고 산만한 느낌이 들 수 있어 색상을 통일하는 것도 좁은 거실을 넓어 보이게 하는 방법의 하나이다. 화이트 컬러는 좁은 공간을 더 넓어 보이고 탁 트인 듯한 효과를 주는데 벽지, 책장, 테이블, 소파 등을 흰색으로 통일하는 것은 화이트 컬러가 주는 확장 효과를 두 배로 누릴 방법이다. 공간이 좁더라도 벽지나 천장 등을 화이트 컬러로 꾸며주면 원래 크기보다 커 보이는 착시 효과를 줄 수 있습니다. 화이트 컬러는 모던 인테리어, 북유럽 인테리어의 기본이 되는 컬러로 화이트 컬러를 바탕으로 하여 블랙이나 그레이 등의 컬러를 더해주면 현대적이고 모던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장판 대신 하얀 타일을 바닥에 깔고, 천장과 벽도 오로지 하얀색만 사용해 실내공간이 전체적으로 깔끔하고 정제된 느낌이 든다. 가구와 실내 소품도 비슷한 톤의 그레이 계열로 배치해 확장되어 보이는 효과를 극대화했다. 테이블 없이 모직 소파를 벽 쪽에 배치해 심플하면서 모던한 분위기를 살리고 커튼도 같은 색상으로 맞췄다. 흔히 볼 수 있는 아파트 거실 조명 대신 매립형 조명을 사용해 실내가 넓어 보이는 효과를 주며 동시에 은은하고 분위기있는 인테리어를 연출하였다. 

카페 같은 공간으로 바꿔보자.

서울의 20평대 아파트를 30평대처럼 보이도록 한 인테리어이다. TV를 과감히 치우고 서재나 북카페 같은 느낌의 거실로 가족과의 대화를 유도하고 취미활동 등을 공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재탄생 시켰다. 이처럼 좁은 거실 인테리어를 할 때는 천장 쪽에 가까이 선반을 달아 책이나 물품 등을 수납하거나 장식품을 놓아두면 천장으로 시선이 모이며 개방감이 커지게 되는 효과가 있다. 한쪽 벽에 책꽂이가 너무 많은 부분을 차지하면 가족 간 공유의 공간이라기보다 무거운 분위기의 거실이 될 수 있어 천장 쪽에 선반만 달고 과감히 나머지 부분을 여백으로 남긴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맞은편 벽에 그림을 걸어 단조로워질 수 있는 느낌을 피하고 카페 같은 분위기를 살렸다. 

가구의 키를 낮추자.

Dröm Living의  거실

거실에 배치할 가구는 키가 작은 가구를 선택하여 벽이 최대한 드러날 수 있도록 배치해보자. 거실에 소파를 배치할 때는 거실의 공간을 꽉 차게 배치하는 것이 아니라 어느 정도 여유를 두어 여백의 미를 주는 것이 좋다. TV와 같이 거실에 꼭 배치해야 하는 가전제품은 최대한 한쪽으로 모으고 TV 주변에 너무 많은 소품을 함께 매치하면 지저분해 보이고 좁아 보일 수 있기 때문에 식물 화분 하나만 놓는 등 간략하게 소품을 배치하도록 하자. 벽공간의 색을 비슷한 화이트 계열로 통일하되 한쪽 벽의 질감만 달리해 다양성을 살린 센스가 돋보인다. 가구와 블라인드, 조명과 쿠션 등에 짙은 톤의 그레이 계열로 포인트를 주고 바닥에 기하학적 패턴의 카펫을 깔아 모던한 분위기를 살린 연출이 돋보인다. 좁은 거실에 이어 작은 집을 위한 실용적인 인테리어 노하우에 대해 궁금하다면 여기를 클릭하자. 

소파 앞 테이블을 생략하자.

G 하우스  - 거실: NEN의  거실
NEN

G 하우스 – 거실

NEN
NEN
NEN

화이트 컬러는 어떤 소재, 어떤 컬러와도 잘 어울리기 때문에 쉽게 예쁜 거실을 인테리어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화이트의 공간에 어떤 컬러와 소재를 배치하느냐에 따라 다양한 분위기를 낼 수 있는데 가죽 소파로 한 벽을 채우고 원목 선반으로 라인 드로잉을 한 듯 포인트를 줘보자. 소파 앞 테이블을 과감히 생략해 공간의 여백을 살려보는 것도 좋다. 그래픽 패턴이나 광택이 나는 소재의 쿠션을 이용해 소파 위에 올려둬도 충분히 포인트가 될 수 있다. 

좁은 거실 인테리어에 대한 질문이 있다면, 토론방에 남겨주세요. 전문가의 답변을 받을 수 있습니다.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