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art Running一級建築士事務所의  방

느슨하게 그리고 단순하게, 편안한 단독주택 디자인

Juhwan Moon Juhwan Moon
Loading admin actions …

은퇴 후 자신의 새로운 보금자리를 꿈꾸는 사람이라면 주의할 것이 몇 가지 있다. 우선 주택 주변의 다양한 맥락을 고려해야 한다. 가까운 곳에 병원이나 치안시설이 있는지, 주변이 너무 번잡하진 않은지 생각해보는 것이 좋다. 또한, 건물 실내에서는 이동이 편안하고 관리가 쉬운 편이 낫다. 이를테면 느슨한 마음으로 단순하게 살아갈 수 있는 편안한 단독주택은 어떨까? 바로 이번 기사에서 소개하는 일본의 단독주택이 그런 집이다. 

복도는 각 방을 연결하는 디자인 요소이자 이동을 위한 공간이다. 일본의 건축사무소 Smart Running에서 디자인한 단독주택은 바로 그 점을 주목했다. 노년에 접어든 건축주의 생활방식을 고려해, 불필요한 이동 공간은 없애면서 모든 방을 개방적으로 구성했다. 단순한 구조에서 복도를 과감하게 없애고 단층으로 건물을 계획했다. 또한, 전통건축의 디자인 아이디어를 적용해 과거의 기억을 되새길 수 있는 여러 장치를 가미했다. 그럼 사진과 함께 집을 살펴보며 드림 하우스를 위한 아이디어를 찾을 시간이다.

1. 단순하고 현대적인 정면 외관 디자인

오늘의 집은 일본 치바현 이치하라시의 한적한 주택촌에 자리를 잡았다. 일반적인 일본의 고밀도 도심에서는 대지 양옆으로 집이 다닥다닥 붙은 꼴이라 넓은 외부공간의 장점을 누리기 힘들다. 하지만 오늘의 집은 이웃과 먼 거리를 두면서 밀도가 낮은 대지 조건을 살려 넓은 외부공간을 조성했다. 주택의 정면은 주로 흰색을 사용하면서 회색으로 포인트를 준 모습이다. 얼핏 보기에는 단조롭고 폐쇄적일 수 있지만, 주변을 지나는 다른 이의 시선을 적절히 차단할 수 있어 거주자의 사생활을 보호하기에 그만이다. 건물 앞에는 조경 요소를 배제하면서 단순하고 현대적인 디자인 감각을 살렸다.

2. 자연을 포착하는 커다란 개구부가 매력적인 집

도로와 만나는 주택 정면은 폐쇄적으로 구성했다면, 주택 뒤의 마당과 만나는 공간은 개방적으로 꾸몄다. 단층으로 계획한 주택의 후면에는 긴 창을 내 빛과 바람을 실내로 끌어들인다. 물론 자연을 포착하는 커다란 개구부는 풍경을 담는 액자가 된다. 또한, 깊게 내민 처마는 그늘을 드리우고 비를 피할 수 있는 외부공간을 조성한다. 만약 자신이 이웃과 어울리는 것을 선호한다면, 야외용 가구를 배치하는 것은 어떨까? 건물의 나무 그림자는 시시각각 변하는 자연의 표정을 보여준다. 느긋한 마음으로 노년을 보낼 부부의 일상을 반영한 디자인 아이디어가 좋다.

3. 어디서나 가족의 기운을 느낄 수 있는 배치

오늘의 집은 앞서 언급한 대로 복도 개념을 없앤 실내구성이 돋보인다. 사진은 거실, 주방, 다이닝 룸, 다다미방을 한 번에 담아낸다. 별다른 벽 없이 개방적인 공간감을 살리면서, 기능에 맞춘 가구로 영역을 구분하는 디자인 아이디어도 좋다. 예컨대 왼쪽의 주방과 거실은 조리대가 구분하고, 커다란 식탁은 다이닝 룸을 결정한다. 상황에 따라 식탁을 앞으로 옮긴다면 다이닝 룸의 자리를 바꿀 수도 있다. 또한, 녹색으로 꾸민 임시 벽은 미닫이문을 함께 달아 다다미방을 가릴 수도 있다. 흰색으로 꾸민 실내공간에 신선한 악센트를 주는 녹색 벽이 눈길을 끈다. 두 부부가 어디에 있어도 서로를 확인할 수 있는 배치다.

4. 풍경을 즐기는 주거공간 디자인 아이디어

개방적인 실내공간의 장점은 사진 속 다다미방에서도 이어진다. 일본의 생활공간에서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다다미방은 손님과 함께 어울리는 거실로나, 건축주 부부가 차를 마시거나 잠을 자는 침실로나 안성맞춤이다. 전통건축의 디자인 아이디어를 현대인의 생활공간에 적용한 사례다. 이렇게 꾸민 다다미방은 개방적으로 꾸미고 마당을 바라보도록 배치했다. 접이식 문을 접어 마당의 싱그러운 풍경을 실내로 끌어오고 이를 즐길 수 있어 좋다. 언제나 친근하고 편안한 마음으로 다가가는 좋은 인테리어 디자인이다.

5. 하루의 변화와 따뜻함을 느끼는 단독주택 디자인

넓은 개구부와 만나는 거실 공간은 햇빛이 직접 들어오는 따뜻하고 아늑한 공간이다. 깊이감을 강조한 처마는 사계절 햇빛을 편안하게 조절한다. 또한, 각 공간을 추상적으로 구성하면서 상황에 맞춰 유연하게 활용하도록 꾸민 덕분에 사용자의 의도에 따라 영역과 성격이 바뀐다. 커다란 개구부 앞에 놓인 작은 의자 두 개가 아기자기한 맛을 살린다. 천장에는 매입형 조명을 설치해 매끄럽게 이어지는 표면을 더욱 잘 드러내고, 부분적으로 초록색 벽과 접이식 문을 달아 자칫 지루할 수 있는 공간에 포인트를 준다.

그럼 실내외 공간이 자연스럽게 호흡하는 한국의 단독주택은 어떨까?

여기 기사에서는 고양이 마당을 품은 ㄱ자 집을 소개한다.

기사 잘 보셨나요? 여러분의 소중한 리뷰를 남겨주세요! 이곳에서 무료로 상담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Casas inHAUS의  주택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시면 알려주세요

무료 상담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