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 없이 정원을 만드는 방법들

Yedam Ann Yedam Ann
Loading admin actions …

나만의 정원을 꾸미고 초록 둘러싸인 전원주택을 한 번쯤 꿈꿔본 사람이라면 사랑스러운 식물들을 집 안으로 들이는 방법을 실행해보자. 방법마다 필요한 예산과 적합한 주택은 구조는 다양하다. 실내에서 식물을 키우는 형태는 거주자의 생활 방식, 주택의 구조와 환경, 수용 가능한 예산에 맞춰 결정하는 것이 좋다. 식물이 실내에서 이로운 역할을 한다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이제 이러한 식물들을 가장 효율적이고 우리 집에 어울리게 가꾸는 방법을 찾을 차례다.

1. 발코니 가든

나른한 오후, 거실에 편히 앉아 식물들을 감상하는 시간은 일상 속에서 놓치기 싫은 평화로운 순간일 것이다. 충분한 채광과 통풍은 식물의 생장에 중요하다. 그렇기 때문에 실내에서 키울 수 있는 식물의 종류에는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는데 발코니가 그 대안이 될 수 있다. 닫혀있는 실내보다 환기가 자연스럽고 쉽게 물을 분사하고 관수할 수 있어 식물을 키우기에 좋은 환경이다. 

 발코니에 비닐을 깔고 흙을 채워 화단으로 만드는 방법도 있지만 얕은 화단과 깊이가 다양한 화분을 고루 배치하여 자연스러운 발코니 가든을 구성할 수 있다. 키가 작은 식물을 앞쪽에 배치하고 창문과 가까운 뒷쪽으로 갈수록 키가 크고 날씨의 영향을 많이 받지 않는 식물을 배치한다. 남향으로 창이 난 발코니라면 관엽식물과 꽃 모두 키우기 좋지만, 채광이 잘 되지 않는 서북향이라면 꽃을 키우기는 것은 어려울 수 있으니 반그늘에서도 잘 자라는 식물들을 키우는 것이 좋다. 관엽식물, 꽃뿐만 아니라 뿌리채소나 열매채소를 기르는 것도 색다른 경험이 될 것이다. 상추, 시금치, 쑥갓, 배추, 당근, 무, 고구마, 감자, 완두, 강낭콩, 토란 등은 초보자도 비교적 쉽게 기를 수 있는 종류이니 고려해보자. 발코니를 채운 식물과 함께 더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공간으로 발코니를 활용하는 방법은 여기를 참고할 수 있다. 

2. 벽면 녹화하기

바닥 면적이 좁아 식물을 배치하는 것이 어렵다면 벽을 활용하여 실내에 식물을 들이자. 수직 정원이라고 불리기도 하는 벽면 녹화시스템은 건축물의 벽면과 울타리, 바음벽 등 인공적으로 만들어진 벽면에 식물을 도입하여 녹음으로 피복하는 것을 말한다. 벽면 녹화를 통한 식물 키우기는 독특한 인테리어 요소가 될 수도 있고 공기 청정과 가습의 효과도 있다. 

 식물 벽을 만드는 방식은 패널형, 포트형, 포켓형, 매트형, 시트형 등 다양하다. 식물을 먼저 평면에서 생장시킨 후 벽면에 설치하는 방식이 일반적이며, 이 경우 관리와 보수가 편리하다. 팔레트나 트레이에 식물을 키워 식물이 자리를 잡은 후 벽에 기대어 수직으로 팔레트를 세워주는 방법도 있고, 작은 화분을 벽면에 붙여 아래로 늘어지는 식물을 키우는 방법도 있다.

3. 분재 기르기

햇빛이 잘 드는 주택이라면 분재를 키우기에 적절하다. 다른 식물들을 키울 때보다 시간과 노력이 요구되지만 그만큼 그 가치는 분명하다. 초록 잎들만으로도 충분히 생기 넘치는 공간을 만들 수 있지만 조금 더 깊이 있는 분위기를 만들고 싶다면 분재를 선택해보자. 수종에 따라 꽃을 피우기도 하니 집에 앉아 흐드러진 꽃나무를 감상하게 될 수도 있다. 

 나무를 축소해놓은 분재를 키우려면 연명을 시키면서도 너무 많이 자라거나 너무 작게 자라도 안 된다. 크기를 일정하게 유지하는 것이 관건이다. 세심한 관리가 분재 기르기에 큰 영향을 끼치는데, 가장 중요한 것이 햇빛과 통풍, 그리고 흙이다. 분재를 심을 흙은 배수가 잘되는 흙이어야 한다. 통기성과 보습력을 가진 흙으로 고르고 거름기는 없는 것이 좋다. 너무 크게 자라면 안 되기 때문이다. 거름은 나무의 성장 상태에 따라 필요에 따라 조절하여 주는 것이 좋다. 수종에 따라 필요한 흙이 다르니 분재의 생장조건에 맞는 흙을 전문가와 상의하여 결정하자. 

 항상 햇빛이 드는 동향의 주택이라면 계절 상관없이 분재를 기르는데 기본적인 요건이 충족되지만 다른 방향으로 창이 난 주택이라면 햇빛이 잘 드는 장소를 찾아서 분재를 길러야 한다. 통풍과 휴면 온도를 맞추기 위해서 낮과 밤으로 창문을 열어 환기하면 분재가 자라기에 더 좋은 환경을 만들 수 있다.

4. 실내 온실

가끔은 밖으로 나가 자연을 즐기고 싶은 사람이라면 집 안에서도 자연을 느낄 수 있는 방법을 제안한다. 실내에 남는 공간이 있어 어떻게 활용할지 고민하고 있다면 작은 가정용 온실을 고려해보자. 

 가정용 온실을 설치할 때는 햇빛이 잘 드는 남향과 남동향에 설치하는 것이 좋다. 자연광을 적절히 조절할 수 있도록 환기창을 만들거나 커튼이나 블라인드를 설치하여 채광량을 조절하는 것이 좋다. 여름에는 키가 큰 나무를 배치하여 오후의 태양을 자연스럽게 차단하는 방법도 있다. 실내 데드스페이스에 유리와 창문을 설치하여 간단하게 식물을 키우는 공간을 분리하는 방법도 있고 데크나 발코니를 활용하여 냉난방 시설을 갖춘 온실로 제작할 수도 있다. 

온실의 형태는 목적과 주택 구조에 따라 다양한데, 보기에 멋진 것도 중요하지만 실내 구조와 식물의 생장 요건에 맞지 않는 온실은 무용지물이다. 반지붕형, 3/4 지붕형, 양지붕형, 원형 지붕형, 양지붕식 연동형 등이 있는데 가정용으로 적당한 형태는 반지붕형과 양지붕형이다. 시설비가 저렴하고 설치가 간편하여 가정용 온실뿐만 아니라 가든, 선룸 등에서도 많이 활용된다. 채광은 양지붕형 온실보다 떨어지니 그에 맞는 식물을 키우거나 통풍에 특히 더 신경을 쓰는 것이 좋다. 양지붕형 온실은 들보를 중앙에 두고 좌우 대칭의 지붕을 설치하는 것으로 가장 일반적인 형태이다. 이 형태의 온실은 공간 활용도가 매우 높으며 보온 및 차광을 경제적으로 할 수 있으며 온도 관리가 비교적 쉽다. 동절기용 고온성 온실을 설치할지 하절기용 저온성 온실을 설치할지는 설비에 따른 난방비와 키우고자 하는 식물의 종류를 감안하여 결정하도록 하자. 온실 형태와 구조에 가장 잘 맞는 난방 시설을 설치하는 것이 중요하므로 이 부분은 전문가와 충분히 상의하는 것이 좋다. 온실의 구조뿐만 아니라 온실의 재질도 유리, 폴리카보네이트 등 다양하니 예산과 주택 특성에 맞게 결정하자. 

 온실은 폐쇄된 공간이니 방제에 신경 쓰는 것이 중요하다. 계절에 따라 온실에 투과되는 광량이 다르다. 겨울철에는 광량이 줄어, 더 많은 광량을 필요로 하는 식물을 키울 때는 피해를 입을 수 있다. 그러므로 보광등을 설치하여 광량을 보충해야 한다. 식물이 자라는 데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인 통풍 또한 식물을 키울 때 고려해야 하는 사항이다. 창문을 통한 자연 환기도 중요하지만, 예산이 허락하는 선에서 환기 기구를 설치하는 것도 좋다.

5. 책상 위 가든

Casual Gardening: 어나더어스의  정원
어나더어스

Casual Gardening

어나더어스

바쁜 일상 속에서 취미생활을 하기에는 시간이나 체력이 따르지 않고, 매일같이 반복되는 일이 지루하기만 하다면 일하는 공간에 생명력을 더하는 방법을 찾아보자.  홈 가드닝과 함께 하나의 트렌드로 부상한 것이 오피스 가드닝이다. 단어 그대로 사무실이나 서재 공간에서 가드닝을 하는 활동을 뜻한다. 제한적인 책상 공간 한 쪽에 작은 풍경을 선사한다. 자리에 앉아 간단한 관리만으로도 조용한 친구를 얻은 기분이 들 것이다. 키우기 쉬운 식물을 선택하여 화분이나 그릇에 심어보자. 보기에 좋은 것은 물론이요 실내에 쾌적함까지 더할 것이다.

책상 위에서 식물을 기르면 공간을 많이 차지해 보기에 답답하지 않을지 망설여질 수도 있지만 보통 10cm 정도의 공간을 차지하도록 배치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식물로 인한 벌레가 걱정된다면 배양토를 이용하여 심으면 그 부분이 해결된다. 전자레인지에 흙을 넣고 3~4분 정도 작동시키면 손쉽게 살균할 수도 있다. 식물에 따라 상이한 특이사항을 제외하면, 보통 겉흙이 말랐을 때 한 번씩 물을 듬뿍 주면 되니 관리에 어려움이 크지도 않다. 

국내 업체 어나더어스는 투명한 그릇에 자갈과 식물, 미니어처 등으로 작은 풍경을 연출한다. 어항 크기의 작품은 책상이나 테이블 위에 올려져 공간에 생기와 재미를 더한다. 다육식물이나 크기가 작은 관엽식물을 심어 감각적인 인테리어를 완성한다.  

6. 실내 식물 배치하기

미니 가든: GARDEN STUDIO의  정원
GARDEN STUDIO

미니 가든

GARDEN STUDIO

하얀 벽면과 목제 가구로 채워진 침실, 혹은 회색 벽과 독특한 패턴의 바닥재, 알록달록한 가구가 인상적인 거실, 깔끔하게 정돈된 욕실. 모두 적절히 구성된 공간들일 것이다. 하지만 공간별로 맞는 특성을 가진 식물 화분을 배치한다면 공간의 분위기와 어우러져 그 느낌에 생명력을 더할 것이다. 자연스럽게 공간에 녹아드는 식물은 인테리어의 완성임과 동시에 실내 환경에도 좋은 영향을 준다. 

심플하고 깔끔한 공간이라면 큰 잎과 하얗고 독특한 모양이 인상적인 하얀 꽃을 가진 스파티필름 속의 식물들을 배치해보자. 최대 90cm까지 자라는 스파티필름은 아세톤이나 뷰티 제품의 독특한 향취를 없애주고 습도가 높은 실내의 답답함을 해소하고 공기를 맑게 정화한다. 천연가습기라는 별명을 가진 이레카 야자는 이국적인 외형이 공간에 오묘한 매력을 더한다. 에클레틱 스타일, 지중해풍 인테리어와 함께 훌륭한 포인트 역할이 될 수 있다. 동시에 페인트, 니스, 본드 등으로부터 나오는 유독가스나 담배 연기를 흡수하고 증산작용이 활발하여 공간에 수분을 더한다. 통풍이 어려워 다른 식물들을 기르기에 어려운 환경에서도 쉽게 키울 수 있다. 창가 쪽에 배치하여 독특한 분위기가 실내 전체에 퍼지도록 하자.

7. 수경 재배하기

Bloomon Deutschland의  거실
Bloomon Deutschland

Unsere drei Größen im Vergleich

Bloomon Deutschland

흙을 채운 화분에 식물을 키우는 것이 일반적인 방식이지만, 키우기 쉬운 식물이라 하여 무작정 키우기 시작했다가 망쳐버린 경험이 있을 것이다. 식물에 물 주는 것이 귀찮고 어렵다면 수경재배에 도전해보자. 물 주는 때를 따로 기억하고 있지 않아도 증발한 물만 채워주면 되니 흙에 식물을 키우는 것보다 더 간단하게 식물을 키울 수 있다. 아기자기한 것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수경재배를 더욱 추천한다. 

 식물 키우기는 햇빛과 통풍, 관수가 중요한 요소이다. 자연 채광이 부족하거나 통풍이 잘 안 되거나 물을 줄 때마다 발코니나 화장실로 식물을 옮겨야 하는 상황이라면 식물 키우기는 꽤 귀찮아진다. 수경재배는 이러한 점이 어느 정도 보완되는데 집안 곳곳에 작은 식물을 배치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히아신스는 목이 긴 컵이나 화병에 돌을 넣고 히아신스를 함께 넣어 키우면 된다. 안스리움은 뿌리에 묻은 흙을 털어내고 화병에 넣어주기만 하면 된다. 트리안, 보스턴 고사리 등은 화병 속에 돌을 넣어 뿌리를 살짝 고정하여 수경재배할 수 있다. 싱고니움, 아이비, 개운죽 등도 공기 정화 기능을 하는 식물로도 유명함과 동시에 수경재배로 많이 키우는 식물이다.

실내 식물가꾸기에 대한 질문이 있으시면, 토론방에 남겨주세요. 전문가의 답변을 받을 수 있습니다.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