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한가운데 평온감을 맛보다, 플로팅 하우스

Yubin Kim Yubin Kim
Loading admin actions …

당신이 꿈꾸던 바닷속 휴식은 무엇인가? 푸른 해변과 야자수가 이루는 이국적인 풍경도 좋지만, 나의 일상을 담백하게 펼쳐낼 수 있는 주택이 바다 위에 있다면?

이번에 소개할 프로젝트는 마치 바다 위에 떠 있는 듯한 모습을 뽐내고 있는 젊은 부부의 단독주택이다. 일본의 건축가, Atelier-kan의 아이디어와 노고가 담긴 결과물을 함께 만나보자.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며 유니크한 외관은 눈을 사로잡기에 충분하고, 실내에서 담기는 바닷가 뷰는 부부에게 매일같이 사치스러운 기분을 선사한다.

photograph by. 三好芳昭

하늘에 떠 있는 거주지

일본 교수의 남단, 가고시마 현. 동쪽으로 바다가 펼쳐진 모래 언덕에 세워진 주택이다. 기본 구조는 철골이며, 6개의 가느다란 기둥이 매스를 떠받치는 형태. 이로 인해 자연스레 아래는 필로티 공간이 탄생했고, 거주공간은 마치 하늘에 떠 있는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자연 속 생활을 꿈꿨던 클라이언트의 소망이 현실로 펼쳐졌다.

기둥으로 인해 생긴 필로티가 돋보이는 주택, 국내 제주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여기를 통해 함께 만나볼 것! 

세련된 외관

다른 각도에서 바라본 주택의 모습은 더욱 유니크하다. 바다를 향한 파사드는 유리로 전면 개방된 것과는 대조적으로, 후방 입면은 사진과 같이 소극적인 형태를 갖췄다. 길고 가느다란 창을 가로로, 그것도 불규칙하게 짜 넣어 리듬감 있는 독특한 입면이 완성된 모습. 모퉁이까지 연결되는 유연한 형태가 인상적이며, 보는 각도에 따라 다양한 입면을 뽐내고 있어 유쾌한 인상을 이룬다.

바다와의 일심동체

내부에서 바라본 파사드는 다음과 같다. 바다를 향해 광활한 창문을 냈고, 이어지는 3m 폭의 발코니 바닥은 물로 채울 수 있도록 설계했다.

이는 모래 언덕과 바다 전경이 마치 거주공간과 이어지는 것처럼 보이기 위한 아이디어다. 탁 트인 창문 너머로 보이는 수상 발코니 덕에 거실 바로 앞에 바다가 펼쳐지는 듯한 환상을 불러일으킨다.

개방적인 인테리어

내부는 거실과 다이닝 룸, 주방이 오픈된 LDK 구조로 계획했다. 바다 측을 향해 전면 개방된 입면과 콘크리트 인테리어가 어우러져 현대적인 분위기를 강하게 이룬다. 

사방으로 오픈된 주방도 주목할 요소다. 반투명 유리로 제작한 아일랜드 테이블은 식탁으로 연결되어 활용도가 높고, 아래는 넉넉한 수납공간을 마련하여 편리한 레이아웃으로 완성되었다. 해변가의 레스토랑과 같은 기분을 매일같이 느낄 수 있는 디자인. 일상에서의 작은 사치를 누리고 싶다면, 이처럼 자연과 하나 되는 인테리어를 참고해보면 도움이 될 것.

바다를 향한 욕실

개방형 디자인은 욕실에서도 예외가 아니다. 흰색을 베이스로, 세면 공간과 욕조가 있는 공간은 유리로 구분하여 미니멀 스타일링을 꾀했다. 외부 시선이 닿지 않는 높은 위치에 영리하게 마련한 창문은 욕실에 커다란 해방감을 선사한다. 눈앞에 끝없이 펼쳐지는 바다 풍경으로, 풍부한 여유를 누릴 수 있는 공간.  

멀티미디어 공간

마지막으로 소개할 곳은 부부의 취미생활, 독서와 음악감상이 담기는 공간이다. 양 벽에 커다란 수납장을 짜 넣어 책이나 DVD를 넉넉하게 디스플레이할 수 있도록 계획했다. 테이블이 수납장 한구석에 꼭 맞게 들어가는 구조이므로, 탁 트인 바다 뷰를 바라보는 데 답답함이 없다. 실용성을 추구한 미니멀한 디자인이지만 외부 경관이 실내에 스며들어 그 자체로 인테리어가 되어주는 모습이다.

소중한 리뷰, 잊지 마세요! 여기를 통해 무료 상담을 만날 수 있습니다.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