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uリノベーション의  주방

단조로운 집에 색을 입히는 아파트 리모델링

Juhwan Moon Juhwan Moon
Loading admin actions …

요즘 나이 든 아파트에 젊고 새로운 감각을 더하는 방법이 주목받고 있다. 칙칙하고 단조로웠던 기존의 아파트에 화려한 색을 입히는 순간, 집은 생기를 되찾는다. 게다가 그곳에 머무는 사람의 추억과 기억은 차곡차곡 집안에 쌓인다. 바로 오늘 기사는 오래된 아파트의 지루한 인테리어에 질린 사람이나 유행에 민감한 신혼부부라면 더욱 재미있게 볼만한 아파트 리모델링이다. 

오늘의 집은 일본의 건축사무소 NU리노베이션(NUリノベーション)에서 디자인한 일본 요코하마 시(横浜市)의 73.7㎡(약 22.2평) 면적 아파트다. 기존의 답답하고 어두운 공간에 활기를 더한 색채 디자인이 돋보인다. 물론 전체 내부공간의 배치에 변화를 꾀한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게다가 자녀가 없는 젊은 부부가 함께 여유를 즐길 공간까지 갖췄다. 그럼 이제 언제나 즐거운 웃음소리가 가득할 집을 찾아갈 차례다.

어둡고 칙칙한 분위기의 변신 전 공간

먼저 변신 전 공간을 확인하고 리모델링을 마친 모습을 살펴보도록 하자. 오늘의 집은 일본의 평범한 20평대 아파트다. 한국의 아파트는 벽이 건물의 뼈대를 이루는 벽식 구조로 주로 짓지만, 일본은 기둥-보 구조가 흔하다. 따라서 무게를 지탱하지 않는 벽은 쉽게 철거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하지만 변신 전 집은 우선 답답한 분위기가 강하다. 물론 어둡고 칙칙하기도 매한가지다. 

생기를 더해 꾸민 생활공간

nuリノベーション의  주방
nuリノベーション

キッチンとダイニングテーブルをつなげたデザイン

nuリノベーション

변신 전과 같은 공간이라고 믿을 수 없는 대변신이다. 아파트에서 불필요한 벽은 없애고 기둥과 보를 그대로 드러냈다. 덕분에 개방적인 공간배치가 돋보인다. 하나하나 요소를 살펴보면, 기존의 방 형태 주방은 개방형 조리대로 설치해 거실을 마주 보도록 꾸몄다. 주방 뒤의 기둥은 파란색으로 칠해 산뜻한 분위기를 살리고, 아기자기한 조명과 톡톡 튀는 색채의 의자를 놓았다. 생기가 넘치는 인테리어 디자인이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화려한 타일이 눈길을 끄는 주방 디자인

주방 조리대를 조금 더 세심하게 들여다보자. 기존의 폐쇄적인 주방을 개방적으로 바꾸고, 조리대는 대면식 조리대로 꾸몄다. 거실을 마주 보는 배치 덕분에 언제나 부부가 대화를 나눌 수 있어 좋은 배치다. 이와 더불어 화려한 패턴 타일을 벽에 붙여 모든 이의 눈길을 끈다. 자칫 더러워지기 쉬운 조리대 옆 벽을 깔끔하게 관리하면서, 아름다움까지 생각하는 아이디어다.

조리대와 이어지는 원목 테이블

일자형 조리대 끝은 자연스럽게 원목 테이블과 이어진다. 요리를 마치고 음식을 바로 식탁으로 낼 수 있어 동선이 효율적이다. 게다가 손님을 초대할 때에도 언제나 대화를 나눌 수 있는 배치다. 소통에 중점을 둔 가정이라면 추천한다. 여기에 색을 입힌 의자가 공간에 활기를 더한다. 그런데 이 사진 속에서 또 하나 눈여겨볼 부분이 있다. 바로 바닥의 다양한 재료다. 주방, 다이닝 룸, 거실의 바닥 재료를 다르게 활용해, 벽 없이 각각의 개방적인 공간을 구분하는 아이디어다. 

파란 카펫을 깔아 꾸민 거실 디자인

nuリノベーション의  벽
nuリノベーション

リビングには、ゴロゴロと寛げるようブルーのカーペットを敷いた

nuリノベーション

거실 바닥에는 파란색 카펫을 깔아 꾸몄다. 따뜻한 소재와 시원한 색이 함께 어우러지는 공간이다. 거실 한쪽 벽에는 텔레비전 수납장을 설치하고 선반을 마련했다. 오늘의 집에서 거실은 손님 초대를 즐기는 부부에게 아주 이상적인 인테리어가 돋보인다. 좌식생활에 맞춰 거실에 테이블을 두고, 모두 둘러앉아 늦은 저녁부터 아침까지 이야기꽃을 피울 수 있는 아이디어다. 거실, 주방, 다이닝 룸 어디에 있어도 언제나 대화를 나눌 수 있다. 그럼 좌식 생활에 어울리는 디자인은 어떨까? 여기 링크에서 좌식 생활을 위한 디자인을 확인해 보자.

거실 한쪽을 갤러리 공간으로 만들기

거실 한쪽은 부부가 함께 앉아 독서를 즐기거나 손님 초대에도 활용하는 공간을 마련했다. 그리고 벽에는 액자를 걸기 좋도록 하얀색으로 칠하고, 천장에는 트랙 조명을 설치해 빛을 조절할 수 있다. 이른바 거실 한쪽을 갤러리 공간으로 만드는 인테리어 아이디어다. 의자 아래는 수납공간으로 사용하고, 유리 블록을 끼워 넣은 벽 뒤에는 침실을 배치했다.

아늑한 기운이 감도는 부부 침실

마지막으로 확인할 공간은 부부 침실이다. 침실은 집에서 가장 사적인 공간이자, 지난 하루의 피로를 해소하고 다음 날을 준비하는 곳이다. 그래서 침실 디자인에는 아늑함을 강조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먼저 침대 머리맡에는 작은 선반을 붙여 작은 소품이나 집기를 올려놓을 수 있도록 꾸몄다. 그리고 은은하게 빛이 들어오는 유리 블록을 벽에 활용했다. 침대 아래에 마련한 수납장이나 미닫이문은 작은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디자인이다. 전체적으로 아늑한 기운이 감도는 침실 디자인이다. 만약 다른 침실이 궁금하다면, 여기 링크에서 다양한 침실 아이디어를 확인해 보자.

기사 잘 보셨나요? 여러분의 소중한 리뷰를 남겨주세요! 이곳에서 무료로 상담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Casas inHAUS의  주택

건축/인테리어 전문가를 찾고 계시나요 ? 연락처를 남겨 주시면 적합한 전문가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습니다.

당신에게 딱 맞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