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wangju의 공예 전문가 | homify

0 공예 전문가 in 광주

서비스 지역
일치하는 결과가 없습니다. 이 카테고리에 최초로 사진을 올려보세요!

문화가 살아 숨 쉬는 도시, 광주

서울특별시와 경기도 남양주시에 접하고 있는 광주는 남한산을 중심으로 약 31만 명의 인구를 가지고 있는 도시이다. 광주산맥의 영향으로 기복이 심한 구릉이 많지만, 평지가 적어 경지면적은 총면적의 22%에 불과하고 대도시에 인접해 있어 교통이 발달하여 있다. 광주는 중부지역과 서울을 연결하는 교통 요지의 역할을 하며 제조 산업이 활발하였다. 이에 따라, 광주의 제조업 인구는 전체 인구의 12.6%를 차지하는데, 현존하는 제조업은 조립 금속, 비금속공업, 섬유, 의류, 인쇄업, 나무 가구 공업 등과 같은 공예 사업이 발달하여 있다. 또한, 광주는 예로부터 사찰 및 도자기를 굽던 가마터 등이 많은 문화 유적지로 신석기 시대와 청동기 시대 유적이 산재해있다. 그러므로 도시 문화가 접근하지 않고 옛 풍습이 살아 숨 쉬는 공예를 체험해 볼 수 있는 문화 공간도 많이 있다. 이 곳에서는 공예 전문가들이 활동하며 건축물의 아름다움을 배로 증진해 줄 수 있는 많은 공예 작품이 존재한다. 

광주의 공예 전문가는 무슨 일을 할까?

일반적으로 공예는 생활에 필요한 것을 아름답고 유용하게 만드는 것을 의미하며 제작 목적에 따라서 독창적인 예술성을 중요시하는 미술 공예와 실용적인 면을 강조하는 생활 공예로 나눌 수 있다. 제작 방법에 따라서 손으로 직접 만들어 적은 양을 생산하지만 아름다움을 강조한 수공예와 많은 양을 생산하지만 편리함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기계로 만드는 기계 공예로 나누어진다. 또한, 공예에 사용되는 재료에 따라, 도자기, 금속, 자수, 칠보, 왕골, 나전, 종이, 목공예 등으로 분류된다. 즉, 공예는 아름다우며 실용적일 때 우리의 생활 속에서 빛을 발한다. 빠르고 효율적인 것에만 중심을 둔 오늘날의 건축물에 공예 전문가의 깊이 있는 손맛이 필요한 인테리어 요소가 겸한다면 실내 공간은 한층 높은 수준의 디테일을 완성할 수 있다. 광주에서는 도자기 굽는 공예 전문가가 많이 활동한다. 더불어, 광주 도자기 박물관 전통 공예원이라는 곳은 광주 시민들이 주말에 편안한 마음으로 들려 도자기를 굽는 체험 등의 문화생활을 할 수 있는 공간이며, 광주 왕실 도자기 판매 관과 같은 전통 작가 공방과 전시장이 동시에 존재하여 광주 시민의 도자기 사랑을 엿볼 수 있다. 그러므로 많은 광주 공예가는 박물관이나 축제, 혹은 개인의 공방에서 일일 도자기 굽기 체험 및 레슨을 통해 광주 시민에게 도자기 공예의 아름다움을 전파한다. 이로 인해 광주 건축물의 인테리어 요소에는 도자기 공예가 빛을 발한다. 

광주 건축물의 인테리어와 공예 전문가는 어떤 관계를 이룰까?

공예품과 인테리어는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이다. 그러므로 실내 인테리어 건축가와 공예가의 시공은 항상 함께 진행되며, 서로에게 긍정적인 효과를 준다. 광주에서의 공예 전문가는 도자기 공예뿐만 아니라 건축물의 다양한 공간을 위해서도 큰 노력을 한다. 예를 들면, 사람이 모이는 공간인 거실은 밝고 편안한 분위기 연출이 필수이다. 그러므로, 편안함을 기본으로 하며 개인의 취향을 담은 공예품이 필요하다. 이를테면, 전체적인 실내 인테리어 분위기에 조화롭게 연출할 수 있는 편안한 소파, 소파 옆에 위치하여 안락한 독서 시간을 제공해주는 색다른 디자인의 책꽂이, 개성을 담은 램프, 우아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 캔들 홀더 등이 모두 공예품이라고 볼 수 있다. 또한, 주방에서도 특색 넘치며 실용성 있는 공예품을 찾아보기 쉽다. 손바느질의 투박한 아름다움을 입을 수 있는 앞치마, 평범함을 거부한 벽걸이 접시, 원목 소재를 사용한 찻주전자와 찻잔 세트 등의 나만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주방용품이 공예품이라는 점에 대해 공예 전문가의 미적 감각과 꼼꼼한 스킬은 실내 장식 및 인테리어에 매우 필요하다. 하지만, 공예품은 현대인이 추구하는 실용성과는 거리가 멀다. 공장에서 효율성을 기준으로 생산하는 것이 아니라, 공예가의 정성이 담겨있는 예술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므로 경제 활동을 하며 가격 대비 가성비를 생각하는 젊은 30대 층보다는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으며 공예가의 정성을 예술로 감상할 수 있는 40~50대가 공예품을 인테리어 요소로 관심을 많이 가진다. 이에 따라, 경기도 교통정보센터의 광주 연령 인구 분포 자료 (2018년 기준 )에 의하면, 광주는 40~49세의 시민이 전체 인구의 19%를 차지한다. 이 것은 예로부터 사찰 및 도자기 가마터가 많았던 엣 광주의 풍습을 예술로 받아 드리고자 하며, 개인의 거주 공간에 보존하고 싶어하는 광주 시민들이 많이 존재한다는 의미이다. 그러므로 광주의 문화로 자리매김한 도자기 공예를 통해 광주의 공예 전문가들의 작품 수요가 여전히 높은 것이 아닐까. 

광주에서 공예 전문가의 공예품을 구매하기 위한 비용은 얼마나 들까?

일반적으로 공예품의 가격은 공예가의 솜씨와 재료 및 목적에 따라 천차만별이다. 하지만, 문화 유적 도시인 광주에서는 도자기 축제를 비롯해 많은 공예 축제와 박물관이 존재한다. 구매 의도가 없이 참가만 하여 공예 전문가의 예술에 대한 깊은 안목을 감상하는 것도 문화인으로 다가가는 좋은 한걸음이 될 것이다. 직접 도자기 굽기에 참가하고 싶다면 약 4~6만 원 정도의 비용으로 도자기 체험과 직접 구운 도자기까지 가져갈 수 있으니 일석이조이다. 또한, 광주 도자기 공예 전문가의 손길이 담긴 공예품을 원한다면, 약 1만원의 작은 기념품에서 약 200만 원이 넘는 도자기까지 다양한 종류를 선택할 수 있다. 또한, 광주에서 각종 다양한 분야의 공예품 전문가를 찾아볼 수도 있다. 공장에서 찍어내어 생산하는 인테리어 요소가 아닌 공예 전문가의 정성스러운 노력과 그 시간의 아름다움을 나만의 공간에 채우고 싶다면 공방에 방문하여 공예품을 감상해보는 것을 어떨까?

광주에서 공예 전문가를 찾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공예 전문가는 개인의 작품성을 띠는 개성 있는 공예품으로 다른 건축 전문가보다 활발하게 개인의 홍보 플랫폼이 있는 경우가 많다. 그러므로 오늘날의 활발한  소셜 미디어의 검색 및 인터넷 검색 포털 사이트를 통해 자신의 스타일에 유사한 공예 전문가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하지만, 내가 위치한 도시에서 나의 취향에 적합한 공예 전문가를 만나기 위해서는 homify를 사용해보자. 공예는 실내 인테리어와 밀접한 관계를 가져 공예 전문가를 만나기 전에는 실내 인테리어 전문가와 상담도 추천한다. 바쁜 일과 중 에도 homify는 간편한 검색으로 광주의 공예 전문가뿐만 아니라 다양한 건축 관련 전문가를 만나 볼 수 있어 매우 편리하다. 이뿐만 아니라, 해당 건축가의 전 작업 사진과 전 고객의 리뷰까지 한 번에 찾아볼 수 있는 기능까지 이용할 수 있어 이른 시간에 효율적으로 나와 맞는 건축가를 찾아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