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조로운 박공지붕을 개성 넘치는 소재로 바꿔준 주택

Yubin Kim Yubin Kim
Loading admin actions …

밋밋하고 단조롭던 하얀 주택이 리모델링을 거쳐 활기를 얻었다. 뾰족한 삼각 박공지붕은 주택을 클래식하고 아담하게 연출할 수 있어 활용하기 좋은 소재인데, 이 주택에서는 그저 지루하게만 보일 뿐이었다. 포르투갈의 건축가, RUBEN FERREIRA의 손을 거쳐, 평범했던 박공지붕이 어떻게 유니크한 소재로 활용될 수 있었는지 살펴볼 차례다. 거주지와 상가가 한 건물에 구분되어 배치된 건물로, 국내 상가주택 디자인과 연관 지어 참고하기 좋은 사례다.

외관 – Before

파사드부터 만나볼 텐데, 앞선 소개를 통해 예상할 수 있었듯 단조로운 외관이 보인다. 아래층은 상가로, 위층은 거주구역으로 활용하던 2층짜리 건물. 아무런 장식이 없는 모습이 깔끔하다기보다는 밋밋함을 앞세우고 있었다. 건물과 건물 사이 공간도 매우 협소하여 전체적으로 여유가 느껴지지 않던 주택이다.

외관 – after

이번에는 리모델링 이후의 외관. 기본 골조는 전혀 손대지 않아 뾰족한 박공 형태가 그대로 남겨진 모습이다. 가장 크게 달라진 것은 마감재와 발코니. 입면을 목재로 두르고, 2층 입면에 커다란 절개를 내서 독특한 테라스를 만들었다. 지붕의 경사를 그대로 따라 절개된 발코니로, 표면은 반투명 유리로 살짝 높여 채워 모던한 매력을 한층 높였다. 발코니 안쪽에 달린 벽등 또한 입면을 조금 더 유니크하게 돋보이게 해준 요소다.

발코니 내부

조금 더 가까이에서 발코니를 만나보자. 지붕 바로 아래에 마련되어 쾌적한 야외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이곳은 건축주 가족에게 가장 사랑받는 공간으로 꼽힌다. 이들이 운영하는 1층 가게에서 업무를 마치거나 가게가 휴업하는 날이면, 거주지에서 여유로운 휴식 기분을 즐기고 싶어 하는 가족을 위해 특별히 신경 쓴 부분이기 때문.
가게 문을 닫고 2층으로 올라와, 업무시간에는 누리지 못했던 주변 자연환경을 온전히 느낄 수 있는 여유를 제공하는 공간이다. 작은 드링킹 타임을 즐기는 가족들에게는 최적의 장소. 발코니의 모던한 디자인이 아늑함을 더해준다.

실내

실내 전반에는 밝고 쾌적한 분위기가 흐른다. 천장과 벽을 홀 화이트로 마감하고 바닥 컬러에 포인트를 준 모습. 밝은 옐로우 톤의 마루가 실내의 경쾌함을 높여주는 원인이다. 

가구와 소품의 컬러는 공간의 기본 색상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선택했다. 베이지, 옐로우, 화이트가 강약을 이루며, 심플한 디자인을 갖춰 리드미컬한 실내 분위기가 연출되었다.

거실과 다이닝 룸

뾰족한 박공 형태는 실내에서도 도드라진다. 기존에 있던 중간 천장을 허물고 지붕의 경사를 그대로 드러내서 확 트인 분위기를 꾀했다. 경계 없이 오픈된 거실과 다이닝 룸의 해방감이 오픈 천장으로 인해 더욱 높여질 수 있었다.

전면 유리

야외 공간과 닿는 부분 벽은 트인 느낌을 강조하기 위해 유리 벽으로 마감한 것도 리모델링의 포인트다. 바닥부터 지붕까지 뻗은 유리가 바깥의 햇살과 공기를 실내로 가득 들여 여유 넘치는 거주 공간을 연출하고 있다.

클래식한 박공지붕을 모던하게 활용한 주택, 여기를 통해 국내 사례도 함께 만나보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리뷰를 잊지 마세요!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거나 질문이 있다면, 여기를 클릭!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