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이 함께 모일 수 있어 기분 좋은 단독주택

Juhwan Moon Juhwan Moon
Loading admin actions …

갈수록 삶이 각박해지는 오늘날, 이웃이 함께 모여 정다운 시간을 갖기란 어려운 일이 되었다. 더군다나 아파트처럼 각 세대의 독립성이 매우 높은 주택에서는 이웃이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을 찾아보기 힘들다. 그래서 요즘 들어 조금 더 정이 있고, 조금 더 따뜻한 생활환경을 위해 도시 근교로 이사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오늘의 건축주는 바로 어린 시절 자신이 자란 동네로 다시 삶의 터전을 옮긴 사람이다. 

오늘의 집은 일본의 설계사무소 SEEDS Archi-studio(シーズ・アーキスタディオ建築設計室)에서 디자인한 근교의 단독주택이다. 특히 이웃이 편안한 마음으로 들를 수 있는 장소, 운동을 좋아하는 아이에게 편안한 구조에 중점을 두고 설계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또한, 이 땅에서 나고 자란 건축주에게 느긋한 공간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디자인의 또 다른 핵심이다. 그럼 이웃이 함께 모일 수 있어 기분 좋은 오늘의 집을 사진과 함께 확인해 보자.

단정한 디자인을 강조한 주택 외관

シーズ・アーキスタディオ建築設計室의  주택
シーズ・アーキスタディオ建築設計室

ダークグレーの壁に杉の羽目板がアクセントになっている外観

シーズ・アーキスタディオ建築設計室

먼저 건물 내부로 들어가기 전에 외부 디자인을 확인하자. 오늘의 집은 2층으로 계획한 목조주택으로, 밖에서 본 건물은 커다란 외쪽 지붕을 두 덩어리로 잘라놓은 모습이다. 서로 엇갈려 배치한 두 덩어리는 짙은 색으로 외벽을 마감하고, 작은 개구부를 여기저기 냈다. 도로와 접한 건물 전면에 개구부를 크게 내지 않아, 주변을 오가는 사람의 시선을 적절히 차단할 수 있다. 이는 거주자의 사생활을 보호하기 위함이다. 낮은 색조의 외벽에서 현관 윗부분은 밝은 나무를 드러냈으며, 마당에는 하얀색 밝은 석재로 바닥을 깔았다. 단정한 디자인을 강조한 주택 외관이다.

앉아서 쉴 수 있는 현관 디자인

현관의 집의 첫인상을 결정하는 매우 중요한 공간이다. 따라서 전체 디자인을 한 공간에 요약하듯 보여주는 것이 좋다. 오늘의 집은 하얀색 타일로 입구 바닥을 꾸며, 같은 색의 마당 바닥과 연속적인 공간감을 가질 수 있도록 고려했다. 그리고 앉아서 쉴 수 있는 작은 벤치를 만들었다. 집을 찾아온 이웃도 이곳에서 잠시 앉아 주인을 기다릴 수 있어 좋다. 물론 간단한 벤치지만 현관문과 색을 맞춰 디자인한 것도 좋은 아이디어다. 그럼 이제 건물 내부로 들어가 보자.

전통건축을 활용한 다다미방

현관문을 열면 먼저 넓은 데크가 한눈에 들어온다. 개방적인 시야를 제공해 전혀 답답하지 않은 공간배치다. 이렇게 만든 현관 왼쪽에는 일본식 다다미방을 만들었다. 일본 전통건축의 디자인 아이디어를 현대적인 건물에 그대로 적용한 사례다. 여전히 전통적인 요소를 활용한 다다미방은 이웃이 함께 모여 단란한 시간을 보내기에 좋은 공간이다. 또한, 좌식생활에 익숙한 일본인에게도 편안하게 다가가는 장소다. 한국의 집이라면 이웃이 모일 수 있는 평상 아이디어를 생각할 수 있다. 여기 링크를 따라가 한국 전통건축의 평상을 접목한 주택을 다루는 기사를 확인해 보자. 

효율적인 공간과 개방적인 내부구성

오늘의 집은 거실, 주방, 다이닝 룸 등 가족 공동의 생활공간을 1층에 배치했다. 각각의 공간으로 이동하는 동선이 짧아 매우 효율적인 공간배치다. 물론 오늘날 아파트에서도 자주 찾아볼 수 있는 방식이다. 이 공간은 현관 오른쪽으로 들어서면 만날 수 있다. 거실 바닥은 밝은 색조의 원목 마루를 시공하고, 오른쪽은 데크로 나갈 수 있는 커다란 유리문을 냈다. 빛과 바람은 자연스럽게 실내로 들어오고, 내부공간은 외부로 크게 확장된다. 

매끈한 맛을 살린 생활공간 디자인

거실 반대편을 바라보면 주방과 다이닝 룸이 보인다. 벽과 천장은 하얀색으로 마무리하고, 천장에는 매입식 조명을 설치했다. 덕분에 매끈하고 탁 트인 공간감을 느낄 수 있어 좋다. 그리고 원목 마루와 부드럽게 이어질 수 있도록, 조리대 아래는 같은 색조로 꾸몄다. 

소통과 행복이 깃든 주방 아이디어

일자형 조리대는 그대로 식탁과 이어진다. 요리가 끝나는 대로 음식을 식탁으로 낼 수 있어 이동 동선이 짧아진다. 게다가 가족과 함께 요리하기에도 넉넉한 공간이다. 소통을 중시하는 가정이라면, 오늘의 집처럼 주방을 꾸며 보자. 언제나 대화와 웃음이 끊이지 않을 따뜻한 주방 인테리어다. 주방과 다이닝 룸에는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디자인을 강조한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만약 다양한 주방 인테리어 아이디어가 궁금하다면, 여기 링크를 따라가 더 많은 디자인을 확인해 보자.

아이의 사생활을 지켜주는 아이 방 인테리어

シーズ・アーキスタディオ建築設計室의  방
シーズ・アーキスタディオ建築設計室

リビングとの間で間仕切り可能なスタディコーナー

シーズ・アーキスタディオ建築設計室

계단 옆의 미닫이문을 열면 아이 방이 나온다. 이 문은 폴리카보네이트를 활용해 디자인했는데, 빛은 들어오지만, 그 안이 보이지 않는 특성을 살렸다. 아이의 사생활을 지켜주기 위한 디자인 아이디어다. 이곳도 다른 공간과 마찬가지로 하얀색 벽과 천장에 맞춰 붙박이 책상과 선반도 같은 색으로 꾸몄다. 그리고 바깥을 향한 창이 따뜻한 햇볕을 실내로 끌어들인다. 작은 방이지만 아늑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공간이다.

드림 하우스에 대한 질문이 있다면, 토론방에 남겨주세요. 전문가의 답변을 받을 수 있습니다.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