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적 요청하기

잘못된 정보입니다. 국가번호 및 전화번호를 다시 확인 해 주세요
보내기' 버튼을 클릭함으로써 개인 정책에 동의하며 요청 수행을 위한 개인 정보 수집 및 활용을 허락합니다.
참고: 개인 정보 폐기는 privacy@homify.com을 통해 상시 요청 가능합니다.

숨바꼭질하듯 숨은 공간들, 스킵 플로어 하우스

Juho Jean Juho Jean
Loading admin actions …

거실, 주방, 다이닝 룸, 아이 놀이 공간, 서재 등등. 가정집에는 알게 모르게 수많은 용도의 공간이 존재한다. 이들은 서로 연결되어 이용에 편리했으면 하다가도, 전부 한 공간에 존재하면 혼란스럽고 제 역할을 못 하게 되는 특징이 있다. 어린 자녀를 둔 건축주 부부는 집의 어느 공간에 있어도 서로의 존재를 느낄 수 있는 공간을 원했다. 그러나 다양한 공간들이 한 평면상에 존재할 경우 생길 혼란스러움은 피하고 싶었다. 여기에 건축가는 스킵 플로어 방식을 적용한 디자인을 제안하였다. 외부와 내부를 모두 화이트 톤으로 마감한 오늘의 집은 심플하고 모던한 외관과 연결된 듯 구분된 실내 공간이라는 건축주의 요구를 모두 충족시킨 똑똑한 집이다. 일본에 위치한 오늘의 집은 역시 일본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건축가 LIC 야마모토 건축 설계 사무소(LIC・山本建築設計事務所)가 그 설계를 맡았다.

심플한 흰색 상자 같은 외관

정면에서 바라본 집의 외관은 단순하기 그지없다. 1층은 두 계단 올라선 나무 현관문과 새하얀 벽이 전부이다. 2층도 역시 하얀 벽과 테라스로 이루어진 심플한 구성. 집의 1층 정면으로는 창을 최소화해 사생활을 보호하려는 건축가의 의도가 담긴 설계. 도로에서 시선이 닿지 않는 2층은 한 걸음 물러선 입면과 테라스로 충분한 채광과 더불어 야외 공간을 확보하였다. 심플, 심플함을 강조한 건축주의 요구에 부합하는 미니멀한 외관.

서로 가족 같은 유대관계를 가진 공간들

바닥에 높이 차이를 두어 공간을 잇고 분리하는 방법인 스킵 플로어 방식은 본래 층과 층 사이에 중간층을 설치하여 두 층을 연결하는 설계 방식이었다. 오늘날 진화한 스킵 플로어 방식은 층의 개념을 약화시켜 공간을 층으로 나눌 수 없이 공간을 분화시키기도 한다. 이 집에서 건축가가 사용한 방식도 바로 이런 방식으로, 이 집은 1층과 2층으로 나누어지지 않고 다양한 층의 집합으로 이루어진 하나의 큰 공간이 되었다. 이로 인해 건축주 부부가 원하던 어느 공간에서도 가족의 존재를 느낄 수 있는 공간이 탄생하게 되었다. 연결된 가족의 공용 공간은 아이를 위한 놀이 공간, 서재, 주방, 다이닝 룸, 거실, 일본식 화실 등이다. 집의 다양한 부분에 높이차를 주어 가족이 어느 위치에 있어도 서로의 기운을 전달해 안정감이 생기고 유대감을 기를 수 있는 집의 구성 방식. 내가, 또는 우리 가족이 원하는 생활 방식이 그대로 녹아든 공간을 가질 수 있다는 점이 바로 나만의 주택을 짓고 싶은 가장 큰 모티브가 아닐까.

시각에 따라 분리되기도, 연결되기도 하는 공간

아이가 있는 건축주 가족은 아이가 마음껏 놀 수 있는 놀이 공간을 만들고 싶으면서, 동시에 흩어진 아이 장난감으로 인해 집이 어수선해 보이는 것은 피하고 싶었다. 또한, 집의 어느 공간에서도 아이가 잘 지내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기를 희망하였기에, 아이의 놀이 공간을 거실과 주방의 중간층에 두어 효율적인 동선 구성과 더불어 어느 방과도 연결되어 아이를 확인할 수 있게 설계를 진행하였다. 아이 방은 아이가 주로 시간을 보내는 공간으로, 자라나는 아이의 창의성과 성격 발달에 큰 영향을 미친다. 또한, 호기심과 활동량이 많은 아이가 다칠 수 있는 요소를 제거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므로 여기를 눌러 아이 방 디자인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와 팁을 얻어보자. 

한 공간에 함께 위치한 주방, 다이닝, 거실

이 집은 여러 개의 작은 거실들을 가진다. 이 거실들은 각각 조금씩 다른 저만의 목적을 가지고 있다. 아이가 노는 거실, TV와 소파가 있는 거실, 손님을 맞는 거실 등이 바로 그것이다. 아이의 놀이 공간에서 두 블럭 내려와 있는 이 공간은 부엌과 다이닝, 소파가 있는 공간으로, 부엌에서는 놀이 공간이 보이지만 소파는 집의 다른 부분으로부터 좀 더 차단되고 아늑함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이다. 

거실을 향한 또 하나의 문을 가진 서재

서재의 출입문은 보이는 사진의 뒤쪽에 위치한다. 그러나 집의 중심을 향한 또 하나의 문을 가져 역시 유대관계를 형성한 공간이다. 한쪽 벽에 설치된 심플하지만 실용적인 책장은 건축주 부부가 아이와 함께 채워 나갈 공간. 집주인의 지식 저장고이자 취향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서재를 다양한 아이디어로 꾸며보자. 상상력을 자극하는 서재 아이디어는 여기를 눌러 확인하자.

기사 잘 보셨나요? 리뷰를 잊지 마세요!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거나 질문이 있다면, 여기를 클릭!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