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팡이 균으로부터 우리 집을 지키는 방법

Jeehye Hong Jeehye Hong
Loading admin actions …

흰 도와지에 마치 꽃을 피우듯 퍼지는, 집 안을 방해하는 곰팡이 균들은 처음부터 제대로 예방을 하지 않는다면 걷잡을 수 없게 된다. 곰팡이의 경우 식물과 비슷한 구조로 되어 있는데, 식물의 뿌리처럼 영양분을 흡수하는 균사의 형태로 마치 민들레 홀씨처럼 씨앗 역할을 하는 곰팡이 모자로 이루어져 있다. 일단, 곰팡이는 한 번 성장하고 나면 수억 개에서 수십억개의 포자를 공기 중에 퍼뜨린다. 그렇기 때문에 한번 생긴 곰팡이는 걷잡을 수가 없다. 곰팡이 문제는 단순히 외관상 인테리어를 방해하는 문제가 아니라, 각종 질병을 유발해서 호흡기로 들어가거나 피부에 접촉하면서 호흡기 질환과 피부질환, 알레르기 등 각종 질병을 일으킨다. 특히, 장마철에는 집 안 곳곳이 눅눅해지고, 퀴퀴한 냄새로 가득한데 그 사이로 자리 잡은 곰팡이까지 피어 건강은 물론 인테리어도 방해한다.  

곰팡이 균으로부터 우리 집을 지키는 방법에 대해 궁금하다면, 오늘의 기사를 주목하자.

곰팡이의 원인

곰팡이가 번식하기 좋은 환경을 어둡고, 축축한 곳이다. 미세한 실 같은 형태로 자라나는 미생물의 한 종류로 곰팡이가 발생하는 이유에는 몇 가지 조건이 있다. 바로 그 원인의 가장 큰 이유는 습기 때문이다. 특히 욕실은 집안에서 가장 습기가 많은 공간으로, 제대로 환기와 습기 제거를 하지 않는다면 당연히 곰팡이 균으로부터 항상 노출되기 마련이다. 또한, 곰팡이가 자라나는 데에는 유기물 유무도 중요한데, 화장실에는 각종 물때나 세제 찌꺼기 등으로 유기물 천지인 공간이다. 이러니 욕실에만 유독 빨리 곰팡이가 자라나는 것이다. 두 번째로는 온도인데, 곰팡이가 발생하기 쉬운 온도는 20~30도로 온도가 높아지고, 통풍이 제대로 되지 않을 경우 생긴다. 그래서 실내 공간은 항상 환기가 필수인 것이다. 특히, 욕실의 경우 사람의 몸에서 발생하는 이물질 등으로 목욕 후에 욕실에 쌓이게 되는데, 이러한 것들과 함께 곰팡이가 발생하게 된다. 그래서 곰팡이가 가장 잘 서식할 수 있는 최고의 조건인 온도, 습도를 실내에서 제거해주어야 곰팡이가 생기는 것을 막을 수 있다. 특히 환기가 어려운 겨울이나, 장마철인 여름에는 곰팡이가 서식하기 좋은 계절이니 제대로 된 온도조절, 습도조절을 통해 상쾌한 실내를 만들어야 한다. 

곰팡이가 주는 피해

곰팡이가 주는 피해는 단연 인테리어만의 문제는 아니다. 곰팡이로 인해 건강에도 치명적인 타격을 입을 수 있으니 곰팡이가 얼마나 무서운 검은 그림자인지 알아보자. 일단 화이트 인테리어나 화려한 벽지로 꾸민 인테리어도 곰팡이가 한번 피어나기 시작하면 걷잡을 수 없이 커진다. 특히 곰팡이는 눈에 보일정도로 성장한 뒤에는 곰팡이를 쉽게 제거할 수가 없다. 그러므로 곰팡이가 눈에 보일 정도로 자라기 전에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곰팡이를 확인하는 방법은, 일단 냄새로 확인하는 것이 가장 좋다. 실내에서 쾨쾨하거나 꿉꿉한 냄새 등이 난다면 곰팡이로 이한 부패성 악취를 의심해야 한다. 곰팡이로 인해 가구, 벽지등의 피해뿐만 아니라 건강에도 피해를 주는데, 특별한 이유 없이 몸이 자주 가렵거나, 두드러기가 나거나, 염증 등에 시달린다면 곰팡이 알레르기를 의심해 볼 수 있다. 이뿐 만아니라 곰팡이가 음식물에 떨어지면 식품이 부패하면서 곰팡이가 더 성장하기 때문에 음식물이 쉽게 부패한다.

곰팡이가 피어나는 첫 신호

눈에 곰팡이가 보이지 않아도 퀴퀴한 악취가 난다면 곰팡이가 자라고 있다는 신호이다. 앞서 말했듯이, 곰팡이는 눈이 아니라 코로 확인하는 것이 가장 정확하다. 습기에 민감한 패브릭제품이 많은 드레스룸은 조금만 방심하면 옷에서 퀴퀴한 냄새가 나는 것은 물론 곰팡이나 세균의 천국이 될 수 있다. 수시로 환기를 시켜주거나, 제습제를 자주 체크하면서 완벽히 제거해야 한다. 옷장에도 신발장과 같이 습기제거에 효과적인 신문지를 깔아두면 습기가 차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이때, 곰팡이가 생긴 의류는 세택해도 냄새를 없애기 힘든데, 냉장고에 일주일간 두었다가 세탁하면 곰팡이와 냄새를 없앨 수 있다. 또한, 욕실에 가장 흔히 생기는 것은 곰팡이는 악취의 원인이며, 세균 번식 등 보기에도 좋지 않다. 화장실은 집안에서 가장 습기가 많은 공간으로, 제대로 환기와 습기 제거를 하지 않는다면 당연히 곰팡이 균으로부터 항상 노출되기 마련이다. 앞서 말했듯이 퀴퀴한 냄새가 나거나, 검은 점들이 흰 벽에 생기기 시작했다면, 곰팡이들이 피어나기 시작한 것이다.

욕실 습기제거

Marcus Leão Arquitetura의  화장실
Marcus Leão Arquitetura

Sala de Banho Casa Cor Mato Grosso 2014

Marcus Leão Arquitetura

욕실은 습하고 폐쇄된 공간이기 때문에  해로운 기운이 모이기 쉬운 곳이므로 청결과 정리정돈은 기본이다. 습도조절과 환기가 중요한데, 욕실은 습기가 많이 있어 고온다습하므로 관음죽, 틸란드시아, 산세베리아, 행운목 등의 제습 식물을 두는 것이 좋다. 또는 꽃 시장이나 숲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솔방울도 습도 조절 기능이 있다. 일단 행운목은 일반적으로는 그릇에 물을 부어 담아두는데, 인테리어연출을 원한다면 천장에 매다는 방법도 있다. 단 습기가 과하면 썩을 수 있으므로 물에 담가 기를 경우, 물을 자주 갈아주어야 한다. 또한, 신선하고 깨끗한 물이 중요하므로, 수돗물을 이용할 경우 하루 정도 실내에 받아두었다가 염소 성분을 제거한 후 실온과 비슷해지면 사용하는 것이 좋다. 화장실 냄새 제거에 효과적인 관음죽은 햇빛이 많이 필요하지 않고, 자라는 속도는 느리나 관리가 편하고, 해충이나 병에 강하여 초보자도 키우기 쉬운 식물 중 하나이다.

주방을 위협하는 곰팡이

사랑스럽고 다정한 나의 보보뚜 [경주 괘릉리]: 윤성하우징의  주방
윤성하우징

사랑스럽고 다정한 나의 보보뚜 [경주 괘릉리]

윤성하우징

습도가 높아지는 계절에 특히 실내외 온도 차가 급격한 겨울철은 곰팡이가 자라나기 쉬운 최적의 계절이다. 특히나 욕실보다 더 위험한 것은 우리가 입속으로 들어가는 온갖 음식을 위한 장소이기 때문이다. 싱싱하고 깨끗한 주방을 만들어 놓았더라고, 곰팡이가 자라나고 있다면 이미 위생위험에 노출된 상태로 제아무리 건강한 식재료로 요리를 한다 해도 몸에 피해를 주기 마련이기 때문이다. 주방의 경우도, 욕실과 같이 축축한 물기가 많고, 또한 타일 사이에 생긴 미세한 곰팡이의 시작으로 인해 크게 자라게 된다. 주방곰팡이를 제거하는 방법에는 주방 싱크대의 실리콘 이음부분에, 즉 곰팡이가 자라난 곳에 락스원액을 분무기에 넣고 곰팡이가 핀 부분에 분무하면 된다. 그 후 바로 닦아내지 말고 하루 정도 덮어두었다가 떼어내는 방법으로 곰팡이를 제거하면 된다. 

사진 속 인테리어는 국내 회사 윤성하우징.

타일틈사이 청소하기

가오동 은어송 1단지 109 m2: 도노 디자인 스튜디오의  주방
도노 디자인 스튜디오

가오동 은어송 1단지 109 m2

도노 디자인 스튜디오

다양한 타일 무늬로 인테리어가 되어있는 곳에도, 물기가 제대로 제거가 되지 않는다면 타일 틈사이에 거뭇거뭇한 곰팡이가 자라나기 쉽다. 이때는 솔로 문질러 자주 청소해 주고 물기를 제거해 주어야 한다. 욕실이나 주방 타일 청소에 필요한 준비물은 베이킹 소다, 구연산, 물. 일단 베이킹 소다를 물에 걸쭉하게 풀어준다. 구연산은 다른 그릇에 물로 따로 풀어준 후, 걸레나 스펀지를 이용해 타일을 문질러 준 후 미리 풀어놓은 구연산 수로 다시 한 번 문질러 준다. 그리고 마지막에 깨끗한 물로 뿌려주면 욕실을 깔끔하게 청소할 수 있다. 이때, 제습기는 물론 세균곰팡이 제거를 고려해서 공기청정기를 함께 사용하면 좀 더 확실한 효과를 볼 수가 있다.

습기제거에 좋은 방법

곰팡이가 좋아하는 습한 공간을 없애기 위해 습기 제거를 위한 방법을 알아보자. 습기 제거하는 좋은 방법 두 가지를 알려준다면, 첫 번째는 다공질구조(암석 구조의 일종이며 공기구멍을 많이 가진 암석의 구조. 구멍은 구 모양, 타원체 모양, 막대 모양, 불규칙 한 것)의 숯화분을 2~3개 정도 구매하고 가장 습한 곳 욕실이나, 거실 또는 주방에 놓아두는 것이다. 숯은 습기가 많으면 빨아들이고 적으면 방출하는 효과가 있기 때문에 습기제거에 좋은 아이템이다. 또한, 3~6개월 정도 쓰고나서 한 번씩 잘 씻어 말리면 재사용이 가능하다. 두 번째로는 말린 커피 찌꺼기 또는 말리 녹차 잎을 사용하는 방법이다. 빈 병을 준비하고, 그 안에 담아서 방 한구석이 두면 된다. 또한, 냄새 제거에도 효과적이어서 옷에서 냄새가 날 경우 장롱에 넣어두면 된다. 습기제거는 물론 탈취 효과도 있어 좋은 아이템이다. 이때, 완전히 건조된 찌꺼기를 구입하는 것이 좋다. 그렇지 않을 경우 오히려 곰팡이가 생길 수 있으니 주의하자. 

기사 속 곰팡이인테리어에 대한 질문이 있다면, 토론방에 남겨주세요. 전문가의 답변을 받을 수 있습니다.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