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한 번 따라해볼만한 예쁜 집 인테리어

Yedam Ann Yedam Ann
Loading admin actions …

처음으로 갖는 내 집, 사랑하는 사람과 새로운 시작을 하는 신혼집, 행복한 가족이 함께하는 집까지, 집이 가지는 의미는 거주의 기능 그 이상이다. 나의 주택을 가지는 것은 그 집에서 보내는 시간만큼 소중하고 특별한 일이다. 그래서 내 집을 더 예쁘고 아름답게 꾸미고 싶은 마음은 당연하다. 인터넷이나 잡지에는 온통 예쁘고 멋진 집들이 가득한데, 내 집을 꾸미는 것은 도통 감이 잡히지 않는다면 기사에서 소개하는 몇몇 주택들을 살펴보자. 복잡하지 않지만 간단한 포인트나 색상 선택으로 어딘가 특별해 보이는 실내 인테리어를 시공한 집들이다. 가장 나다운 나만의 공간, 가장 편안한 우리 둘만의 공간, 더 따뜻한 느낌의 우리 가족을 위한 인테리어를 원한다면 이 주택들을 참고하여 인테리어를 계획해보자.

독특한 가구를 활용한 거실

Baltic Design Shop의  거실
Baltic Design Shop

Lounge-Sessel & Couchtisch aus Recyclingholz

Baltic Design Shop

사진 속 거실은 공간의 구성이 그다지 특별하지는 않다. 화이트 컬러가 바탕이 되고 직사각형 창문들이 벽을 채운다. 목제 타일이 창문들 아래 부분을 메우며 공간의 단조로움을 없앤다. 이 공간에서 눈여겨 봐야 할 것은 공간의 중앙에 놓여있는 테이블과 의자이다. 화이트 컬러의 배경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목제 의자는 로우 스타일의 의자임과 동시에 책자나 리모콘 등 거실에서 필요한 작은 물건들을 수납하기에 적절한 공간을 가지고 있다. 의자를 구성하는 각 나무판자마다 텍스처와 결이 달라 더욱 독특한 디자인을 이룬다. 옐로우 컬러의 포인트가 돋보이는 원형 테이블은 의자와 비슷한 높이로 활용성이 높다. 도트 패턴의 바닥재는 공간에 유쾌함을 더한다.

조명을 활용한 인테리어

마스터룸: OUA 오유에이의  침실
OUA 오유에이

마스터룸

OUA 오유에이

국내 업체 OUA 오유에이가 설계한 주택의 침실은 얇은 목제 타일로 구성된 벽면과 짙은 우드톤의 바닥재가 공간을 채운다. 다양한 컬러의 목제 타일도 매력적이지만 각각 다른 형태와 조도의 조명이 공간의 분위기를 결정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천장에 설치된 심플한 디자인의 조명, 침실 옆 테이블 위에 배치된 원형의 독특한 조명, 벽면에 설치된 보조조명과 천장 라인을 따라 설치된 작은 등들을 원하는 분위기에 따라 끄고 켜며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데 도움을 준다. 침실 뒤편으로 보이는 욕실은 조금 더 차가운 느낌의 조명을 설치하여 모던한 인테리어를 만들었다.

침실과 서재가 한 공간에

homify의  침실

대부분의 아이 방이나 개인 방은 침실과 공부 공간, 작업 공간이 같이 있는 것이 국내 주택의 일반적인 모습이다. 공간의 갯수가 제한적이기 때문에 최대한 공간의 면적을 효율적으로 배분하여 그 기능을 채워 넣어야 한다. 사진 속 공간은 공부 공간과 취침 공간이 함께 있는 방의 모습이다. 긴 책상 옆으로 단을 높여 매트리스를 배치하여 취침 공간을 만들었다. 더불어 반투명 파티션을 설치하여 공간 구획에 힘을 실었다. 높인 단 아래에 남는 공간은 서랍을 넣고 칸을 나누어 자투리 수납공간으로 활용하였다.

계단 밑 공간을 활용한 인테리어

​예산휘헌_ 언덕을 넘은 해가 들어오는 집: SDL 신정엽디자인연구소 의  거실
SDL 신정엽디자인연구소

​예산휘헌_ 언덕을 넘은 해가 들어오는 집

SDL 신정엽디자인연구소

복층으로 이루어진 사진 속 공간은 계단이 차지하는 면적이 꽤 크다. 계단과 계단 아래쪽 수납공간의 검정색 그리드가 공간의 통일성을 이루며 화이트 컬러 주요색과 어우러져 모던 스타일 인테리어를 만든다. 자칫 방치될 수 있었던 계단 밑 데드 스페이스를 선반과 서랍장, 수납장으로 채워 각종 전자제품과 소품, 스포츠용품 등을 배치하였다. 칸마다 종류별로 정리하여 물건을 찾을 때 편리하도록 하였다. 화이트 앤 블랙 배치로 차가워 보일 수 있는 공간은 우드톤의 가구와 바닥재로 따뜻한 느낌도 잃지 않았다.

바닥재를 활용한 다채로운 인테리어

blue house_매혹적인 Blue와 집이 만나다: (주)바오미다의  서재 & 사무실
(주)바오미다

blue house_매혹적인 Blue와 집이 만나다

(주)바오미다

마치 지중해 국가의 한 주택을 보는 것 같은 이 주택은 독특한 바닥재가 눈에 띈다. 카펫을 깔아 놓은 듯 목제 바닥재 위로 재단된 패턴 타일이 시공되었다. 네 개의 타일이 모여 하나의 큰 패턴을 완성하는 바닥재는 공간을 시원하게 보이게 하며 다이닝 공간과 공부 공간을 자연스럽게 연결한다. 유리문으로 가로막혀 있어 답답하게 느껴질 수 있는 오픈 공간을 하나의 바닥재로 처리하면서 단절된 느낌을 없앴다. 녹색, 파랑색, 노랑색 등 다양한 색상과 각각 다른 디자인의 조명과 의자를 배치함으로써 지중해 스타일 인테리어를 완성하였다. 2층으로 향하는 계단에는 액자와 소품을 배치하여 선반의 역할도 하도록 하였다. 이 주택처럼 독특한 바닥재로 공간의 분위기를 반전시킨 시공 예는 여기서 볼 수 있다. 

파티션을 활용한 수납과 공간 구획

파티션: 제이앤예림design의  다이닝 룸

이 주택은 복도가 따로 없이 바로 거실과 이어지는 구조의 공간이다. 소파로 시작되는 거실과 복도 공간 사이에 반투명 파티션 선반을 배치하여 공간을 구획하였고 현관 공간을 더럽히는 신발들을 깔끔하게 정리하였다. 자연스럽게 공간을 나누면서도 수납공간도 확보한 셈이다. 거실 공간을 살펴보면, 벽면 전체를 수납장으로 채우지 않고 벽 위쪽에 수납장을 설치하여 공간을 활용하였다. 긴 테이블을 거실 중앙에 배치하여 작업 공간, 소파 테이블, 다이닝 테이블의 역할을 모두 수행하도록 하였다.

화이트에 컬러를 더한 인테리어

심플한 화이트 인테리어의 환골탈태: 퍼스트애비뉴의  거실
퍼스트애비뉴

심플한 화이트 인테리어의 환골탈태

퍼스트애비뉴

화이트 컬러는 어느 인테리어 스타일에서나 두루 쓰이는 인기 많은 색상이다. 다양한 소재와 만나 각각 다른 느낌을 연출하고 공간을 넓게 보이게 하기 때문이다. 또한 주요색으로 쓰여 인테리어의 도화지 같은 역할을 하기 때문에 어떤 색상과도 잘 어울리고 강조색을 돋보이게 해준다. 화이트 컬러만 인테리어에 쓰일 때는 자칫 단조로운 느낌을 낼 수 있지만 사진 속 공간은 여러 색상과 패턴의 가구가 화이트 컬러 배경 위에 그림을 그리듯 배치되어 있다. 마름모꼴 패턴이 돋보이는 패브릭 의자와 레드 컬러가 주를 이루는 벤치 매트리스와 쿠션들이 단순한 구조의 주택을 다채롭게 채웠다.

계단을 활용한 인테리어

홍제동 개미마을 주택 프로젝트: OBBA 의  복도 & 현관
OBBA

홍제동 개미마을 주택 프로젝트

OBBA

사진 속 주택은 서울의 한 달동네의 약 26평 부지에 전체 면적 14.9평으로 지어진 2층 집이다. 새로운 생활을 시작하는 젊은 부부의 보금자리가 된 이 주택은 작은 면적에 최대한 단순화된 구조를 설계하여 효율적인 공간 구성을 완성한다. 여기서 눈에 띄는 부분은 1층과 2층을 잇는 계단 부분이다. 하얀 벽을 따라 만들어진 하얀 계단은 부부와 함께 사는 반려묘를 위한 계단이다. 짙은 목제 계단은 부부가 아래위로 드나들 수 있는 계단이다. 감각적인 느낌을 주는 이 계단 공간은 거주자와 거주자에게 소중한 존재에게 모두 행복한 공간을 만드려는 건축가의 세심함이 돋보이는 공간이다.  

<photographer : Kyungsub Shin>

기사 잘 보셨나요? 리뷰를 잊지 마세요!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거나 질문이 있다면, 여기를 클릭!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