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 플로어 방식으로 공간이 리드미컬한 주택

Haewon Lee Haewon Lee
Loading admin actions …

오늘 homify에서 함께 만날 집은 스킵 플로어 방식으로 공간이 리드미컬해 보이는 주택이다. 우선 이 주택을 소개하기 전에 스킵 플로어라는 단어에 대해 이해해야 오늘의 집을 좀 더 즐겁게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스킵 플로어(skip floor)란, 건물 안에서 각 층의 바닥 높이를 일반적인 건물과 같이 1층분의 높이만큼씩 높이지 않고, 각 층계참마다 반 층 정도의 차이가 있는 높이로 설계하는 방식을 말한다. 수직적인 공간 확보와 각 공간의 분리를 중시하는 복층과 스킵 플로어는 비슷한 점이 있지만, 위아래로 층을 나누지 않고 각 공간이 한눈에 보일 수 있도록 개방감이 든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한 층의 차이를 올라다녀야 하는 복층과는 다르게 몇 개의 계단만으로 공간이 달라지는 즐거움을 가지고 있는 스킵 플로어 방식은 복층 구조를 꿈꾸기 힘든 아파트에 사는 사람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마련해 줄 것이다. 껑충껑충 뛰어다니다라는 뜻의 스킵(skip)이 붙어 리드미컬한 환경을 제공하는 독일의 CORNEILLE UEDINGSLOHMANN ARCHITEKTEN가 쾰른에 지은 오늘의 집을 이제 만나러 가보자.

파사드

스킵 플로어로 구성되어 리드미컬한 집이라니 어쩐지 기대가 된다. 부푼 기대를 안고 이 집의 외관을 본다면, 약간은 실망할 수도 있다. 왜냐하면, 외관의  모습은 리드미컬한 느낌과는 전혀 동떨어진 분위기를 주고 있기 때문이다. 블랙색상의 단조로운 구성형태를 띄고 있는 파사드는 일반적인 평범한 집과 같이 보인다. 심지어 도로 쪽으로 놓인 파사드에는 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해 필요한 크기만큼의 창문만을 시공해 약간 폐쇄적인 느낌이 든다. 하지만 파사드에 비치는 각기 다른 형태의 창문들을 보면, 이 집 안에 숨겨진 매력을 발견하고 싶어질 것이다. 

뒤쪽 외관

본격적으로 집 내부로 뛰어들어가고 싶겠지만, 이 집의 뒤쪽 외관에는 또 다른 매력이 숨겨져 있으니 잠시 보고 지나가자. 앞쪽 파사드와는 다르게 개방적인 느낌이 드는 뒤쪽 외관은 앞쪽과는 완전히 상이한 모습을 보인다. 모든 층이 기둥만 보일 정도로 큼직한 창문들을 달아 놓았기 때문에 공간의 사용이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보인다. 아래쪽은 거실과 주방이 있는 공용공간이 있고 위쪽은 개인적인 침실과 같은 공간들이 있다. 가장 꼭대기 층은 지금 보이지는 않지만, 곧 보러 갈 것이기 때문에 궁금함 속에 잠시 놓아두자.

스킵 플로어로 구분된 거실

이제 본격적으로 집 내부를 구경해보자. 앞서 말했던 스킵 플로어 방식이 뭔지 궁금해 안으로 뛰어들어가 보면, 분명 뛰다가 급정거를 해야 할 것이다. 집 내부로 들어갔는데 위층으로 혹은 아래층으로 가는 계단이 있는 것도 아닌데 몇 개의 계단이 위치해 있기 때문이다. 이 계단이 바로 우리가 만나볼 스킵 플로어 방식의 핵심이다. 이 집은 뒤쪽의 야외테라스로 이어지는 공간을 거실로 사용하고 파사드 쪽에 주방을 두었다. 그리고 이 두 공간을 구분하기 위해 반 층의 단 차이를 두었다. 이렇게 같은 공간인 듯 같은 공간이 아닌 형태로 공간에 풍성함을 더하는 방식이 스킵 플로어 방식이다.

스킵 플로어로 구분된 주방

거실 쪽에서 주방을 바라보면, 스킵 플로어 방식의 생김새를 좀 더 잘 느껴볼 수 있다. 거실에서 세 개의 계단을 올라가면, 바로 보이는 주방과 다이닝 공간은 거실과 이어져 있는 듯하지만 구분되어 있다. 복층 구조처럼 어딘가 꽉 막힌 구조가 아니기 때문에 훨씬 집이 넓어 보인다. 아이들이 정말 집 안을 껑충껑충 즐겁게 뛰어다니는 모습이 느껴지는 스킵 플로어 방식은 리드미컬함 그 자체다. 모노톤과 목재로 차분하고 모던하게 꾸며졌지만, 공간 자체가 주는 활기가 집 안을 즐겁게 만들어 준다.

계단

이제 위층으로 올라가 보자. 현관문을 통해 들어오면, 바로 보이는 계단은 집 안 곳곳에서 서로가 보일 정도로 개방되어 있다. 개방감을 주는 스킵 플로어 방식을 택했다면, 계단 또한 그런 느낌을 주는 방식을 사용해 통일감을 줄 수 있다. 다이닝 공간 옆의 위쪽으로 위치한 계단은 마치 아이들이 아침을 먹으러 내려오면서 부모님과 이야기를 주고받을 것만 같다. 특별한 인테리어 소품 없이 공간의 구성만으로 한층 행복한 집의 분위기가 완성되었다.

욕실

마지막으로 살펴볼 공간은 우리가 뒤쪽 외관을 볼 때 가장 꼭대기에 무엇이 있을지 궁금해하던 그 공간이다. 이 집의 꼭대기 층에는 욕실이 있다. 전반적으로 집을 높지 않게 짓는 독일의 특성에 맞춰 프라이버시 보호가 절대 필요한 욕실을 아예 가장 위쪽에 마련했다. 덕분에 욕실에 큼직한 창문을 달아 욕조에 누워 밖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욕실이 완성되었다. 샤워실과 세면대 사이에 유리 가벽을 세워 물이 밖으로 튀는 것을 방지한 점이 센스 있다.

인테리어의 끝은 어떤 스타일로 집을 꾸밀지 혹은 어떤 인테리어 소품을 활용할지를 넘어 공간 자체를 어떻게 만들어낼지에 있는 듯하다. 공간의 배치를 잘 생각해 본다면, 오늘의 집과 같이 어떤 인테리어 효과 없이도 집 자체만으로 집 안에 활기와 행복을 주는 집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다. 오늘 본 집과 같이 공간 자체의 즐거움을 만들어낸 집을 더 보고 싶다면, 여기를 클릭해보자.

드림하우스에 대한 질문이 있다면, 토론방에 남겨주세요. 전문가의 답변을 받을 수 있습니다.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