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피는 따뜻한 봄 인테리어

Jeehye Hong Jeehye Hong
Loading admin actions …

추운 겨울이 가고, 꽃 피는 봄이 오면 몸도 마음도 가벼워지기 위해 새 단장을 한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새롭게 향긋하게 꾸미고, 그뿐만 아니라 집 안도 생기가 도는 봄의 컬러로 치장하기 바쁘다. 봄이면 생각나는 화려하고 향긋한 꽃들. 봄에만 볼 수 있는 생화나 패턴들로 가득 꾸민 인테리어는 집안의 분위기를 따뜻하게 만든다. 생각보다 어렵지 않고 쉬운 봄 인테리어는 포인트 소품이나 봄의 컬러로 꾸미면 어렵지 않게 연출할 수 있다. 겨울의 무거운 소재는 깊숙이 넣어두고 봄의 느낌이 나는 가벼운 소재나 컬러, 패턴으로 밝은 집 안을 연출하면 기분전환이 될 것이다. 

파스텔 색상의 벽시계, 액자, 거울, 쓰레기통, 쿠션 등 봄 느낌이 물씬 나는 인테리어 소품을 집안 곳곳에 배치하고 적은 비용으로도 봄 인테리어를 연출해 보자.

봄을 맞이하여 겨울에 무거웠던 분위기를 화사하고 산뜻하게 봄 인테리어 바꿔보고 싶다면, 오늘의 기사를 주목하자.

옐로우와 그레이의 조화가 고급스러운 봄날의 베딩세트

집을 꾸미는 가장 간단한 방법,  패브릭: mushroommate의  침실
mushroommate

집을 꾸미는 가장 간단한 방법, 패브릭

mushroommate

침실의 분위기를 바꾸는 다양한 베딩스타일. 침실에 베딩컬러와 세팅을 바꾸는 것만으로 침실의 분위기는 확연히 달라진다.

사진 속 제품은 국내회사  MUSHROOMMATE  의 사랑스러운 옐로우컬러가 깃든 베딩세트다. 따뜻한 봄날과 잘 어울리는 밝은 색상으로 집안에 생기를 더 해줄 베딩셋트이다. 옐로우와 그레이의 조화가 고급스러워 모던한 집 안 분위기와 잘 어울려, 안정감을 주고 침실을 화사하게 만든다. 또한, 얇은 리플면으로 되어있어서 봄 뿐만 아니라 여름에도 좋은 시원한 재질이다.

침실에 봄날의 분위기를 주고 싶다면 봄의 느낌이 나는 산뜻한 컬러로 은은하게 봄 향기를 주면 어떨까? 

거실 한켠에 꽃 그림

이태원 청화아파트 58평형: MID 먹줄의  거실
MID 먹줄

이태원 청화아파트 58평형

MID 먹줄

허전한 벽면을 꾸밀 때도 좋지만, 계절마다 바뀌는 인테리어에 부담을 느낀다면 계절의 색깔을 담은 그림을 선택해 거실 벽면에 걸어보는 것은 어떨까? 사진 속 평범하게 원목 가구로 꾸며진 베이직한 거실에 봄 내음이 나는 은은한 꽃 그림을 수납장 위에 올려놓았다. 액자 테두리도 화려한 라인을 선택해 고급스러움을 더하고 허전했던 집 안을 따뜻한 봄의 느낌으로 표현했다. 전체 인테리어와 색감과 조화롭게 어울려 안정감 있고 통일감 있는 인테리어로 완성했다.

핑크 빛으로 꾸민 봄 거실

LivingRoom SheerCurtain: 모린홈의  거실
모린홈

LivingRoom SheerCurtain

모린홈

핑크색 꽃대신 선택한 핑크색 톤이 들어간 패브릭 소파와 쿠션들. 전체적으로 은은한 느낌으로 집 안을 연출해 컬러가 강해 보이지 않고 따뜻하고 안정감 있는 거실을 연출했다. 핑크컬러와 와이트 스프라이트 패턴이 유니크함을 주고, 두 가지 색으로 레이어링한 쿠션은 풍부한 거실 느낌을 자아낸다. 이때, 옆에는 개나리색의 강한 옐로우톤의 소파가 포인트 소품으로 놓여 봄의 색깔을 더욱 강하게 표현했다. 전체적으로 화이트 컬러를 은은하게 사용해 복잡하거나 강한 느낌이 전혀 나지 않는다. 주변에 놓인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집 안을 더욱 생기있게 만든다. 

다양한 액자와 쿠션 카펫등 소품으로 꾸민 봄

앞서 말했듯이 파스텔 색상의 벽시계, 액자, 거울, 쓰레기통, 쿠션 등 봄 느낌이 물씬 나는 인테리어 소품을 집안 곳곳에 배치하고 적은 비용으로도 봄 인테리어를 충분히 연출할 수 있다. 무거웠던 겨울을 벗어버리고, 가벼운 봄은 입히기 위해서 선택된 다양한 아기자기한 소품들. 파스텔 벽면에 타이포 액자를 걸어 유니크함을 주고, 컬러가 강한 소파를 선택해 봄의 색을 표현했다. 이때 패턴과 컬러가 강한 쿠션을 같이 레이어링해 재미를 주었다. 바닥에는 U자형태의 화이트&옐로우 카펫과 일자형태의 블루&화이트 카펫을 깔아 풍성한 봄의 컬러를 담았다. 주변 곳곳 아기자기함을 주는 소품을 선택해 연출한 귀여운 봄 인테리어다. 

아이 방에도 봄을 선물한 인테리어

ООО 'Студио-ТА'의  아이방
ООО <q>Студио-ТА</q>

квартира на ул. Одесская

ООО "Студио-ТА"

아이 방에도 봄 인테리어로 가득 표현했다. 일단 전체적으로 화려하게 꽃과 핑크로 인테리어를 마무리하고 같은계열 컬러 소품으로 아기자기하게 꾸몄다. 벽면에는 도트무늬 포인트 벽지를 넓게 바르고, 커튼은 알록달록 꽃 느낌이 나는 패턴과 컬러를 선택했다. 이때, 포인트는 천장에 매달린 꽃 모양의 조명으로 귀여운 아이 방에 포인트를 주었다. 침대 옆 한쪽 벽면에는 나무 모양의 소품을 크게 설치해 여러 액자와 사진들을 컬러감 있게 담아냈다. 작고 귀여운 소품들이 여기저기 놓여있어 아이 방을 생기있는 봄으로 연출했다.

산뜻한 다이닝룸을 위한 포인트 컬러

전체적으로 화이트 컨셉으로 꾸며진 다이닝룸. 원목 가구를 선택해 내추럴함을 주는데, 이때 전체 인테리어에 방해되지 않게 부분적으로 포인트 소품을 넣어 봄을 표현했다. 화이트와 블루 컬러의 의자를 원목 의자와 같이 매치해 자연스럽게 산뜻한 봄의 주방으로 만들었다. 봄이 왔다고 해서 전체 인테리어를 바꿀 필요 없이 부분적으로 포인트 컬러를 사용한 소품을 활용하면 봄 내음이 나는 주방으로 연출할 수 있다.

꽃무늬 패턴이 들어간 포인트 벽지를 욕실에

과감한 포인트 컬러를 사용하기 좋은 욕실. 화려한 꽃무늬 패턴이 들어간 욕실에도 봄의 향기가 가득 난다. 전체적으로 화이트컬러를 주 인테리어색으로 사용하고 중간 부분에 빈티지한 느낌이 나는 꽃무늬 패턴을 사용해 감성적인 봄의 거실로 꾸몄다. 기본소품과도 통일감 있게 잘 어울려 욕실에도 한껏 봄의 분위기가 느껴진다. 

벽면에 포인트 소품 걸기

심심한 벽면에 봄의 컬러가 들어간 간단한 소품을 매치해 보면 어떨까? 사진 속 인테리어와 같이 액자프레임 모양을 한 옷걸이를 다양하게 자유롭게 매치해 유니크함이 돋보이는 봄의 벽면으로 표현했다. 독특한 프레임으로 고급스럽고 사랑스러운 느낌을 주고, 컬러감이 강하지 않아 은은한 봄 느낌이 난다. 

베란다에도 찾아온 봄

CURADORAS의  발코니, 베란다 & 테라스
CURADORAS

MACETA – MODELO CACTUS

CURADORAS

실내와 마찬가지로 실외도 무거웠던 겨울을 벗어버리고 가벼운 봄의 느낌으로 표현하면 따뜻한 봄날 자연스러운 봄 인테리어와 함께 봄을 만끽할 수 있다. 사진 속 인테리어는 다양한 컬러감이 든 소품을 의자와 식탁에 매치해 봄의 느낌을 표현했다. 바닥에는 꽃이 들어간 화려한 컬러의 카펫을 깔고 꽃 자수가 놓인 미니 의자를 원목 식탁과 매치해 심심했던 인테리어에 포인트를 주었다. 식탁 위에는 다양한 다육식물을 아기자기한 미니화분에 넣어 자연스럽게 매치했다. 

계절 꽃 사다놓기

딱히 특별한 포인트 소품이 생각나지 않는다면 봄의 꽃을 예쁜 화분에 넣어 이곳저곳 놓아보면 어떨까?

봄에 피는 꽃은 ,영산홍, 조팝나무, 목단(모란), 등꽃(등나무), 겹벚나무, 복사꽃(복숭아꽃), 만첩홍도화, 죽단화(겹황매화),산철쭉, 매발톱, 수수꽃다리(라일락), 각시붓꽃, 할미꽃, 자목련, 찔레꽃, 장미, 개양귀비(꽃양귀비) 등으로 매우 다양한데 자신이 좋아하는 컬라나 향으로 꽃을 선택해 다양하게 놓아보자. 주방이나 벽면 선반 위에 올리면 그 어떤 소품보다도 봄의 포인트 소품으로 좋은 아이템이다. 

기사 속 봄 인테리어에 대한 질문이 있다면, 토론방에 남겨주세요. 전문가의 답변을 받을 수 있습니다.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