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스럽고 다정한 나의 보보뚜 [경주 괘릉리]: 윤성하우징의  차고

입문자를 위한 페인트칠 용어 한눈에 살펴보기 6

J. Kuhn J. Kuhn
Google+

견적 요청하기

잘못된 정보입니다. 국가번호 및 전화번호를 다시 확인 해 주세요
보내기' 버튼을 클릭함으로써 개인 정책에 동의하며 요청 수행을 위한 개인 정보 수집 및 활용을 허락합니다.
참고: 개인 정보 폐기는 privacy@homify.com을 통해 상시 요청 가능합니다.
Loading admin actions …

DIY 가구 리폼이나 셀프 리모델링에서 자주 등장하는 작업 중 하나가 바로 페인트칠이다. 필요한 도구와 재료를 구하기가 쉽고, 규모가 크거나 까다로운 작업이 아닌 한 일반인도 충분히 완성도 높은 결과를 낼 수 있는 작업이기 때문에 도전 해 볼만한 미션으로 꼽힌다. 작업이 간단한 반면, 색을 바꿔 분위기를 전환하거나 오래된 가구를 보완하고 멋스러움을 더하기에 유용하다는 점도 대중적인 관심을 받는데 한몫하고 있다. 

하지만 막상 시작하려고 하면 생소한 재료와 도구들 앞에서 약해질지도 모른다. 사전 지식이 없는 상태에서 섣불리 일을 시작했다가 잘못된 재료를 선택해 낭패를 보는 경우도 많다. 그런 실수를 미리방지하고 싶다면, 오늘 기사를 통해 페인트칠 입문자에게 필요한 기본 용어부터 배워보는 것을 추천한다.

1.바니쉬

바니쉬는 일종의 페인트 투명코팅제다. 문이나 문틀, 가구, 책상 등 나무 소재의 표면에 페인트를 칠하고 난 후에 마모되는 것을 막고 변색이나 곰팡이, 긁힘 등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바니쉬를 덧바른다. 물이 닿는 면이 있다면 여러 번 덧바르고, 3년 주기로 덧발라줘야 좋은 상태를 오래 유지할 수 있다. 

바니쉬에는 유성 바뉘쉬와 수성 바니쉬가 있다. 견고성이 특별히 요구되는 부분이 아니라면, 바르기가 쉽고 30분에서 1시간 후에 바로 덧바를 수 있는 수성 바니쉬를 사용하는 것이 무난하다.

원목 가구를 오래도록 좋은 상태로 관리 방법을 여기에서 소개한다.

​2. 퍼티

RenoBuild Algarve의  거실
RenoBuild Algarve

Remodelação / Renovação de Interiores

RenoBuild Algarve

페인트를 칠해야 하는 벽의 표면이 고르지 못하고 균열이 있다면 페인트를 칠하기가 쉽지 않다. 고르게 색을 입히기도 힘들뿐더러, 다 칠하고 난 후 명도에 차이가 생길 수 있으며 거친 표면이 보완되지 못하고 그대로 드러나기 때문이다. 

퍼티는 바로 이런 상황에서 아우 유용한 석고 화합물 고형보수재다. 재질이 부드럽지만 굳으면 단단해지는 성질을 가지고 있어 균열을 막거나 표면을 고르게 다지고자 할 때 사용한다.

3. 스테인

스테인은 원목 가구를 리폼하거나 셀프로 목공 작업을 할 때 자주 등장하는 제품이다. 목재에 색을 칠한다기보다는, 그 표면에 색을 스며들게 함으로써 자연스럽게 색을 입히는 제품이기 때문에 염색이나 착색 개념에 가깝다고 볼 수 있다. 목재 천연의 질감과 아름다운 무늬를 잘 살려주되 습기로 인한 변색이나 뒤틀림 등을 막아줘 원목 가구에 색을 넣을 때 주로 사용한다. 하지만 될 수 있으면 스테인 페인트를 사용한 후에 왁스나 바니쉬로 한 번 더 마감해 주는 것이 안전하다.

희망과 행복의 색. 노란색을 담은 거실 인테리어가 궁금하다면 여기를 클릭!

4.젯소

평창동 주택 리모델링 프로젝트: O-Scape Architecten의  거실
O-Scape Architecten

평창동 주택 리모델링 프로젝트

O-Scape Architecten

젯소란, 페인트칠이 잘되도록 밑바탕이 되는 베이스 소재로, 본격적으로 페인트를 칠하기 전 표면에 초벌을 하는 페인트 종류라고 이해하면 쉽다. 페인트를 칠하는 대상이 가진 원래 색을 감춰주는 것은 물론, 그 이후에 덧바를 본 페인트의 접착력을 높여주는 역할을 한다. 자연스럽게 페인트의 색도 선명해질 뿐 아니라 표면이 더욱 매끄러워 보이는 효과가 난다. 입문자들이 '바인더'와 젯소를 헷갈리는 경우가 많은데, 바인더는 안료의 입자를 도장 면에 접착시켜 페인트 막을 형성하는 접착제 역할을 하는 페인트 성분이다. 즉, 젯소의 기능 중 일부에 해당하는 개념으로 볼 수 있다.

다양한 컬러 인테리어 연출법에 대해 더 알아보고 싶다면 여기를 클릭해 보자.

5. 프라이머

사랑스럽고 다정한 나의 보보뚜 [경주 괘릉리]: 윤성하우징의  차고
윤성하우징

사랑스럽고 다정한 나의 보보뚜 [경주 괘릉리]

윤성하우징

프라이머의 기능은 앞서 언급한 젯소와 동일하다. 다만, 젯소가 목재나 철재의 표면에 사용하는 소재라면 프라이머는 시멘트나 기계, 건축물들의 거친 표면에 사용하는 베이스 페인트로 젯소보다 본 페인트의 인테리어나 가구 리폼보다는 건축 작업에서 주로 사용되는 제품이다. 

개성이 넘치는 컬러풀 인테리어 아이디어를 여기에서 더 소개하고 있다.

6. 왁스

Painters Johannesburg의
Painters Johannesburg

Waterproofing & Sealing

Painters Johannesburg

왁스는 바니쉬와 비슷한 개념의 마감용 페인트다. 닮은 듯 다른 두 제품의 가장 중요한 차이점은 목재를 어떻게 코팅하는지에 있다. 바니쉬가 목재를 완전히 감싸서 보호하는 개념이라면, 왁스는 표면을 완전히 코팅하지 않아 목재가 숨을 쉴 수 있도록 해준다.

다양한 스타일로 연출하는 바이올렛 인테리어. 여기를 클릭해 멋진 컬러 인테리어에 아이디어 배워보자.

마음에 드는 기사였나요? 리뷰를 남겨주세요.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