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을 중심으로 안과 밖이 기분 좋게 이어지는 집

Jihyun Hwang Jihyun Hwang
Google+
Loading admin actions …

보통 집과 정원은 필수적으로 함께 있어야만 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여건이 되면 함께 설계할 수 있고, 함께 있으면 여러모로 좋은 공간이다. 물리적으로도 정원은 최소한의 생활을 하는 데 있어 필요한 공간은 아니다. 하지만 정원이라는 공간이 있음으로써 거주자는 녹색의 자연 공간을 주기적으로 바라보게 되고 관리하게 되며 그 과정에서 힘들었던 마음을 치유하게 된다. 정원이라는 녹색 공간이 주는 심리적인 영향은 생각보다 크다.

이번 기사글에서 소개할 주택은 바로 이런 정원을 중심에 두고 설계한 집이다. 큰 정원을 먼저 설계하고 그 정원이 축이 되어 가족의 생활 방식이 전개되어 나갈 수 있게 설계해 인상적이다. 안과 밖이 기분 좋게 연결되는 주택, 정원의 집을 살펴보자. 

일본 Plaso 에서 설계했다.

광대한 정원을 바라보는 주택의 외관

일본 오키나와에 있는 주택이다. 아직 짧은 잔디가 펼쳐진 넓은 정원 뒤로 철근 콘크리트 구조의 심플한 외관의 주택이 세워졌다. 수평으로 길고 낮게 설계한 외관 덕에 안정적이고 균형감 있는 외관이기도 하다. 주택의 중심이 정원임을 상기시키듯 정원은 부지 대부분을 차지한다. 정원을 바라보는 주택의 앞에 싱그러운 녹색 식물을 두어 따뜻하다. 정원을 활용하는 방법은 다양하다. 가족이 모여 바비큐를 즐길 수도 있고, 어린이가 있다면 캐치볼이나 배드민턴 등 각종 스포츠를 즐길 공간이 될 수도 있으며 단순히 자연환경을 즐기며 여유를 보낼 공간으로 사용할 수도 있다.

안과 밖을 부드럽게 연결

정원을 눈으로 즐긴다는 관념이 있는 공간이다. 기후나 계절의 변화에 상관없이 늘 편히 실내에서 실외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이기도 하다. 조용하고 사색적이며 간결한 선들이 어우러져 눈이 편안하다. 곳곳에 작고 큰 화분을 두어 공간에 친근함을 더했다.

시선을 낮게. 시간은 느긋하게.

안에 짚을 넣고 돗자리를 씌워 꿰맨 바닥의 다다미가 눈을 사로잡는다. 일본 주택이라면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요소이기도 하다. 다다미와 흰 벽에 차분한 나뭇결을 자랑하는 천장이 한데 모여 온화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심플하지만 아기자기한 매력이 더해진 좌식 테이블은 공간에 동양적인 분위기를 더해 인상적이다. 여기에 천장 높이로 수평으로 길게 창문을 연결해 넣어 환하고 밝은 공간이 되었다. 사생활이 있는 공간인 만큼 창문을 높이 낸 것으로 보인다. 다다미방에서 옆 벽이 유리창문으로 처리된 복도를 걸으면 정원에 시각적으로 연결되어 조금 더 천천히 시간을 음미하게 된다. 그야말로 시선은 낮게, 시간은 느긋하게 보낼 수 있는 공간으로 연출됐다.

기능적인 아이 방

2층 침대와 책상으로 가득 찬 느낌의 방이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공간이 어둡게 연출된 것은 아니다. 일직선의 동선에서 벽에 수직으로 긴 창문을 내어 낮 동안 충분한 햇빛이 들어올 수 있게 연출됐다. 깔끔하고 미니멀하지만 다소 가득 찬 느낌이 아니냐고 생각했다면 사실 이 부분은 의도된 사항이다. 필요한 공간은 확보하면서도 그 외에 뛰어 놀거나 좀 더 큰 범위의 활동이 필요할 경우에는 넓은 정원에서 좀 더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게 하려고 공간의 기능을 제한했다. 덧붙여 그런 의미에서 정원은 가족 간의 대화가 조금 더 자유롭게 그리고 더 자주 오고 갈 수 있도록 가족을 연결하는 공간으로 활용된다고 볼 수 있다.

정원과 이어지는 주거 공간

해가 저물 무렵 주택의 외관은 낮 동안 보여줬던 모습과는 확연히 다르다. 부드럽게 실내를 채운 조명은 복도를 타고 정원으로 부드럽게 방사된다. 장식적인 요소를 최대한 배제한 디자인의 주택 외관은 정원을 조금 더 강조하는 역할을 한다. 주택에서 정원까지 한 선으로 연결된 듯한 모습이 편안하다. 또한 콘크리트로 시공된 주택 외관과 정원의 푸른 잔디가 한곳에 모여 흔히 보기 힘든 검소하면서도 묵묵히 공간을 감싸는 분위기를 자아내 눈길을 사로잡는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하는 정원의 모습과 아이의 성장을 바라보는 등 조용히 묵묵히 가족의 곁에 있을 이미지의 집이 되었다.

또 다른 주택 아이디어가 궁금하다면 여기를 클릭해보자. 창이 많아 양쪽 방향으로 시야가 열린 집을 살펴볼 수 있다. 무엇보다도 양쪽으로 난 창의 풍경이 전혀 다르다. 한쪽으로는 도시가 다른 한쪽으로는 자연녹지지역이 눈에 들어와 경관이 무척 인상적이다. 한 집에서 두 가지 전혀 다른 풍경이 들어오는 집. 도시 지역과 자연녹지지역의 경계에 놓인 그 땅에 시간이 흘러도 한결같은 집을 살펴보자.

드림 하우스에 대한 질문이 있다면, 토론방에 남겨주세요. 전문가의 답변을 받을 수 있습니다.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