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nam의 건축가 | 호미파이 & homify

287 건축가 in 성남

서비스 지역

다채로운 흐름을 담아내는 성남시의 지리적 특징

남한산성의 남쪽에 위치한다는 뜻을 담고 있는 성남시는 서울을 두르는 위성도시 중 가장 먼저 계획된 도시로서 당당한 풍채를 자랑한다. 또한 주위로는 광주산맥이 둘러싸는 분지 지형에 속한다. 구시가지는 옆으로는 남한산성이, 서쪽 끝으로는 청계산과 맞닿아 있다.

성남시는 크게 구도심과 분당 신도시, 판교 신도시 지역으로 나눠볼 수 있다. 전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일반 구인 분당 신도시와 테크노밸리로 명성을 떨치고 있는 판교 신도시와는 다른 분위기를 뿜는 구시가지의 중원구나 수정구는 지금의 성남시를 있게 한 터줏대감 역할을 자처한다.

아는 만큼 보이는 법이다. 지역에 담긴 지리적, 문화적 흐름을 읽을 수 있는 건축가를 homify에서 만나보자. 성남시의 지역적인 특징과 조화롭게 어우러질 아늑한 공간을 완성할 수 있는 건축가를 만나볼 수 있다.

과거와 미래가 함께 공존하는 성남시의 지역적 특징

구도심과 확연히 구분되는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분당구는 1991년 분당 신도시 개발과 함께 계획도시로서의 모습을 처음 드러냈다. 구분 없이 건물이 들어선 구시가지와는 달리 푸른 녹음도 풍부하다. 하지만 몇십년이상 오래된 아파트가 10만 세대를 넘고 있다. 때문에 노후화로 인한 재건축이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분당 옆으로는 판교가 자리한다. 판교에서는 단연 판교테크노밸리를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다. 국내 유수의 많은 IT기업이 입주해있는 판교테크노밸리의 인구는 판교 세대수의 두 배가 넘는다. 테크노밸리는 판교를 지역내 공급과 수요를 모두 충족할 수 있는 도시로 만들어줬을 뿐만 아니라 성남 고등 공공 주택 지구나 성남 판교 대장 도시개발사업 등 주변 그린벨트 지역 개발도 촉발시키고 있다.

계획도시에 자리한 성남시 건축가

때문에 성남시와 같은 계획도시라면 건축가가 할 일은 더욱 많다. 시가지와 협업해 이뤄내는, 도시는 전문가에게는 거대한 그림판과도 같아 보인다. 도시를 설계하고 건물을 짓는다. 많은 기회가 주어진 만큼 더욱더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는 능력이 큰 성남시 건축가이다.

건축가는 단지 건물만 짓는 것이 아니라 도시 흐름에 변화를 꽤하는 역할을 해낼 수 있다. 성남시 건축가는 '안전 마을 길 디자인'에도 적극적이이다. 범죄 우발지역이나 열악한 환경에 처한 곳의 디자인을 개선해 쾌적한 환경으로 탈바꿈시키는 사업은 도시민들의 삶의 질을 한층 더 높여내고 있다.

건축가를 만나기 전 유의해야 하는 사항

똑같은 면적에 주택을 계획하더라도 건물의 형태에 따라 건축 비용은 천차만별로 달라질 수 있다. 공사비는 설계도를 그려보고 내역과 수량 산출서를 뽑아 구조와 같은 같은 여러 업체의 견적을 받아보고서야 계산할 수가 있다. 처음부터 도면을 그려보지도 않고 평당으로 계산하는 것에는 무리가 있다는 것을 참고해두자.

설계와 허가 그리고 견적, 시공, 준공으로 이어지는 건축 과정에 있어 가장 먼저 해야 할 것은 땅을 구입하는 것이다. 토지이용규제서비스나 민원24 홈페이지에 들어가 건물을 짓고자 하는 대지의

대략적인 정보를 파악한 후 건축가를 만나보자. 구체적인 면적과 용도를 파악한 후 성남시 건축 조례에 들어가 용적률과 건폐율 등을 확인해 볼 수 있다. 물론 건축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부분이지만 좀더 깊은 애정과 관심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법이다. 성남시 건축가와 유익하고 진중한 소통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첫걸음을 떼보자.

성남시에서 건축물 시공시 예상 견적

성남시에 건축물을 계획하고 있다면 대략 얼마 정도로 예산을 잡아볼 수 있을까? 건축비는 평당 계산할 수 있는데 이는 건축계획단계에서 전체적인 공사비를 예측하기 위한 참고로 사용할 수 있다. 건축물의 디자인과 형태, 들어가는 자재와 여러 가지 상황에 따라 동일한 평수일지라도 결과적으로는 상당한 차이를 보일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하자.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에 지하 1층과 지상 3층, 옥탑을 포함한 509.08㎡ (154.00평)의 다가구 주택은 평당 238만 원 ~ 374만 원으로 책정되었는데 총공사비 3억 6천만 원에 시공되었다. 그보다 좀 더 큰 성남시 분당구 궁내동의 다가구 주택은 967.02㎡ (292.52평)에 평당 410 ~ 474만 원으로 책정되어 총 12억에 시공되었다는 것도 참고로 활용해보자.

규제와 완화를 동시에 규정하는 성남시의 건축 조례

미래지향적인 시가지답게 성남시는 건축물 규제에도 철저하지만 반대로 완화에도 꽤나 열려있는 자세를 취하고 있다. 성남시 도시 계획 조례를 살펴보자. 용도지역 안에서의 건축제한이나 경관지구 안에서의 건축제한, 미관지구 안에서의 건축제한 등을 꽤나 구체적이고 체계적으로 규정한다.

하지만 동시에 도시의 혁신적인 발전을 위한, 유화적인 면도 함께 살펴볼 수 있다. 성남시 건축 조례 제26조 건축물의 높이 제한에서는 '가로구역별 건축물의 최고 높이를 완화하여 적용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되는 대지에 대하여는 영 제82조에서 정하는 바에 따라 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고 높이를 완화하여 적용할 수 있다.'고 규정한다. 기본적인 틀은 잡아두되, 상황에 따라 변화할 수 있는 여지를 마련해뒀다. 시가지가 규정해둔 조례를 참고해 건축가와 함께 건축계획을 꼼꼼히 세워보자.

나와 맞는 성남시 건축가

그렇다면 성남시 건축가와는 어디서 만날 수 있을까? 건축은 종합 예술이자 진보적인 기술력을 통칭한다. 때문에 건축사 별로 모두 스타일이 다르니 믿을만한 지인을 통하거나 혹은 건축가의 홈페이지나 블로그를 통해 이전 시공사례를 눈여겨본 후 본인과 맞는 건축가를 찾는 것을 수도 있다. 시작이 반이다. 나와 맞는 건축가를 찾는 과정은 매우 중요하니 심혈을 기울여보자.  

homify에는 200명이 넘는 성남시 건축가가 등록되어있다. 홈페이지에서 성남 건축가의 멋진 건축물을 둘러보고 그 즉시 연락을 통해 소통할 수 있다. 계획 중인 건축 프로젝트가 있다면 homify에서 무료 상담을 받아보는 방법은 어떨까? 드림 하우스를 만들어줄 건축가를 지금 찾아보자.

homify에서 찾는 성남시 건축가

건축가에게도, 건축주인 우리에게도  주어진 대지와 함께 환경을 둘러싼 지리적 특징을 이해하는 과정이 매우 중요하다. 지역의 특징을 담아내고 미래의 흐름을 읽어낼 수 있는 진취적인 성남시 건축가는 homify와 함께 하고 있다. 

성남시는 분당과 판교만 하더라도 각각 하나의 자치구를 떠올리게 하는, 큰 부피감을 자랑하는 도시이다. 많은 기회는 다양한 가능성을 내포하듯, 성남시는 여전히 팽창을 멈추지 않고 있다. 무궁무진한 발전이 기대되는 도시의 성장에 힘입은, 성남시 건축가를 homify에서 함께 찾아보자.

비슷한 사진 검색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