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와 우드톤으로 아름다운 거실을 만드는 팁

Yedam Ann Yedam Ann
Loading admin actions …

가족들이 모여 이야기를 나누고 일상을 공유하고, 지친 하루를 마감하고 집에 돌아와 가장 먼저 마주하는 거실이라는 공간은 주택의 첫인상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선호하는 색상과 다양한 소품, 가전 제품과 소파 등으로 거실을 채울 때, 어떤 소재와 색상과도 무리없이 어울리는 화이트와 우드톤으로 거실을 안정적으로 꾸며보자. 주택에서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거실에 편안함을 더하고 순조로운 인테리어의 시작을 도울 것이다.

소재 선택하기

따뜻한 햇살이 있는 다둥이네 인테리어: 퍼스트애비뉴의  거실
퍼스트애비뉴

따뜻한 햇살이 있는 다둥이네 인테리어

퍼스트애비뉴

자연스럽게 주택의 구조에 어우러지는 재질은 단연 목재이다. 벽면, 바닥재는 물론 다양한 가구와 소품 등 넓은 범위에서 목재로 된 인테리어 요소를 찾을 수 있다. 

 가장 일반적으로 거실에 쓰이는 목재의 용도는 바닥재로서이다. 최근 사랑받는 우드톤의 바닥재들은 더이상 옅은 체리 색이나 비슷비슷한 톤의 단조로운 직사각형 원목이 아니다. 다양한 패턴과 색상으로 바닥 자체만으로도 깊이 있고 예술적인 느낌을 물씬 풍긴다. 직사각형으로 재단한 원목으로 바닥을 채우거나, 피쉬 본(fish-bone) 스타일로 채워 세련된 느낌을 가미할 수도 있다. 목재 바닥은 나무의 결과 질감을 살려 자연스러운 느낌을 내고, 내습성, 내열성을 보강하여 제작하여 바닥 난방에도 적합한 바닥재로 쓰이고 있다. 원목, 합판, 강화 마루 등의 종류가 있어 예산과 집안 인테리어에 맞게 선택하면 된다. 

원목 마루는 외관이 가장 나무에 가깝고 내마모성이 뛰어나나 가격이 비싸다는 단점이 있다. 합판 마루는 수분이나 열에 의한 변형이 덜하고 원목에 비해 가격이 저렴하여 널리 쓰이고 있다. 온돌마루라고 일반적으로 불린다. 강화마루는 표면을 코팅처리한 바닥재로 원목이나 합판에 비해 내구성이나 내마모성은 뛰어나나 습도에 약하고 목재질감이 많이 떨어진다. 목재의 특성을 살리고 싶다면 원목이나 합판 바닥재를, 목재의 질감보다는 다양한 무늬를 선택하고 싶은 경우에는 강화마루를 선택하는 것이 좋겠다. 천연 원목 바닥재의 가격이 부담스럽다면 종이 장판이나 비닐장판류를 사용해도 좋다. 최근에는 천연 소재의 외관을 그대로 본 딴 타일들도 많이 제작되니 다양한 색상의 우드톤으로 바닥에 변신을 꾀해보자. 피쉬 본 형태로 목재 바닥을 구성해하거나 짙은 우드톤으로 거실을 구성해 감각있는 거실을 완성한 김정권디자이너의 프로젝트들을 참고하자.

화이트톤의 색상을 선택한다면 소재에 따라 그 느낌도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다. 같은 하얀색이라도 목재에 하얀색 색상을 입히면 빈티지한 느낌과 함께 목재 바닥이나 가구에 쉽게 어울린다. 겉이 매끈하게 처리된 목재에 하얀색을 입힌 소파 테이블을 거실에 배치되면 모던한 느낌을 더한다. 팔레트나 사과상자 같은 느낌의 거친 목재에 하얀색 페인트로 직접 페인트칠을 하여 작은 선반이나 수납 박스를 만들어보자. 거실에 배치하여 시각적인 포인트가 됨과 동시에 수납 기능을 높일 수도 있다. 화이트 톤의 플라스틱이나 철재 등 광택이 있는 재질은 스툴, 의자, 캐비닛 등으로 배치되어 깔끔하면서도 시원한 느낌을 더한다. 가로로 넓은 캐비닛은 전자 제품을 올려 수납과 동시에 테이블의 역할도 할 수 있다.

가구 선택하기

목재와 화이트의 조합은 심플하고 안정적인 인테리의 대명사이다. 거실을 구성하는 가구는 전형적일 수 있지만 목재와 화이트의 적절한 배열만으로도 모던함과 스칸디나비아 스타일을 아우르는 거실을 만들 수 있을 것이다. 화이트 톤의 바닥재와 벽면이라면 우드톤의 거실장이나 목재 다리와 하얀색이 조합된 소파 등으로 목재의 결과 색상을 강조색으로 활용해보자. 목재의 톤을 통일해도 좋지만 취향에 맞게 짙은 우드톤부터 밝은 색의 우드톤까지 그 선택의 범위는 넓다. 상감으로 패턴이 조각된 화이트톤의 가구는 깔끔하지만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한다. 하얀 철제 소파 테이블은 모던한 거실에 빼놓을 수 없는 가구이다. 패브릭 화이트 소파, 목제 다리와 하얀 등받침의 의자 등은 친근하고 자연스러운 와비사비 스타일이나 스칸디나비아 스타일 인테리어 등 여유로운 느낌의 인테리어에 필수적인 가구이다.

조명을 발전시키기

진해 자은동 주택 : 핸디디자인 의  거실
핸디디자인

진해 자은동 주택

핸디디자인

화이톤이나 우드톤의 조합은 차분하고 조화로운 느낌을 주기 때문에 여러 공간의 인테리어에서 많이 활용된다. 하지만 둘의 조합은 쉽게 지겨워질 수 있기도 하다. 일반 백열등 조명 아래의 하얀색과 우드톤은 단조로운 느낌을 주기 십상이다. 해외 사이트의 예시로 본 하얗고 예쁜 거실은 온데 간데 없고, 밝은 느낌 대신 오래된 우드톤은 어딘가 칙칙한 느낌을 주기도 한다. 

 이때 조명 불빛의 색온도와 광량을 조절하여 공간의 분위기에 변화를 줄 수 있다. 색온도를 높여 거실의 분위기를 조금 더 따뜻하게 만들 수 있고, 너무 높은 광량은 오히려 눈을 피로하게 할 수 있으니 전구를 바꾸어 낮춰주는 것도 좋다. 아이가 있거나 노란 조명의 침침한 느낌이 싫다면 벽조명, 스탠드 조명을 추가로 배치하여 원하는 때에만 조명을 활용하여 분위기를 반전시켜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조명의 조도를 조절하거나 전구를 여러개로 분리하면 전기를 효율적이고 경제적으로 사용할 수 있어 전기료 절약에도 도움이 된다. 육각형, 삼각형, 원형 등 철재 틀로 만든 조명이나 빛이 투과되는 종이로 만든 조명, 미니 샹들리에, 전구가 노출되어 있는 조명 등 조명의 디자인 자체로 거실에 감각적인 느낌을 더할 수 있다. 자신만의 스타일로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는 조명은 여기서 볼 수 있다.

색상의 균형과 조화

하얀 수국을 닮은 화이트톤 인테리어: 퍼스트애비뉴의  거실
퍼스트애비뉴

하얀 수국을 닮은 화이트톤 인테리어

퍼스트애비뉴

인테리어는 건축에서 실내 환경을 만드는 실내 마감재, 가구, 조명, 커튼 등을 총칭하는 용어이다. 이러한 각각의 요소들이 부자연스럽지 않게 어우러지게 하는 것이 인테리어를 계획할 때 고려해야하는 부분이다. 이때 가장 눈에 먼저 들어오는 것이 공간의 색상이다. 색상들의 특징과 각 색상 간 어울리는 조합을 알고있으면 인테리어에 필요한 요소들을 구성하기 수월할 것이다. 하얀색은 어떤 공간에서든, 단독으로, 혹은 어떤 색과 조합해도 자연스럽고 깔끔한 인테리어를 연출한다.  

집 내부를 구성하는 색은 배경색, 주요색, 강조색으로 나누어 보면 편하다. 배경색은 바닥, 벽, 천장 같이 방의 70%를 차지하는 색이고 주요색은 소파, 커튼 등 가구의 색상이라고 생각하면 좋다. 인테리어의 포인트가 되는 소품, 패브릭 등의 색상은 강조색이라고 한다. 배경색은 방에 전체적인 분위기를 결정하는 색상이니 화려하고 강렬한 인테리어를 할 계획이 아니라면 다른 색상과 잘 어우러질 수 있는 색상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국내에서는 화이트, 라이트 그레이, 아이보리 등 차분한 계열의 색상이 인기가 좋다. 주요색과 강조색은 개인의 취향을 반영하여 배경색과 어울리게 선택해보자.  

화이트를 바탕으로 하여 다른 색상을 조합시키면 처음 인테리어를 시작하는 사람도 비교적 안전하게 인테리어를 성공시킬 수 있다. 

 검정색은 시크하고 도시적이며, 흰색과 함께 모노톤의 세련된 인테리어를 연출할 수 있다. 검정색의 가구와 함께 우드톤 가구나 소품을 배치하면 자칫 무겁고 강하게만 느껴질 수 있는 거실에 자연스러운 느낌을 더할 수 있다. 

 주황, 노랑 등의 따뜻한 색상은 식욕을 증진시킨다. 거실이나 거실과 연결된 다이닝룸에서, 포인트 색상이나 가구의 문, 서랍의 손잡이, 패브릭 제품이나 테이블이나 의자 등의 색상으로 선택하기 좋다. 

 하얀색과 녹색의 조합은 상쾌하고 건강한 느낌을 주어 다양한 공간에서 사용해도 부담 없는 색상의 조합이다. 우드톤의 가구나 바닥재와 함께 사용하면 자연스러움이 배가된다. 채광이 잘 되는 거실에 녹색의 식물들과 함께 배치해보는 것도 좋다. 

 빨간색은 따뜻하고 활동적이 느낌의 색상으로 원색보다는 톤이 낮은 빨강을 적용하는 것이 실내 인테리어에 좋다. 강렬한 색상이기 때문에 화이트 톤 바탕에 레드 색상을 소품 위주로 배치하여 포인트 컬러로 활용해보자. 

 우드톤은 자연스럽고 중후한 느낌을 주고 다른 색상과 조합하기에 편리하다. 마음의 안정이 필요한 공간에 사용하면 좋고, 목재에 색상을 입힌 가구나 화이트 톤의 소품들과 함께 배치하면 따뜻한 느낌을 더할 수 있다. 

 파란색은 실내를 넓어보이게 하고 집중력을 향상시킨다. 화이트톤과 비슷한 비율로 활용해도 과한 느낌이 들지 않는다. 상쾌하고 시원한 느낌을 주며 채광과 어우러져 자유로운 분위의 거실을 만들고싶다면 선택해보자. 차가운 느낌이 부담스럽다면 따뜻한 색상의 소품과 함께 활용하면 실내 색상의 균형을 맞출 수 있다. 파란색보다 낮은 톤의 남색은 세련된 느낌을 주고 흰색 가구와 배치하면 위트있고 침착한 느낌의 거실을 연출하기에 좋다.

자연 채광 활용하기

Z-House: 'Snow AIDe의  거실
'Snow AIDe

Z-House

'Snow AIDe

거실에 주로 쓰이는 전면창 (picture window)은 탁 트인 전망과 충분한 채광 효과를 주며, 미닫이, 고정창 등의 형태로 설치된다. 거실에 전면 창을 설치해서 집 내외부의 연결성을 살릴 수 있고 집 안으로 충분한 햇빛을 들일 수 있다. 전면창의 형태는 사각형으로 설치하는 경우가 많지만, 천장이 높고 창문을 설치할 수 있는 벽면의 면적이 충분한 경우, 개인의 취향에 따라 창틀의 모양을 직접 디자인하는 것도 집 밖 풍경을 개성있게 담아내는 효과를 볼 수 있는 좋은 방법의 하나다. 

 베이 윈도우(Bay window)나 보우 윈도우(Bow window) 를 거실에 설치하면 고급스러운 분위기와 추가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공간도 일석이조로 확보할 수 있다. 발코니가 없는 집의 경우 성인 남성이 앉아있는 상태에서 어깨 정도의 높이에 가로로 긴 미닫이 창을 내면 카페같은 분위기의 거실을 연출할 수 있다.

<photographer : Jungmin Seok>

주택 구조 활용하기

m-house: LOW CREATORs의  거실

화이트 톤과 목재로만 통일하여 집을 인테리어한다면 자칫 지루해질 수도 있다. 집 자체의 구조를 살리고 목재를 활용하여 집의 기능을 더하고 구조 자체의 매력을 배가시킬 수 있다면, 지루함을 색다른 매력으로 탈바꿈할 수 있을 것이다. 

 목재를 사용하여 벽면에 얇은 기둥을 여러겹 세운다면 소음 차단은 물론 단열재로서 활용할 수도 있다. 계단 밑 데드스페이스나 거실에 가구를 모두 배치하고도 남는 공간이 있다면 작게 재단한 목재를 남는 공간을 울타리처럼 둘러, 화분들을 배치해보자. 

1~2인용 소파와 3~4인용 소파를 ㄱ자 형태로 배치하는 4인 가구 주택의 경우, 소파와 소파 사이의 공간에 작은 테이블이나 키가 작은 서랍장을 배치하면 또 하나의 포인트를 만들 수 있다.

패브릭 활용하기

충의동 주택: 핸디디자인 의  거실
핸디디자인

충의동 주택

핸디디자인

화이트 톤으로 배경색을 선택한 거실, 혹은 목제 바닥재를 시공한 주택의 경우, 배경색 자체를 바꾸는 것은 현실적으로 큰 공사가 되기 때문에 쉽사리 결정할 수 없는 부분이다. 또, 화이트톤으로만 통일하여 거실을 구성했다면, 그를 도화지 삼아 거실에 간편하고 매력적인 변화를 줄 수 있다. 

 호주의 아티스트 알리(Ali McNabney-Stevens)의 작업실은 온통 하얀색이다. 책상, 의자, 벽, 창문 모두 하얀색으로 통일되어 있다. 그런 하얀 작업실에, 색감이 뚜렷한 그녀의 그림들과 비비드한 컬러의 방석, 독특한 패턴의 러그가 놓여있다. 깔끔한 무채색의 거실에 러그와 방석을 조금 더 과감한 색으로 바꾸는 것이 재밌는 시도가 될 것이다. 비용적으로나 변화의 범위로 보나 부담스럽지 않은 시도이고, 겨울에는 거실에 까는 카페트가 따뜻한 느낌까지 더해주니 패브릭 제품의 역할이 작지 않다.

거실 인테리어에 대한 질문이 있으시면, 토론방에 남겨주세요. 전문가의 답변을 받을 수 있습니다.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