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잡는 무더위. 온열 질환 예방 및 대처법 7 | 호미파이 & homify
Error: Cannot find module './CookieBanner' at eval (webpack:///./app/assets/javascripts/webpack/react-components_lazy_^\.\/.*$_namespace_object?:3688:12) at at process._tickCallback (internal/process/next_tick.js:189:7) at Function.Module.runMain (module.js:696:11) at startup (bootstrap_node.js:204:16) at bootstrap_node.js:625:3

사람 잡는 무더위. 온열 질환 예방 및 대처법 7

J. Kuhn J. Kuhn
러스틱스타일 발코니, 베란다 & 테라스 by Elmendorff - Design & Handwerk 러스틱 (Rustic)
Loading admin actions …

폭염은 사람을 빨리 지치게 만든다. 열에 오래 노출되면 일의 능률은 떨어지고 피로감이 증폭되며 생체리듬이 무너져 여러 가지 건강상의 문제가 생기기 시작한다. 특히 노약자의 경우는 상대적으로 더위에 더욱 취약하기 때문에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지는 한여름에는그 피해가 더욱 커지곤 한다. 이 같은 증상은 흔히 '더위를 먹었다'라고 말하는 열 탈진에서 비롯된다. 특별한 질병도 사고도 아닌 열 탈진 증상, 과연 여름이기에 어쩔 수 없는 사소한 계절병으로 치부해도 되는 것일까. 매년 여름 기온 최고기록을 갈아치우는 요즘, 이상 기온 시대를 사는 우리에게 열 탈진 문제는 더 이상 작은 문제가 아니다. 열탈진 예방법 및 대처법 정도는 나와 내 가족들의 건강한 여름나기를 위해 기본 상식으로 숙지해 두는 것을 권한다. 오늘 기사에서는 폭염 속에서도 더위를 먹지 않기 위한, 더위를 먹더라도 빠르게 다시 건강을 회복하기 위한 7가지 생활 수칙을 공유해 보자.

1. 일사병, 열탈진? 온열질환이란 무엇인가.

지중해스타일 정원 by homify 지중해

성인의 적정 체온은 36.5도에서 37도 사이다. 주변 기온이 올라가면 이 적정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체내의 수분이 땀으로 배출되며 몸을 식히게 된다. 하지만 지나치게 높은 온도에 장시간 노출되고 땀을 너무 많이 흘리는 상태로 탈진 상태에 이르게 되면 일사병이나 열경련 등의 온열 질환이 찾아온다. 흔히 '더위를 먹었다'라고 말하는 이 온열 질환은 초기에는 위장과 신장의 혈관이 수축하면서 소변량이 줄어들고 식욕이 감소하며, 두통이나 현기증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시작한다. 제때 처치를 하지 못하면 실신하거나 경련이 오고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어린이나 노약자의 경우 증상이 더 빨리 나타나고 위험 수준까지 진행되는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2. 증상이 나타났을 때 응급 처치

온열 질환 증상이 나타나면 일단 가장 먼저 햇빛이 닿지 않는 서늘한 곳으로 이동하고 벨트나 단추 등을 풀어 온몸을 느슨하게 만들어 준 후 가볍게 물을 뿌려 몸을 식혀야 한다. 배나 등, 팔다리가 약 30초에서 길게는 2~분까지 떨리는 열경련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몸을 억지로 잡거나 물을 먹이려 하지 말고 옷을 벗기는 등의 방법으로 계속 몸을 식혀주고 주변을 서늘하게 만들어 주도록 한다. 몇 분 내에 증상이 호전되지 않을 경우 신속하게 응급차를 부르도록 하자.

3. 체온이 높아진 상태에서, 에어컨이나 선풍기는 자제하라

Creoven의 인더스트리얼 , 인더스트리얼

체온이 높아진 상황에서 에어컨이나 선풍기를 직접 쐬면 몸의 체온 조절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못한다. 몸에 물을 뿌려 자연 바람을 쐬도록 하는 것이 가장 좋으며, 바람이 안 불거나 실내일 경우라면 선풍기를 간접적으로 틀어 공기가 순환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정도에 그치는 것이 좋다.

찜통같은 여름, 전기세 폭탄을 피하기 위해 꼭 알아야 할 냉방 꿀팁 5를 여기에서 소개하고 있다.

4. 온열질환을 예방하는 첫번째 방법. 수분섭취

더운 여름에는 수시로 수분 섭취를 해야 한다. 찬 음료는 반작용으로 오히려 체온이 올라갈 수 있으니 미지근한 온도의 물을 자주 조금씩 마셔주는 것으로 온열 질환을 예방하도록 하자. 일단 온열 질환 증상이 나타나면 평범한 생수 대신 물 1ℓ에 소금 1티스푼을 넣어 마시거나 이온 음료수를 마시는 것이 효과적이다.

더위야 물렀거라, 여름 한정 인테리어 6가지를 여기에서 자세히 살펴보자.

5. 온열 질환을 예방하는 음식

homify의 현대 , 모던

수분이 많은 채소나 과일은 온열 질환을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준다. 그중에서도 특히 오이나 수박은 수분이 많을 뿐 아니라 체내의 열을 내려주는 효과가 있으니 더운 날 야외 활동을 할 때 간식으로 틈틈이 먹는 것을 추천한다. 또한, 토마토는 몸의 열을 식혀주고 피로를 해소해 체력을 보강하는 천연 강장제 같은 음식이다. 이미 여러 나라에서 '여름 보양식'이라는 이름으로 주목받는 식품이니 기억해 두자.

6. 건강한 식사 습관 유지하기

쉽게 지치고 피로해지는 여름철, 적절한 단백질과 염분 섭취 역시 몸의 균형을 잡아주는 데 중요하다. 무리한 다이어트나 특정 식품군만 먹는 등의 행동은 폭염 시기에는 절대 삼가자. 입맛이 없다고 지나치게 자극적인 음식만 찾거나 끼니를 거르는 것도 온열 질환에 취약한 몸을 만드는 지름길이다.

여름철 불쾌지수를 낮추는 비밀. 실내 습도를 잡는 8가지 꿀팁을 여기에서 소개하고 있다.

7. 가벼운 스트레칭과 규칙적인 운동

by MAAN

대부분의 온열 질환은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수분, 영양 섭취만 제대로 한다면 빠르게 회복된다. 하지만 같은 증상이 반복되도록 둔다면 건강을 심하게 해칠 수도 있으니 더위가 지속되는 여름에는 장기적인 계획의 건강 관리가 필요하다. 더위가 예보되면 일단, 과한 음주는 삼가고 과격한 운동이나 장시간 야외 활동은 자제한다. 반신욕을 꾸준히 하고 가벼운 스트레칭과 절제된 선에서의 규칙적인 운동으로 건강한 여름을 나도록 하자.

피할 수 없다면 즐겨라, 즐거운 여름을 위한 정원 아이템이 궁금하다면 여기를 클릭해 보자.

유용한 정보가 있다면 리뷰로 공유해 주세요. 
모던스타일 주택 by Casas inHAUS 모던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