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소의 디자인으로 최대의 건축 효과를 맛보다

Yubin Kim Yubin Kim
Loading admin actions …

길고 가느다란 부지에 들어선 주택은 디자인에 있어 골칫거리다. 독일의 건축사사무소, J+J. Viethen에서 기량을 발휘한 주택을 함께 둘러볼 기회다. 도시건축에 특화되어 작업을 선보이는 이들은 좁다란 부지의 특성을 강점으로 적극 활용하여 색다른 디자인을 펼쳐냈다. 

유난스러운 장식으로 화려함을 추구하기보다는 작은 변화로 단조로움을 피하기를 택했다. 서로 다른 스타일링이 한 공간에서 믹스매치를 이루고, 평범한 듯한 인테리어에 포인트를 더하는 디자인을 항상 곁들인 주택이다. 곳곳을 세심하게 눈여겨볼수록 빠져드는 단독주택, 외관부터 만나보자.

외관

주택의 첫인상은 새하얀 입면이 반겨주어 클래식함이 묻어난다. 심플해 보이는 구조인데, 개성이 돋보이는 이유는 뾰족한 박공지붕과 강인한 버티칼 디자인에 있다. 나아가 박공 형태로 디자인된 공간은 사각매스와 분리하여 입체감이 돋보이는 모습이다. 중심이 되는 사각 매스를 기준으로, 공간들이 모듈 형태를 취한다. 

2층에서 이어지는 발코니는 파사드의 포인트. 화이트 외벽에 목재 가구들이 악센트를 주며 편안한 느낌을 더한다. 버티칼 너머로 펼쳐질 실내 인테리어를 궁금케 하는 파사드.

오픈 디자인

1층에서는 모던한 주방과 다이닝 룸, 입체적인 계단이 반겨준다. 주변보다 살짝 높은 부지라는 조건을 강점으로 활용하여 실내 어느 곳이든 빛이 잘 들어올 수 있도록 계획한 것이 핵심이다.

실내 디자인에서 눈여겨볼 점은 믹스 매치 스타일링이다. 사진 속 1층에서는 먼저 헤링본 바닥과 중후한 목재 테이블, 화병이 클래식한 요소를 이룬다. 여기에 블랙 메탈 계단을 더해 화사한 공간에 흔치 않는 임팩트를 더했다. 기하학적인 나선을 이루는 계단이 클래식한 실내에 젊은 감각을 불어넣었다.

스타일 믹스

발코니와 연결되는 2층에는 거실이 자리한다. 거실에서도 스타일의 믹스매치가 돋보이는데, 예컨대 러스틱 스타일의 붉은 보인트 벽은 미니멀 벽난로와 아이러니하게도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나머지 벽은 모두 새하얗게 통일하여 자연광을 부드럽게 흡수하는 모습. 가구 및 패브릭은 중성적인 색채로만 배치하여 서로 다른 스타일링의 믹스매치의 완성도를 높였다.

사적 공간

3층에는 오픈형 디자인을 자제하고 사적 공간으로 꾸려졌다. 깔끔한 가구들과 더불어 눈에 띄는 것은 미니멀한 계단 디자인. 직선의 조합이 두드러지는 미니멀 스타일로, 다락방으로의 경쾌한 발돋움을 꾀한다. 단조로울 수 있었던 모던 공간에 유쾌함을 더하는 디자인이다. 

다시, 외관

실내를 벗어나 마지막으로 다시 한 번 외관을 살펴보자. 측면에서 바라보니 파사드에서는 볼 수 없었던 점이 눈에 담긴다. 좁고 긴 부지에 정원을 꾸리기 위해, 정원을 두 개로 분리하는 아이디어를 취한 것도 그중 하나다. 건물로 인해 나뉜 정원은 면적으로 이루어져 다른 컨셉으로 신선한 관리를 노려볼 수 있다. 두 정원을 이어주는 측면의 가느다란 초록 부지 역시 외관에 색다른 분위기를 전하는 요소다.

작은 시도로 큰 변화를 줄 수 있는 주택 아이디어, 패브릭을 활용해 보는 것은 쉽게 따라 할 수 있어 활용 만점이다. 여기를 통해 커튼으로 주는 커다란 인테리어 변화를 함께 만나보자.

소중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서 드림하우스와 관련된 무료 상담을 받아볼 수 있습니다.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