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yang의 건축가 | homify

202 건축가 in 고양

서비스 지역

도시와 전원생활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고양의 매력

고양시는 일산서구, 일산동구, 덕양구를 아우르는 인구 100만의 대도시다. 서울의 서쪽에 자리를 잡은 고양시는 흔히 일산이라는 이름으로 익숙한데, 80년대 말 분당신도시와 함께 개발한 일산신도시의 영향이 크다. 물론 오래전부터 고양시는 서울과 가까운 지리적 조건 덕분에 한국의 대표적인 대도시 중 하나로 알려졌다. 고양시는 북쪽으로 파주시, 양주시와 접하고 있으며, 강 건너 김포시를 바라본다.

고양시의 특징은 신도시 개발 당시 발전한 도심지의 풍경과 한강 하구의 고즈넉한 분위기를 동시에 느낄 수 있다는 점이다. 번화가를 지나면 금세 논과 밭이 펼쳐진 풍경이 나오고, 멀리 북한산 풍경은 번잡한 도시 생활에 여유와 즐거움을 선사한다. 따라서 도시와 전원생활을 동시에 즐기고 싶다면 고양의 건축가와 함께 드림 하우스 디자인에 도전해보자.

고양의 건축가는 다른 지역의 전문가와 어떻게 다른가?

고양의 건축가는 도시와 전원의 감수성을 동시에 지닌 전문가다. 기존의 일산지구와 더불어 최근 개발되는 원흥지구나 삼송지구에서는 도시의 다양한 맥락을 고려해 건물을 디자인한다. 또한, 정발산동이나 마두동처럼 주택단지를 조성한 지역에서는 전원생활에 맞춰 주택을 완성한다. 그만큼 고양의 건축가는 다양한 유형의 주거환경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다.

고양의 건축가가 지닌 또 다른 매력은 신선한 디자인 아이디어에서 찾을 수 있다. 대개 새로 개발하는 도시에서는 톡톡 튀는 아이디어가 관건이다. 예를 들어 상업 시설 디자인에서는 많은 이들의 발걸음을 끌어야 한다. 이러한 관점에서 고양의 건축가는 섬세한 감각과 개성 넘치는 아이디어를 더한다. 새로운 것이 끊임없이 들어서는 신도시의 문화를 받아들이는 건축가다.

고양의 지리 조건과 기후를 반영한 주택 아이디어는?

고양은 한강 하구의 지리 조건과 기후의 영향을 받는다. 예전에는 종종 강물이 범람해 홍수 피해를 보곤 했지만, 이제는 자유로가 둑 역할을 겸하므로 그런 걱정이 없다. 고양시는 한강 하구의 평탄한 지형과 파주와 양주 등 북한산 줄기로 이어지는 구릉지의 지리적 특징도 독특하다. 따라서 고양의 건축가와 주택을 디자인할 때는 평지와 구릉지 두 가지 맥락을 동시에 고려하는 것이 좋다.

서울과 파주 그리고 개성을 연결하는 자유로는 고양시를 지나간다. 또한, 수많은 고양 시민이 일터를 향할 때 자유로를 이용한다. 이러한 접근성은 고양이 대도시로 성장하는 데 큰 도움이 되었다. 고양의 주택 디자인에서는 교통망과 주차공간을 염두에 두자. 대중교통의 접근성도 꼼꼼히 따져보고, 넉넉한 주차공간을 여유롭게 활용하는 아이디어는 어떨까?

기후와 날씨도 주택 디자인에서 빼놓을 수 없다. 고양의 건축가는 지역 날씨와 기후에 맞춰 주택을 설계한다. 여름에 시원하고 겨울에 따뜻한 공간을 만드는 것이 그들의 목표다. 고양시 날씨는 대개 서울과 비슷한 편이다. 어느 집이나 마찬가지지만, 높은 단열성능을 확보하고 에너지 효율을 생각해 주택을 디자인해야 한다. 고양 건축가의 도움을 받아 기후에 맞춘 주택을 완성하자.

통일을 향한 길, 고양의 발전 가능성과 장점은?

최근 남북관계를 생각하면 통일이 그리 요원한 일이 아닌 것처럼 여겨진다. 앞서 언급한 자유로는 통일 후 고양시가 더욱 발전하는 토대가 된다. 예를 들어 자유로를 따라 파주시만 지나면 한 시간 이내에 개성에 다다를 수 있다. 그만큼 통일 후 남북을 넘나드는 관문 도시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다. 자연히 산업, 주거, 관광 등 모든 부문에서 크게 발전할 것이다. 

종종 고양시의 그린벨트 해제에 관한 이야기도 들을 수 있다. 지금은 규제로 묶인 지역이 풀리게 되면 고양시의 주택 보급이 늘어나게 된다. 물론 자연보호와 기존의 경관 등 생각할 부분이 많지만, 고양시의 또 다른 발전 가능성을 점칠 수 있다. 이때 고양의 건축가는 드림 하우스를 꿈꾸는 예비 건축주의 길잡이가 될 수 있다. 다양한 자연적, 문화적 배경을 분석하고 세상에서 가장 편안한 보금자리를 디자인할 것이다.

고양의 건축가를 만나기 전에는 무엇을 주의해야 할까?

수도권 주택시장에서는 고양시를 서울 근교의 전원주택 단지로 주목한 지 오래다. 실제로 많은 이들이 도심의 번잡한 일상을 뒤로하고 고양시 내의 단독주택 단지로 터전을 옮긴다. 고양의 건축가를 찾아 주택을 의뢰하고 상담받는 이들도 꾸준히 늘어난다. 그럼 고양의 건축가를 만나기 전에는 무엇을 먼저 알아두는 것이 좋을까? 자신이 집을 지으려는 땅을 자세히 파악하자.

고양시에는 군사시설보호구역이 넓게 퍼져있다. 한강을 따라서나 파주와 양주를 향하는 지역이 주로 여기에 해당한다. 이러한 시설 주변에는 집을 짓기 힘들기 때문이다. 따라서 무턱대고 땅을 구매하기보다 대지 조건과 이력을 알아봐야 한다. 비슷한 조건으로 고양시의 농지도 꼼꼼히 살펴보자. 도심의 단독주택과 똑같이 생각한다면 큰 낭패를 보기에 십상이다.

고양의 주택 프로젝트에서 고려할 건축법과 지방 조례

모든 건축물은 건축법의 영향을 받는다. 그리고 지역에 따라 지방 조례로 건축물을 관리한다. 지방 조례는 대개 도시 경관을 유지하거나, 지역의 특성에 맞춰 거주자가 안전하게 일상생활을 영위하도록 돕는 규칙이다. 그럼 고양의 주택 프로젝트에서는 어떤 지방 조례를 고려해야 할까? 고양시에는 개발제한구역, 이른바 그린벨트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특히 서울과 고양시 사이의 산자락은 대부분 개발제한구역이다.

반대로 주택 건설을 촉진하거나 공동주택을 지원하는 지방 조례도 있다. 예컨대 고양시에서는 공동주택관리법 시행령에 따라 10세대 이상의 소규모 공동주택을 관리하는 비용을 일부 지원한다. 노인과 장애인의 편익증진에 필요한 공사나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공간 확보에 필요한 공사 그리고 안전사고를 방지하는 안전조치에 필요한 공사 등이 지원금을 받을 수 있는 범위다.

고양의 건축가에게 필요한 예산은 어느 정도일까?

건축가의 능력뿐만 아니라 건축가가 활동하는 도시도 설계비에 영향을 준다. 고려할 것이 많은 대도시에서는 예상외의 변수도 발생하기 마련이다. 이때 고양의 건축가는 복잡한 대지 조건에 맞춰 완벽한 주거공간을 계획한다. 대개 설계 대가는 전체 공사비의 일정 비율을 받는다. 일산에서는 전체 공사비가 5억 정도 드는 주택이라면, 그중 5% 정도의 2500만 원을 설계비로 생각하는 것이 좋다. 

3.3㎡당 설계비를 받는 경우도 흔하다. 대개 경제적으로 설계한 경우 순수 설계비를 15만 원 정도를 적정으로 생각하는데, 40평 규모의 주택이라면 600만 원인 셈이다. 여기에 더해 별도의 구조설계비와 상세도면을 고려하면, 3.3㎡당 설계비로 적어도 60만 원이 필요하다. 물론 복잡한 공정에는 정확한 도면과 시공상세도가 필요하다. 그만큼 건축가가 투자하는 시간도 길고 노력도 배로 든다. 중요한 점은 설계비를 적게 들이면 그만큼 세부 디자인을 놓치기 쉽다는 점이다. 

완벽한 고양의 건축가를 찾는 가장 쉬운 방법은?

고양에는 많은 건축가가 활동하고 있다. 소형 아틀리에부터 큰 규모의 건설사에 이르기까지, 건축주가 원하는 모든 전문가가 있다. 따라서 자신에게 알맞은 전문가를 찾는 것이 중요하다. 그럼 여기 homify에서 소개하는 고양의 건축가를 만나보자. 고양시의 건축가와 더불어 주변 도시의 전문가도 함께 찾아볼 수 있다. 또한, 건축가뿐만 아니라 고양시에서 활동하는 다른 분야의 전문가도 만나보자.

일산의 단독주택 단지를 돌아다니다 실제 주민을 만난다면 건축가를 소개받는 것도 좋다. 아니면 단독주택에 거주하는 이웃이나 친구에게 물어보자. 덕양구의 고양시청 주변이나 각 구청 근처에는 행정업무를 도와주는 건축사무소도 찾아볼 수 있다. 하지만 더욱더 간단한 방법이 있다. homify에서 마음에 드는 디자인을 찾고 아이디어 북을 만드는 건 어떨까? 모두 우리 집에 어울리는 완벽한 고양의 건축가를 찾기 위한 첫걸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