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HOLE_하늘문집: AND(에이엔디) 건축사사무소의  주택
SKYHOLE_하늘문집: AND(에이엔디) 건축사사무소의  주택
SKYHOLE_하늘문집: AND(에이엔디) 건축사사무소의  주택

사람의 공간 + 신의 공간

한 중풍병자를 네 사람이 데리고 와서 지붕에 올라가 뜯고 중풍병자를 상에 뉜채로 달아 내리자 예수님께서 믿음을 보시고 소자야 네 죄 사함을 받았느니라.고 하십니다. _ 마가복음 2장 3절사람이 거주하는 집에 신성한 공간을 함께하고 싶어 하는 건축주는 성경에 나오는 일화를 소개했다. 지붕에 구멍을 내어 내려오는 공간에 대한 이야기는 이 주택의 모티브가 되었다. 이로 인해 연상된 내부공간의 수직 동선, 빛의 유입, 그리고 명상적 공간은 주택의 일상적 기능을 수용하면서 동시에 그것으로부터 초월하여 시선을 내포할 수 있을까? 하늘로 난 문, 그 너머의 무한한 공간으로 연결된 집을 상상했다.

신성한 공간 + 건축적 산책로

천창으로 빛을 드리우는 방식은 판테온과 같은 종교적 건축에 역사적으로 많이 쓰여져 왔다. 중심공간에 태양빛과 날씨의 변화를 하루 종일 지속적으로 내부에 전달하여, 우주적 스케일이 내부에 현현하는 신성한 상징적 경험을 불러일으킨다. 한편 건축적 산책로는 르꼬르뷔제의 빌라사브와에 잘 표현된 것처럼 사람의 움직임에 의해 경험되는 현상학적 공간이다. 이 두 개의 역사적인 참조물을 결합하여 제3의 공간을 구축하고자 했다. 하늘의 움직임과 결합되면서, 동시에 사람의 움직임에 의해 조직되는 공간을 의도했다. 정면에서 지붕까지 비스듬히 관통하는 경사로는 천창과 결합되어 그러한 의도를 현실화 한다. 새벽에 집 중앙의 두 개층 높이의 공허부로 하늘의 빛이 드리워, 기도/명상과 함께 하루의 시작을 알린다. 외부의 경사로와 내부의 계단은 순환하는 동선을 만들며, 마당과 내부, 테라스, 뒷마당의 숲으로 연결되는 산책로를 구성한다. 하루 종일 내부의 중심에 드리운 빛의 변화는 멈추지 않는다.

컬러: 화이트
재료: 타일
비슷한 사진
Comments

견적 요청하기

잘못된 정보입니다. 국가번호 및 전화번호를 다시 확인 해 주세요
보내기' 버튼을 클릭함으로써 개인 정책에 동의하며 요청 수행을 위한 개인 정보 수집 및 활용을 허락합니다.
참고: 개인 정보 폐기는 privacy@homify.com을 통해 상시 요청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