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층 안방과 다실/서재: (주)건축사사무소 모도건축의  침실
2층 안방과 다실/서재: (주)건축사사무소 모도건축의  침실
2층 안방과 다실/서재: (주)건축사사무소 모도건축의  침실

함께 나이들어 가는 집을 만들다    

  <진 집>의 대지는 대구 도심에서 벗어난 신주거단지에 자리잡고 있다. 1970-80년대 조성된 단독주택 지역이었으나 다가구주택과 다세대주택으로 서서히 변화하고 있는 곳이다. 주변에 새로이 들어선 아파트에 비해 다소 낡아 보이기도 하지만 골목길의 풍경은 이곳이 잘 조성된 단독주택지역이었음을 알아볼 수 있다.   <진 집>은 남쪽으로 길게 면한 단순한 직사각형 형태의 긴 집을 짓고자 하는 건축주의 바램에 따라 계획되었다. 장식이나 치장을 배제하고 생활에 필요한 것, 꼭 있었으면 하는 공간만으로 구성되어 있다.   1층은 공용공간으로, 2층은 사적인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남쪽으로 향한 전면부는 서비스를 받는 공간(served space), 북쪽에 위치한 후면부의 실들은 서비스를 하는 공간 (servant space)이 되도록 배치되어 있다.   서측의 도로에서 대문으로 들어가면 북쪽의 기다란 마당을 따라 현관까지 이어진다. 현관의 어두운 공간을 통과하여 복도를 지나면 채광과 전망이 트이는 남쪽의 거실로 연결된다. 주방과 면해 있는 식당은 거실과 하나의 공간으로 이루어져 소통의 중심 공간으로 자리한다. 동쪽 끝에는 2개층 높이의 선룸이 위치하여 색다른 공간을 경험한다. 거실 뒤편에 자리한 계단을 따라 직선으로 오르면 다락방을 가진 두 개의 방으로 연결되고 여기서 75센티미터를 더 오르면 안방과 옷방, 다실, 기도실을 만나게 된다. 기도실은 북쪽의 은은한 빛이 들어오는 경건한 공간이다. 안방과 옷방, 다실은 남쪽으로 향하는데 경사진 천장이 세 개의 실을 연결하여 공간의 확장을 유도한다. 안방을 지나 동쪽의 발코니에 이르면 선룸을 내려다볼 수 있다. 선룸의 남쪽에는 마당과의 사이에 완충공간을 두어 아늑함을 극대화한다. 2층의 방과 안방을 나누는 1미터 폭의 중정은 엄격해 보일 수 있는 외관에 편안함을 더해 주는 장치이다.   벽돌, 목재, 콘크리트 등 시간이 지나면서 그 깊이가 더해가는 재료들은 삶과 함께 나이들어 가는 집을 구성하는 데 중요한 요소가 된다. 함께 나이들어 가는 집, 추억이 켜켜이 쌓일 수 있는 편안한 공간으로 가득한 <진 집>은 시간에 따라 낡아가며 사람이 늙어가는 것과 함께 자연스러운 과정으로 기억될 것이다.

컬러: 갈색
재료: 우드
크레딧츠: 사진=신경섭
비슷한 사진
Comments

견적 요청하기

잘못된 정보입니다. 국가번호 및 전화번호를 다시 확인 해 주세요
보내기' 버튼을 클릭함으로써 개인 정책에 동의하며 요청 수행을 위한 개인 정보 수집 및 활용을 허락합니다.
참고: 개인 정보 폐기는 privacy@homify.com을 통해 상시 요청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