묘하게 끌리는 심플 & 미니멀 스타일 하우스의 조건 15

견적 요청하기

잘못된 정보입니다. 국가번호 및 전화번호를 다시 확인 해 주세요
보내기' 버튼을 클릭함으로써 개인 정책에 동의하며 요청 수행을 위한 개인 정보 수집 및 활용을 허락합니다.
참고: 개인 정보 폐기는 privacy@homify.com을 통해 상시 요청 가능합니다.

묘하게 끌리는 심플 & 미니멀 스타일 하우스의 조건 15

Jisoo Yu Jisoo Yu
Silvia R. Mallafré의  거실
Loading admin actions …

생각보다 쉽사리 실천하기 힘든 것이 미니멀한 삶의 자세이다. 단순하게 살기엔 눈앞에 놓인 매력적인 선택지가 많다. 하지만 뭐든 처음부터 100%로 잘하려고 하면 두려운 법, 한걸음 한걸음 조금씩 자신이 바라는 이상향에 다가가보자. 묘하게 끌린다. 오늘은 심플 & 미니멀 하우스의 조건에 대해 알아보자. 순서는 상관없다. 다양한 스타일로 연출된 미니멀 하우스를 살펴보면서 우리 집에도 하나씩 적용해보자. 

1. 단순하다.

미니멀과 심플함은 복잡하지 않다. 숨겨져 있는 뜻을 찾거나 얽혀있는 실타래를 풀어낼 필요도 없다. 단순한 매력이 담겨있어야 한다.

2. 시원하게 비우다.

집이 크다고 해서 주어진 공간을 가득 채울 필요는 없다. 미니멀에 한층 더 가가고 싶다면 채우는 욕심보다는 비우는 욕심을 더 크게 가져보자.

3. 필요한 것만 놓기

뭘 해야겠다는 생각을 지우면 심플 & 미니멀 하우스는 생각보다 완성하게 쉽다. 꼭 있어야 하는, 필요한 것만 자리시키자. 잡스러움이 물러간 자리에는 그동안 보이지 않았던, 소소한 행복이 대신한다.

4. 한 컬러로 통일

색을 통일해 거실을 하나의 매스로 만들어낸다. 전체적으로 이어지는 통일감에 한층 다가가면서 흰색이 주는 특유의 순백함이 더욱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5. 한곳으로 몰자.

-내추럴 북카페 인테리어-: 드리머의  거실
드리머

-내추럴 북카페 인테리어-

드리머

당장 쉽사리 버릴 수 없다면 한곳으로 몰아넣는 것도 한 방법이다. 일단 깔끔하게 카테고리를 나눠 물건을 정리하게 쉽게 분류하는 것부터 시작하는 것이 어떨까.

6. 집중할 곳에 집중한다.

거실: 봄디자인의  거실

미니멀을 실천하다 보면 쉽사리 물건 사기도 두려워진다. 행여나 또다시 버려야 하는 짐이 될까 걱정이 앞설 수도 있다. 제대로 가고 있다는 방증이니 걱정하지 말자. 느리지만 임팩트 있는 물건들로만 채워질 우리 집을 더욱 기대할 수 있다.

7. 낮은 가구 배치

무의식적으로 크게 방해되는 요소가 없는 것 또한 깔끔함을 올려내는데 한몫한다. 높지 않은 가구배치를 통해 안정적이고 깊은 무게감을 만들어내는 것 또한 눈여겨보자.

8. 선명한 대비를 통한 차이

주상복합건물-충청남도 논산시 L씨: 디자인 이업의  거실
디자인 이업

주상복합건물-충청남도 논산시 L씨

디자인 이업

색이 주는 극명한 대비로 말끔함을 드러내는 건 어떨까. 블랙 앤 화이트가 지우는 선명한 경계가 뚜렷한 차이로 다가오는 집이다. 색을 통한 질서 정리를 이뤄내고 있다.

9. 무채색이 주는 모던함

차분한 그레이 인테리어: 디자인 아버의  거실
디자인 아버

차분한 그레이 인테리어

디자인 아버

무채색 컬러를 통해 시선이 맞닿는 부담감을 줄여낸다. 자극적이지 않은 담백함 또한 심플함의 한 종류이다. 여기에 무던한 패브릭 소재를 함께 곁들인다면 금상첨화일 듯하다.

11. 뒷받침되는 노력

채광이 확실한 거실: 위드하임의  거실
위드하임

채광이 확실한 거실

위드하임

물건을 쓰고 제자리에 두고 미루지 않는 습관도 중요하다. 항상 정리하는 습관을 들이도록 하자. 자녀가 있다면 배로 들어가는 노력이 필요하겠지만 전혀 불가능한 것도 아니다.

12. 다양한 수납공간

수납장은 크게 차지하는 자리만큼 제 역할을 해낸다. 똑똑하게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도록 계획해보는 것은 어떨까. 소하 건축사사무소에서는 단 차이를 두고 아래 공간을 알차게 활용하고 있다.

13. 조명에 힘을 실자.

양주 덕계동: 하우스톡의  거실
하우스톡

양주 덕계동

하우스톡

아무것도 없는 휑한 느낌과 미니멀은 한 끗 차이이다. 낮이야 따스한 햇살이 빈 공간을 채워주지만, 밤이 되면 되려 썰렁하다는 느낌을 받을 수도 있지 않을까. 조명에는 힘을 실어줘도 될 듯하다.

14. 감사하는 마음

소소함에 감사하는 마음, 그것이 미니멀함의 기본 원칙이 아닐까. 가지지 못한 것에 대한 미련보다는 이미 지니고 있는 것에 감사한 마음을 공간에 담아보자.

15. 원목이 주는 감성

그런 관점에서 원목은 꽤 훌륭한 답안이 될 수 있다. 자연에서 얻은 따스한 온기, 다른 여타 장식이 없더라도 충분히 공간을 가득 채우고도 남는다.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