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기 찬 벽과 천장을 처음 모습으로 되돌리는 방법

Yedam Ann Yedam Ann
Loading admin actions …

여름철, 에어컨을 틀지 않고는 온몸이 끈적거려 견딜 수 없을 때가 있다. 퀴퀴한 냄새나 거뭇거뭇한 벽 한쪽이 심상치 않게 느껴본 적이 있을 것이다. 벽이나 천장에 생긴 곰팡이를 비롯한 습기 때문에 생긴 환경의 변화는 주거환경의 쾌적함을 해친다. 장마나 겨울철 날씨, 가습기의 사용 등으로 인해 벽이나 천장에 곰팡이 생기고 습기로 인해 벽지가 손상되는 경우도 있다. 보기에도 좋지 않을 뿐만 아니라 거주자의 건강에도 나쁘니 빨리 제거하고 개선하는 것이 좋다. 실내 습기의 원인을 찾고 습도를 조절하여 더 쾌적하고 안락한 실내 공간을 만들어보자.

습기의 원인 찾기

Elfa Deutschland GmbH의  침실
Elfa Deutschland GmbH

Viel Stauraum im Schlafzimmer

Elfa Deutschland GmbH

실내의 습도를 높이는 요소는 다양하게 예상할 수 있다. 거주자가 요리, 목욕, 청소 등 실제로 물을 사용하여 생기는 습기가 있다. 빨래를 실내에서 건조하거나 음식물을 조리할 때 충분히 환기하지 않을 때 발생하는 습기가 매우 크다. 원룸 공간에서 라면만 끓여도 실내 습도가 일시적으로 매우 올라가는 것을 볼 수 있다. 아파트의 경우 음식 조리 시 생기는 습기를 외부로 배출하는 시스템이 원활하나 다른 주택 형태에서는 그 기능이 부족할 수도 있다. 겨울철에는 추운 날씨 때문에 환기를 꺼려, 습도 조절에 실패하는 경우가 많다. 

 실내 공기 중에 습기가 많을 조건임에도 실내습도가 오르지 않는 경우, 실내의 습기가 차가운 벽면이나 창문에 물방울로 응집되었다고 생각할 수 있다. 제습기의 역할을 벽면이나 창 유리가 하고 있는 것이다. 이 경우 벽면, 천장이 습기로 인해 피해를 입을 확률이 매우 올라간다. 

생활습관뿐만 아니라 날씨와 기온으로 인해 실내에 습기가 생기기도 하는데, 대표적인 현상이 결로이다. 겨울철, 차가운 바깥공기로 인해 창문과 벽면이 차가워지고, 따뜻한 실내 공기와 만나 차가운 창문과 벽면에 물방울이 응결하는 현상이다. 이렇게 생긴 습기는 실내의 공기를 찜찜하게 만들고 곰팡이가 생기는 환경을 만드는 데 일조한다.

먼지 제거하기

내부 인테리어 - 주방: 엔디하임 - ndhaim의  주방
엔디하임 – ndhaim

내부 인테리어 – 주방

엔디하임 - ndhaim

습기로 인해 생기는 피해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아무래도 벽면과 천장 모서리에 검게 피어난 곰팡이이다. 벽지 위로 보이는 곰팡이는 이미 많이 성장한 상태이다. 이런 상태의 곰팡이는 표면을 닦아낸다고 해서 완전히 없어지지 않고 다시 생겨난다. 몇 가지 단계를 통해 철저히 없애야 회생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벽지에 생긴 곰팡이를 없앨 때는 가장 먼저 마른 헝겊으로 닦아주어야 한다. 물을 흡수하지 않는 코팅 처리된 벽지에 피어난 곰팡이라면, 락스를 물에 희석하여 헝겊에 묻힌 뒤 닦아준다. 닦은 후에는 드라이기로 완벽히 말려주어야 한다. 닦아도 제거되지 않는 곰팡이가 많다면 벽지를 제거하여 안쪽에 있는 곰팡이를 없애야 한다. 그 위에 바로 새 벽지를 덧바른다 해도 다시 곰팡이가 올라오니 반드시 곰팡이가 생긴 부분의 벽지는 떼어내는 것이 좋다. 벽지를 떼어낸 뒤 표면적으로 보이는 곰팡이를 긁어내고 추가적으로 곰팡이를 없애는 과정을 실행해야 한다.

벽 세척하기

리모델링 주방: 구름집의  주방
구름집

리모델링 주방

구름집

새까맣게 자리 잡고 있는 곰팡이는 베이킹소다와 식초를 1대 1 비율로 섞어 분무기에 넣어 벽에 뿌리면 없앨 수 있다. 곰팡이가 심한 곳일수록 반복하여 닦아주는 것이 좋다. 이렇게 직접 만든 세척액이 불안하다면 곰팡이 제거제를 활용하여 닦아내는 방법도 있다. 곰팡이 제거제를 뿌린 뒤 약 2시간 정도 후에 걸레로 닦아내면 곰팡이를 제거하고 동시에 재생을 예방할 수도 있다.

틈새 보수하기

팀버 플레임 하우스 (분홍집): Kim&Kim Studio의  주택
Kim&Kim Studio

팀버 플레임 하우스 (분홍집)

Kim&Kim Studio

곰팡이를 떼어내고 닦아낸 후에는 그 과정에서 생긴 벽면, 천장의 손상을 보수해야 한다. 곰팡이 제거과정으로 인한 손상뿐만 아니라 벽지를 떼어냈을 때 보이는 모든 틈새를 함께 보수하는 것이 좋다. 다시 도배해야 하기 때문에 핸디코트나 컴파운드 등의 제품으로 구석구석 보수해준다. 흔히 핸디코트라는 브랜드 이름으로 더 알려진 퍼티는 실내 인테리어 시공 시 갈라진 곳과 구멍 난 곳을 메우는 제품이다. 벽의 갈라진 부분, 못 자국 등에 발라주면 된다. 틈새를 보수한 후 결로방지 공사를 추가적으로 진행하거나 스티로폼을 대주거나 곰팡이 제거 스프레이를 분사해주는 것도 습기로 인한 피해를 다시 겪지 않기 위한 대책이 될 수 있다.

마감재 시공하기

Original House : the 1st penguin의  주택
the 1st penguin

Original House

the 1st penguin

실내 습도가 올라가는 이유가 결로라면 이 원인을 제거하는 가장 근본적인 방법은 주택의 단열 기능을 높이는 것이다. 차가워진 표면과 실내 공기가 만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 결로로 인한 피해를 막는 방법이다. 벽면 단열 시공이 부족한 주택의 경우 벽면의 온도가 내려가고, 유리창이 계속 차가운 상태로 있기 때문에 계속하여 물방울이 맺힌 상태로 남아있게 된다. 


 이 경우, 외부에 단열재 마감을 다시 할 수도 있고 내부에 결로 방지제나 얇은 스티로폼을 붙여 외부와 내부의 온도 교환을 막으면 된다. 창문은 이중창으로 시공하는 것이 좋고 바깥유리 창호의 단열을 보완하는 것이 좋다. 외부유리와 내부유리 사이의 공기 단열층이 잘 생길 수 있도록 아스테이지나 찍찍이 테이프로 창문 틈새를 밀봉해주면 된다. 

 결로를 방지하는 시공은 전문가와 상담하여 결로의 정도, 범위, 주택의 조건과 환경에 따라 가장 적절한 단열 방식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방수 처리하기

BATH ROOM 2: 제이앤예림design의  욕실

벽면과 천장의 내부적인 처리가 어느 정도 완성되었다면 다시 습기가 차오르지 않도록 결로 방지 페인트를 바르는 것을 고려해보자. 습기가 많이 생기는 곳에 칠하면 이슬이 맺히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저녁에는 수분을 흡수하고 낮에는 건조시키는 기능이 있다. 주로 베란다나 지하주차장 등 이슬이 자주 맺히는 곳에 많이 시공되고 있으면 콘크리트, 석고, 몰타르 등 벽면에 칠하면 된다.

사진 속 욕실은 국내 업체 제이앤예림DESIGN 이 설계한 주택의 주욕실이다. 중성적인 색상의 석제 벽면과 바닥재로 공간에 무게감을 더함과 동시에 따뜻한 조명을 설치하여 너무 차가운 분위기가 되지 않도록 하였다.

습도 조절하기

BATH ROOM 2: 제이앤예림design의  욕실

습기로 인해 이미 피해를 본 상태라면 위의 방법으로 개선할 수 있지만, 가장 좋은 방법은 피해를 입기 전에 실내 습도를 조절하는 것이다. 실내 습도가 너무 높으면 곰팡이뿐만 아니라 거주자의 기분과 거주 환경에도 영향을 주기 때문에 적정 습도로 관리하는 것이 좋다. 실내 온도는 20~22℃ 정도, 습도는 55% 전후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  

습기는 공기보다 무겁고 주택 내부의 하단부터 차오른다. 여름철 장판이 눅눅해지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겨울철은 난방으로 인한 대류현상 덕분에 여름철보다 습도 조절이 용이한 것이다. 하지만 장롱, 서랍 등 벽면과 붙어있는 가구의 경우 난방의 영향도 받지 않고 벽면의 차가움과 그대로 맞닿아 있기 때문에 서랍장 바닥부터 습기가 차오르기 시작한다. 장롱 바닥부터 생긴 곰팡이는 옷까지 번지게 되고 벽면과 천장까지 곰팡이로 뒤덮이게 하기도 한다. 이런 현상을 막기 위해 습기 제거제를 반드시 장롱 하단과 뒷면에 배치하도록 한다. 

요리를 한 후에는 5분 정도 환기를 해주거나 레인지 후드를 사용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빨래를 말릴 때는 가급적 실외에서 말리는 것이 좋고 날씨 때문에 부득이하게 실내에서 건조해야 하는 경우 제습기를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환기는 오전 10시 이후나 낮이 좋고, 오후에는 9시 이전에 하는 것이 가장 좋다. 베란다와 반대편 창문을 최소 10분, 오전, 오후 한 번씩 환기하는 것이 좋다.

욕실 문을 열어두면 습기가 방까지 전해지니, 욕실을 사용한 후에는 문을 꼭 닫아야 한다. 실내에서 난방시설과 가습기를 과도하게 사용하면 벽에 수증기가 생겨 곰팡이가 자란다. 가습기 사용을 줄이고 식물을 키우는 것이 낫다. 눅눅해진 벽에 물과 알코올을 4:1 비율로 섞어 뿌리면 습기를 제거할 수 있으니 참고하자.

실내 습기를 줄이는 팁은 여기서 더 볼 수 있다.

기사 잘 보셨나요? 리뷰를 잊지 마세요!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거나 질문이 있다면, 여기를 클릭!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