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의 바닥 시공 전문가 | homify

1 바닥 시공 전문가 in 서울

서비스 지역

서울 바닥 시공 전문가는 어떤 일을 하는 전문가일까?

실내에서 신발을 벗고 생활하는 한국인에게 방바닥은 언제나 몸과 맞닿은 공간이다. 요즘은 많은 이들이 침대를 사용하지만, 여전히 따뜻한 바닥에 몸을 눕히고 여유를 즐기는 것이 편안하게 느껴진다. 과거 한국인의 전통적인 주거공간인 한옥에서는 구들장 위에 흙을 발라 마감하고, 다시 그 위의 바닥에 종이를 발라 인테리어를 마무리했다. 그러나 오늘날 서구화된 생활방식과 주거공간에서는 색다른 바닥 마감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최근 서울의 인구가 줄어든다고 하지만, 여전히 대한민국 수도 서울에는 1000만 명에 가까운 인구가 밀집해 있다. 그들의 생활공간도 무려 340만 호에 이르는데, 그중 아파트가 43.7%로 가장 높은 비율을 기록한다. 그 뒤를 단독주택과 다세대주택이 잇는다. 여기서 서울의 바닥 시공 전문가가 하는 일은 확실하다. 우리의 주거공간을 구성하는 바닥을 아름답게 만드는 이가 바로 서울 바닥 시공 전문가다.

서울의 주거공간에 알맞은 바닥 시공 디자인 아이디어

앞서 언급한 대로 서울에는 150만 호에 가까운 아파트가 들어서 있다. 그만큼 서울에서 둘 중 하나는 아파트에 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데 아파트는 단조롭고 획일적인 공간으로 여겨진다. 따라서 거주자의 개성을 더하면서 색다른 공간감을 연출할 수 있도록 바닥을 꾸밀 수 있다. 110만여 다가구주택과 47만여 다세대주택도 마찬가지로 건축주의 취향을 드러내는 것이 중요하다.

노원구에는 서울에서 가장 많은 아파트가 자리를 잡았다. 그리고 광진구에는 단독주택과 다가구주택이 가장 많다. 만약 단독주택을 꾸미려는 건축주라면 조금 더 다채로운 바닥 시공 아이디어에 도전할 수 있다. 형태와 재료를 세심하게 고려해 바닥을 꾸며보자. 서울에는 30년 넘은 노후주택 비율이 7%다. 그리고 15년이 지난 건물은 46%다. 바닥재가 낡았다면 이를 다시 꾸미고 활력이 넘치는 공간으로 집을 바꾸자. 모두 서울 바닥 시공 전문가가 도와줄 수 있다.

서울 바닥 시공 전문가를 고용하는 예산은 얼마나 들까?

바닥 시공은 재료와 전문가의 능력에 따라 그 예산이 천차만별이다. 거기다 대부분 임금은 그 지역의 생활비에 근거하는 만큼, 물가가 높은 서울의 바닥 시공 전문가는 다른 지역보다 예산이 더 드는 편이다. 간단히 장판을 바닥에 시공한다면, 3.3㎡당 재료비와 인건비를 모두 더해 5만 원 정도가 든다. 그러나 데코타일이나 강화마루를 시공할 때는 같은 면적당 8~10만 원을 생각하는 것이 좋다.

바닥 마감재도 예산을 크게 좌우하는 요소다. 예를 들어 온돌마루는 3.3㎡당 적어도 10~12만 원이 든다. 한 걸음 더 나아가 실제 나무로 제작한 원목 마루는 같은 면적이 30만 원이 넘을 때도 있다. 물론 일반적인 장판보다 시공이 까다롭고, 원목 마루를 위한 기술이 필요하므로 인건비도 비싸다. 천연 대리석 마감재와 타일도 종류와 특성에 따라 비용과 예산이 크게 달라진다.

인테리어 리모델링에서는 기존 바닥 마감재를 철거하는 작업도 필수다. 이를 위한 철거 비용도 별도로 고려하는 것이 좋다. 또한, 아파트 발코니 확장에서는 기존 바닥보다 면적이 늘어나는 만큼, 이를 미리 계산하고 빼놓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서울 바닥 시공 전문가는 다양한 재료와 시공법에 익숙한 이들이다. 수시로 바뀌는 재료의 가격을 가장 빠르게 파악하고, 다양한 전문가와 함께 완벽한 바닥을 완성한다. 

서울 아파트 바닥 시공 프로젝트에서 주의할 몇 가지

서울 곳곳의 아파트는 서울다운 도시 풍경을 연출한다. 이처럼 많은 아파트에는 그 수만큼 다양한 바닥 시공 아이디어가 존재한다. 그럼 서울 아파트 바닥을 시공할 때는 무엇을 주의해야 할까? 먼저 최근 아파트를 비롯한 공동주택에서 가장 큰 문제는 층간소음이다. 서울에서는 이를 위해 공동주거시설 층간소음 관리에 관한 조례를 갖추고 있다. 그러나 갈등의 원인을 처음부터 없애는 건 어떨까? 흡음과 방음 성능이 좋은 바닥재를 시공할 수 있다.

또한, 앞서 언급한 대로 아파트 디자인은 대개 단조롭고 획일적이다. 대량으로 공간을 공급할 때 경제성을 생각하기 때문이다. 여기서 지은 지 오래된 아파트라면 기존 바닥에 색다른 분위기를 더해보자. 서울에는 지은 지 15~30년 된 아파트가 48만여 호에 이른다. 여기에 30년 넘은 아파트도 6만여 호에 가까운데, 기존의 주택이 가진 공간감을 살리면서 젊고 세련된 감각을 더해 바닥을 마감하자. 

서울 기후와 날씨를 고려한 바닥 시공 아이디어는?

지역의 기후와 날씨는 전통적으로 바닥 마감재를 좌우한다. 예를 들어 남부지방의 한옥에서는 넓은 대청마루로 시원하게 여름을 날 수 있으며, 추운 북부지방에서는 따뜻한 온돌 위에서 겨울을 보낸다. 이는 여전히 오늘날의 서울 주거공간에서도 마찬가지다. 습한 여름에 대비해 습기에 강한 재료로 바닥을 꾸며보자. 반대로 건조한 겨울에도 대비하자. 이때 고려할 점은 바닥 마감재가 뒤틀리거나 터지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외부공간의 바닥 마감재도 빼놓을 수 없다. 특히 여름철 비가 집중되는 서울에서는 습기에 강하고 썩지 않는 재료로 외부공간의 바닥을 꾸며야 한다. 테라스 바닥을 나무 데크로 마감한다면 방부목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아니면 타일을 시공해 빗물에 대비할 수 있다. 바닥 타일은 외부공간 뿐만 아니라 주방과 욕실에서도 도전할 수 있는 디자인 아이디어다.

서울의 바닥 시공에서 도전할 수 있는 재료와 마감법

주택 시장에서는 다양한 바닥 마감재를 살펴볼 수 있다. 서울의 아파트에서는 강화마루와 강마루를 자주 시공하는 편이다. 먼저 강화마루는 나무의 수지를 접착제로 붙인 뒤 그 위에 필름을 붙인 형식의 마감재다. 그리고 강마루는 얇게 켠 나무로 합판을 만들고 필름을 붙인 바닥재다. 두 가지 모두 장판보다 고급스러운 인상을 남기고, 내구성이 높은 것이 장점이다. 

만약 조금 더 예산을 투자할 수 있다면 원목마루와 온돌마루도 서울의 주택에 시공할 수 있다. 원목마루는 대개 합판 위에 원목을 붙여 가공한 제품이고, 온돌마루는 합판에 무늬목을 붙인다. 원목마루는 네 가지 마감재 중에 가장 비싸지만, 우아한 실내 분위기를 연출하는 데 유용하다. 물론 그만큼 값어치를 하는 재료다. 그리고 온돌 마루는 그 이름처럼 열전도율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최근 우드 타일과 헤링본 바닥 시공도 인기를 끈다. 우드 타일은 3.3㎡당 자재비가 5만 원 정도로 다른 재료보다 낮은 편이다. 주기별로 인테리어를 바꾸고 싶은 서울의 예비 건축주라면 도전할 법한 바닥 마감재다. 그리고 헤링본 바닥은 청어 뼈 모양으로 엇갈려 시공하는 방법을 일컫는다. 여기에는 기술과 정확성이 필요한 만큼 시공비가 비싸지만, 완성 후에는 독특한 공간감을 느낄 수 있어 선호한다. 우리 집에 가장 어울리는 바닥재를 선택하는 방법을 링크를 통해 확인하자. 

서울 바닥 시공 전문가를 만나는 가장 쉬운 방법은?

그럼 서울에서 바닥 시공 전문가는 어떻게 만날 수 있을까? 도시 곳곳에서 활동하는 바닥 마감재 전문가를 찾아가 보자. 예를 들어 종로구와 중구 일대에는 바닥재를 실제로 판매하면서 시공까지 겸하는 바닥 시공 전문가가 있다. 그리고 각 아파트 단지 내의 상가나 주변 상업 시설에서는 인테리어 디자이너가 바닥 시공을 함께한다. 저마다 여건에 맞는 서울 바닥 시공 전문가를 찾아보는 건 어떨까?

그러나 세상에서 가장 간단한 방법은 따로 있다. 바로 여기 homify에서 소개하는 서울 바닥 시공 전문가를 만나는 것이다. 실제 시공 사례를 살펴보고, 전문가 연락처를 얻어 상담할 수 있다. 서울에서는 마루 시공 전문가와 바닥 시공 전문가가 같다. 색다른 바닥 아이디어를 발견한다면, 나만의 아이디어 북에 이를 저장하고 전문가에게 보여줄 수도 있다. 서울 바닥 시공 전문가와 더불어 완벽한 우리 집을 디자인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