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로부터 자유로운 우리 집 만들기 7 | 호미파이 & homify | 호미파이 & homify
Error: Cannot find module './CookieBanner' at eval (webpack:///./app/assets/javascripts/webpack/react-components_lazy_^\.\/.*$_namespace_object?:2982:12) at at process._tickCallback (internal/process/next_tick.js:189:7) at Function.Module.runMain (module.js:696:11) at startup (bootstrap_node.js:204:16) at bootstrap_node.js:625:3

견적 요청하기

잘못된 정보입니다. 국가번호 및 전화번호를 다시 확인 해 주세요
보내기' 버튼을 클릭함으로써 개인 정책에 동의하며 요청 수행을 위한 개인 정보 수집 및 활용을 허락합니다.
참고: 개인 정보 폐기는 privacy@homify.com을 통해 상시 요청 가능합니다.

미세먼지로부터 자유로운 우리 집 만들기 7

Jihyun Hwang Jihyun Hwang
미니멀리스트 창문 & 문 by homify 미니멀
Loading admin actions …

미세먼지에 대한 경각심이 생긴 건 불과 최근 몇 년간의 이야기다. 중국이나 인도의 이야기인 줄로만 알았던 미세먼지, 초미세먼지가 바람을 타고, 한국으로, 일본까지 몰려오기 시작했다. 당연히 갑작스럽고, 당황스럽다. 정책과 외교가 수반되어야 하므로 단번에 바뀌기 어렵지만, 당장 이 때문에 건강에 부담이 생길 수 있어 모두가 걱정이 크다.

그래서 오늘은 미세먼지로부터 자유로운 집 안 환경 조성을 위해 함께 고민해보는 기사글을 준비했다. 경각심을 갖고, 차분히 우리 집 환경을 정비해보는 시간이 될 수 있길 바란다.

1. 창문을 잘 활용해야 한다.

​오래된 아파트의 변신, 옥인동 옥인연립 아파트 미니멀리스트 창문 & 문 by homify 미니멀
homify

​오래된 아파트의 변신, 옥인동 옥인연립 아파트

homify

미세먼지가 나쁨이면 보통 창문을 여는 것 자체에도 부담감을 느끼게 된다. 그런데 중요한 건 창문을 닫아도 '초미세먼지'는 어차피 실내로 들어오게 된다는 점이다. 오히려 창문이 계속 닫혀 있으면 실내에서 숨 쉬는 만큼의 이산화탄소 농도가 높아져 두통까지 유발할 수 있어 조심해야 한다. 그래서 시간에 간격을 두고, 짧게라도 창문을 열어 쌓인 오염 물질을 내보내고, 환기하는 게 좋다. 이후에 공기청정기가 있으면 바로 창문을 닫은 후에 가동시키면 좋고, 없다면 물걸레로 바닥과 창틀 등을 닦아내면 효과를 볼 수 있으니 기억해두자.

사진 속 아파트 설계: 미우가 디자인 스튜디오

2. 먼지가 쌓이기 쉬운 곳은 물걸레로 마감한다.

집 안을 둘러보면 책장이나 소품을 올려둔 수납장이 하나쯤은 있을 테다. 평소에는 필요한 물건들을 정리해둘 고마운 공간이지만, 먼지가 쌓이기도 쉬운 공간임을 잊어선 안 된다. 안타깝게도 보이지 않는 먼지도 많이 쌓일 수 있으니 미세먼지가 많은 날에는 물걸레질로 훔쳐내듯 닦아주는 편이 좋다.

사진 속 아파트 설계: 앤드 컴퍼니 (And company)

3. 소품의 재질을 확인한다.

패브릭 소재의 소품의 경우 먼지가 쌓이기 쉬우며 집 진드기가 서식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그래서 거실 소파를 고를 때도 이런 사항들을 미리 염두에 두면 좋다. 만약 이미 패브릭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면, 주기적으로 세탁하고 관리해야 한다. 가능하다면, 55도 이상의 물로 세탁한 후 바짝 말리는 편이 좋다. 이외에 인형이나 작은 패브릭 소품이 있다면, 마찬가지로 먼지를 염두에 두고, 관리하도록 한다.

사진 속 빌라 설계: 카라멜 디자인 스튜디오

4. 주방은 특히 더 신경 쓴다.

전주인테리어 디자인투플라이 - 킨포크 스타일의 전주한옥마을 안녕제제 게스트하우스 컨트리스타일 다이닝 룸 by 디자인투플라이 컨트리
디자인투플라이

전주인테리어 디자인투플라이 – 킨포크 스타일의 전주한옥마을 안녕제제 게스트하우스

디자인투플라이

주방은 요리하는 과정 중에 자체적으로 미세먼지와 폼알데하이드 등이 발생한다. 문제는 미세먼지가 있는 날씨인 경우 대부분 사람이 요리 후 환기를 하지 않고, 주방 후드를 켠다는 점이다. 주방 후드로는 미세먼지와 폼알데하이드를 제거할 수 없다. 어찌 되었든 요리를 한 공간의 개구부를 활짝 열어 3분 이상 환기를 시키는 과정이 무척 중요하다. 그런 후에 창문을 닫고, 다시 공기 청정기를 틀던가 물걸레로 창틀과 바닥 주변을 닦아주도록 한다.

사진 속 게스트 하우스 설계: 디자인투플라이

5. 침구류 세탁에 신경 쓴다.

루트주택 15호 스칸디나비아 침실 by 루트 주택 북유럽
루트 주택

루트주택 15호

루트 주택

절대 잊어서는 안 되는 것, 바로 침구류다. 매트리스를 사용하는 경우는 매트리스 세탁도 고려해야 한다. 몸에서 떨어지는 각질을 먹는 진드기가 최대 10만 마리 정도가 매트리스와 침구류에 서식한다. 여기에 미세먼지까지 쌓이면 말할 것도 없이 건강에 해롭다. 일주일에 한 번씩은 세탁하고 침구류를 바꿔주는 게 좋으며 만약 이런 과정이 부담스럽거나 어렵다면 전문 업체에 도움을 요청해 미세먼지 제거와 살균 작업을 진행하는 것도 방법이다.

사진 속 주택 설계: 루트 주택

6. 욕실은 베이킹소다로 청소하기

인더스트리얼 침실 by homify 인더스트리얼

세면대나 욕실 바닥, 벽 등을 베이킹소다로 청소해보길 추천한다. 물때나 얼룩뿐만 아니라 미세먼지까지도 말끔하게 씻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인형이나 쿠션, 기타 패브릭 소품도 베이킹소다를 풀은 물에 담가 두면 미세먼지를 제거할 수 있으니 기억해두자.

사진 속 아파트 설계: 커먼그라운드

7. 들어오기 전에 옷에 묻은 미세먼지 털어내기

글라스스윙도어 by WITHJIS(위드지스) 모던
WITHJIS(위드지스)

글라스스윙도어

WITHJIS(위드지스)

어쩌면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는 최대한 집 안으로 끌고 들어오는 미세먼지의 양을 줄여야 한다는 점이다. 현관에서 미리 겉옷을 최대한 털어내 미세먼지를 제거한 후 들어오는 게 좋다는 말이다. 100% 제거할 수는 없으나 옷을 털고 오느냐 아니냐의 차이는 상당히 크다. 

사진 속 문 제작: Withjis Inc.

기사 잘 보셨나요? 소중한 의견을 리뷰로 남겨주세요!
모던스타일 주택 by Casas inHAUS 모던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