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 넘치는 '나만의 집' 화이트 큐브 하우스

J. Kuhn J. Kuhn
Google+
Loading admin actions …

비슷비슷한 모습을 벗어나 나만의 색깔을 표현하는 개성. 개인의 취향을 반영하는 개성은 비단 패션 분야에서만 언급되지 않는다. 자신의 삶, 그 자체가 녹아 있는 집이야 말로 그 개성을 담아내고 표현하기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었다고 할 수 있지 않을까. 

오늘은 일본의 건축가 TAKESHI ISHIODORI ARCHITECTURE에서 설계 건축한 개성 넘치는 화이트 큐브 하우스를 소개한다. 화이트 컬러의 깔끔한 정육면체 형태로 설계한 이 집은, 기존의 평범한 주택을 벗어나는 개성있는 외관으로 누구에게나 강한 임팩트를 남겨주는 건축물이다.

개성 넘치는 모습으로 '나만의 집'이라는 이름에 걸맞는 주택. 화이트 큐브 하우스를 함께 만나보자.

정육면체형의 주택

멀리에서도 한 눈에 들어오는 정육면체형의 화이트 큐브는 깨끗하고 섬세한 이미지를 표현하며 주택 이라기 보다는 작은 갤러리의 분위기를 느끼게 한다. 

지극히 단조롭지만 그렇기에 오히려 더 눈에 띄는 외관은 주변에 함께 있는 주택과의 조화도 해치지 않는 온순함을 담고 있다. 개성을 살리는 동시에 건물간 간격이 좁은 도시의 전체적인 어우러짐에서도 벗어나지 않는 모습이 더욱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주택이다.

간결한 현관 디자인

현관은 안 쪽으로 깊게 들어가는 구조로 설계해 정육면체 형태의 외관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심플한 외벽과 맞춰 현관 문 역시 간결한 라인으로 디자인하되, 블랙 컬러만을 강조함으로써 흑백의 선명한 대비로 포인트를 살렸다. 별다른 장식을 사용하지 않고 건축 소재에도 다양성을 주지 않았기 때문에 색을 대비시키는 것만으로도 강한 색감을 느낄 수 있다.

자신의 공간에서 추구하는 이미지가 있다면 혹은 집으로 초대하는 손님에게 보여주고 싶은 이미지가 있다면 현관 인테리어에 집중해보자. 좋은 인상을 주는 현관 연출법을 이곳에서 소개한다.

내추럴 모던 스타일 인테리어

외관에서 느낄 수 있는 심플한 스타일은 실내에서도 이어진다. 군더더기 없이 간결한 구성과 직선, 그리고 제한적인 소재 사용은 인테리어에 섬세하고 세련된 멋스러움을 부여하고 있다. 작은 소품들은 단조로운 구성으로 다소 경직될 수 있는 분위기를 부드럽게 완화시키고 온기를 불어넣는 역할을 한다. 화려함보다는 단정함을, 경직된 스타일보다는 자연스럽게 흘러가는 내추럴 모던 스타일을 원한다면 주목해 보자. 

세 가지 개성이 함께있는 공간

주방과 식사 공간, 그리고 거실이 모두 한 공간에 구성된 이 집은 각 공간간의 교류와 소통이 중요한 과제였다. 건축가는 각 부분이 자신만의 색깔을 가지도록 하되 서로 이질감 없이 어우러지는 조화에 신경을 썼다. 

전체적으로 블랙과 화이트가 매치되고 우드가 더해진 이 공간은 절제된 모던미로 시크한 매력을 발산한다. 거실은 패브릭 가구가, 식사 공간에는 내추럴 우드, 주방에는 메탈소재가 주축이 되어 각각의 개성을 보여주는 다채로운 인테리어 구성이 인상적이다.

어둠 속에서 찾을 수 있는 또 다른 매력

이 집의 매력은 해질녘 어둠 속에서 더욱 선명해진다. 밝은 햇빛 아래에서 화사하던 외관은 어둠을 등지고서는 파르스름한 색으로 변하며 따뜻한 느낌의 실내 조명은 밖으로 부드럽게 번져나가게 된다. 각 면의 경계가 흐릿해지고 명도가 더욱 짙어지면 겉에서 보이는 주택은 입체감이 강해지며 몽환적인 분위기를 완성한다.

드림 하우스에 대한 질문이 있다면, 토론방에 남겨주세요. 전문가의 답변을 받을 수 있습니다.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