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순함 속에 작은 차이가 숨은 교외형 단독주택

Juhwan Moon Juhwan Moon
桜ヶ丘の住宅, 有田佳生建築設計事務所 有田佳生建築設計事務所
Loading admin actions …

근교로 조금만 나가도 도시와 다른 풍경을 즐길 수 있다. 그럼 한적한 마을에 아담한 집을 짓고 정원을 가꾸면서 가족과 여유를 만끽하는 삶은 어떨까? 도시인은 번잡한 일상에서 벗어나, 고즈넉한 자연 풍경 속의 전원생활을 꿈꾼다. 바로 이번 기사에서 소개하는 집은 도심에서 교외로 벗어나 자리를 잡은 단독주택이다. 주변의 자연과 호흡을 맞추고 마을과 소통하는 디자인이 돋보인다. 이와 더불어 주거 환경에 관점을 두고 다양성을 생각하는 아이디어도 좋다.

일본의 Yoshitaka Arita Architect Office는 도시 근교 주택촌의 상황에 맞춰 집을 디자인했다. 특히 단독주택이 가진 마당의 장점을 살려 가족을 위한 외부공간으로 꾸미고, 건물 실내외 공간이 서로 이어질 수 있도록 건물을 구성했다. 그리고 단순하고 평범한 주택의 외관 속에 작은 차이를 만들어낸다. 이러한 차이가 모여 삶의 다양성은 더한다. 물론 실제 거주자의 생활방식을 담아내는 인테리어 디자인도 눈여겨볼 부분이다. 기능과 아름다움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은 집이다.

1. 간결한 아름다움이 돋보이는 주택의 외관

오늘의 집은 일본 도쿄의 교외에 자리를 잡은 단독주택이다. 처음 만난 주택의 인상은 간결한 형태와 마감재가 눈길을 끈다.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박공지붕을 콘크리트로 만든 주차공간 위에 얹어 놓은 구성이다. 그리고 건물 주변의 외부공간에는 식물을 심어 정원으로 꾸몄다. 주택 전면과 측면의 커다란 개구부는 개방감을 더할 것이다.

대부분 주택촌에는 주차문제가 발생한다. 오늘의 집은 이 점을 고려해 대지의 기단부를 모두 주차공간으로 꾸몄다. 노출 콘크리트로 깔끔하게 주차공간을 디자인하고, 계단을 통해 주택 현관으로 접근할 수 있도록 계획했다. 또한, 기단 높이는 주변의 시선을 적절히 차단해 거주자의 사생활을 보호하는 데도 좋다.

2. 공간 활용에 유연함을 더하는 개구부 디자인

앞서 언급한 대로 외부공간에는 식물을 심어 마당을 조성했다. 만약 자신이 오늘의 집처럼 마당을 꾸미고 싶다면 날씨와 기후에 알맞은 식물을 선택하는 것을 잊지 말자. 물론 철마다 열리는 과일을 위해 유실수를 심거나, 채소를 기를 수 있는 작은 텃밭을 가꾸는 방법도 좋다. 이와 더불어 사진 속 마당 주변에는 테라스를 만들었다.

주택 외관에서 한 가지 더 돋보이는 요소는 개구부다. 커다란 유리문 앞에 덧창을 달아 그늘을 드리우면서 바람이 흘러가도록 꾸몄다. 이렇게 설치한 창은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활용할 수 있다. 예컨대 무더운 여름에 문을 닫으면, 햇빛은 차단하고 문틈 사이로 바람이 들어올 것이다. 또한, 가족이 함께 야외활동을 즐길 때는 문을 활짝 열어 실내외 공간에서 서로 소통할 수 있다.

3. 밝고 쾌적한 실내공간 디자인 아이디어

오늘의 집은 가족이 함께 이용하는 공간인 거실, 주방, 다이닝 룸을 한 곳에 배치했다. 사진 속 공간은 개방감이 돋보이는 거실로, 벽과 천장은 흰색으로 꾸미고 바닥은 원목 마루를 시공한 모습이다. 이렇게 개방적으로 구성한 공간에서는 거주자의 의도에 따라 서로 다른 기능을 부여할 수 있다. 특히 각 용도와 기능에 맞춘 가구를 적절하게 배치하는 디자인 아이디어가 중요하다. 개구부를 여닫을 때마다 빛과 바람을 알맞게 조절하고, 이를 통해 밝고 쾌적한 실내환경을 유지할 수 있어 에너지 효율까지 생각한 집이다.

4. 경계와 벽을 없애는 개방적인 생활공간

이번에는 시선을 반대로 돌려 숨겨진 생활공간을 확인해보자. 오늘의 집은 거실 옆에 별도로 작은 거실을 마련했다. 사진 속 기둥 뒤의 공간이 바로 그곳으로, 평소에는 칸막이로 닫아 주 거실과 보조 거실을 나눠 활용한다. 그러다 상황에 맞춰 칸막이를 열면 두 공간을 연결할 수 있다. 그리고 주택의 규모가 그리 크지 않은 점을 고려해 보조 거실에는 붙박이 가구를 설치하고, 주 거실은 복층으로 꾸며 탁 트인 시야를 확보한다. 자녀의 생활공간은 복층 형태로 구성한 2층에 배치했다.

5. 정원과 이어지는 주방 배치 아이디어

주방은 우리 건강과 직결된 음식을 만드는 공간이다. 그래서 위생적인 환경을 강조하고, 언제나 깔끔하게 관리할 수 있는 것이 좋다. 오늘의 집은 일자형 조리대를 벽에 붙여 설치하고 바로 뒤에는 수납공간을 마련했다. 일자형 조리대와 등진 수납장 사이의 간격은 여러 사람이 함께 요리하기에도 적절해 보인다. 주방 끝에는 커다란 개구부를 냈는데, 음식 냄새와 연기를 쉽게 빼낼 수 있어 유용하다. 문을 열면 정원과 주방이 자연스럽게 이어진다. 모두 가족의 야외활동을 고려한 덕이다.

6. 야외 생활이 즐거운 정원 디자인

전원주택의 장점이라면 사진 속 정원과 같은 외부공간 아닐까? 주택 뒤의 테라스에는 천막을 치고 조촐한 파티를 즐길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잔디를 심은 마당에서는 아이가 어울리고 자연의 즐거움을 만끽한다. 단순하게 보이는 건물 속에 평범한 집과 다른 작은 차이가 숨어 있는 단독주택이다. 공간 활용에 유연함을 더하는 다양한 개구부 디자인과 외부공간을 활용하는 아이디어도 좋다.

그럼 내 집을 완성하기 전 무엇을 알아두는 것이 좋을까?

여기 기사에서는 한국의 실정에 맞춘 주택 인허가 절차를 간략하게 소개한다.

기사 잘 보셨나요? 여러분의 소중한 리뷰를 남겨주세요! 이곳에서 무료로 상담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