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heon의 조경 건축가 추천 | 호미파이 & homify

1 조경 건축가 in 인천

바다와 땅이 만나는 도시, 인천 조경 건축가

인천은 역사가 오래된 도시다. 서울과 가까운 지리적 이점도 지닌 곳이지만, 바다와 맞닿은 덕분에 항구도 크게 발달했다. 그래서 이전부터 다른 나라의 문물은 주로 인천을 거쳐 수도를 향했다. 그만큼 자연과 더불어 여러 문화를 접하기 쉬운 도시가 인천이다. 물론 오늘날에도 이러한 전통은 이어져 내려오고, 한국인의 일상에서 인천은 자연, 문화 그리고 교통에서 빼놓을 수 없는 도시가 되었다.

인천에는 2018년 기준으로 약 295만 명의 인구가 생활한다. 그 수에 맞춰 105만 호에 가까운 주거공간이 도시인의 일상을 담아낸다. 이 중 19%의 인구가 단독주택에 보금자리를 마련한 사람이다. 그럼 그들은 어떤 모습으로 주택의 외부공간을 가꿀까? 인천의 조경 건축가는 바다와 땅이 만나는 도시 인천에 맞춰 주택의 외부공간을 아름답게 꾸미는 것을 돕는다.

인천 조경 건축가는 어떤 분야의 전문가인가?

대부분 단독주택은 마당을 비롯한 외부공간을 갖추기 마련이다. 심지어 인천의 고밀도 도심에서도 옥상이나 작은 발코니 정도의 외부공간을 찾아볼 수 있다. 전체 주거유형의 53%를 차지하는 아파트에서도 주변의 화단이나 공원을 만날 수 있다. 인천의 조경 건축가는 이러한 외부공간을 주로 다루는 사람이다. 그들이 있어 우리는 일상 속에서 자연과 수시로 만나며 여유를 즐길 수 있다.

또한, 인천 조경 건축가는 주택 이외의 공간도 꾸미는 사람이다. 예를 들어 인천의 송도국제도시와 청라국제도시는 전 세계의 다양한 사람이 함께 모인다. 그들의 일터와 보금자리가 공존하는 만큼, 인천 조경 건축가는 그에 맞춘 외부공간을 디자인한다. 그뿐만 아니라 인천국제공항처럼 한국의 첫인상을 결정하는 관문에도 조경 디자인을 신경 쓴다. 물론 사무실 옥상을 정원으로 꾸미거나, 휴식을 위한 공원 디자인에도 전문가의 역할이 두드러진다. 

인천의 지방 조례를 고려한 조경 디자인이란?

어느 지역의 건축물이나 건축법과 지역 지방 조례의 영향을 받는다. 그리고 종종 법이 갖추는 조건은 단순한 제약을 넘어, 조경 프로젝트를 지원하고 예산 절약을 돕는다. 예컨대 연수구에서는 공동주택 관리 지원 조례에 따라 담장 허물기 사업을 지원한다. 담장을 허문 자리에는 인천 조경 건축가가 손길을 더해 아름다운 화단을 가꾸거나 경계 역할을 하는 나무를 심는다.

인천은 서해 5도와 같은 도서 지역을 포함하는 도시다. 이러한 지역에는 대개 단독주택이나 작은 규모의 다가구주택이 자리를 잡는다. 만약 옹진군에서 자신의 단독주택을 새로 고치려는 사람은 농어촌주택개량사업 보조금 지원 조례를 활용할 수 있다. 특히 도서 지역 프로젝트라면 기존의 아름다운 경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주택의 외부공간을 꾸미는 인천 조경 건축가가 필요한 부분이다.

인천 중구에는 많은 행정시설과 문화시설이 모여 있다. 주민이 함께 활용하는 공용공간도 찾아보기 쉽다. 최근 도시재생은 건축계의 중요한 주제로 떠오르고 있다. 예를 들어 주민운동 시설, 편의시설, 휴게시설 등 주민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복리시설은 지자체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인천 조경 건축가는 위에서 언급한 지방 조례의 전문가다. 언제나 한 지역의 프로젝트에는 그곳의 전문가가 중요한 이유다.

인천 날씨와 기후를 반영한 조경 아이디어란?

조경 프로젝트는 언제나 외부공간과 밀접한 관계를 맺는다. 특히 지역 날씨와 기후를 고려하지 않으면, 바깥의 식물이 쉽게 죽거나 외부 시설의 수명이 극히 짧아지기 마련이다. 인천은 해안 도시지만, 기온과 강수량이 내륙과 비슷하다. 다른 내륙 도시와 마찬가지로 약 25도 정도의 여름 평균기온을 기록하고, 겨울에는 영하 2도 정도의 평균기온으로 낮은 편이다. 

만약 인천 내륙에서 조경 프로젝트를 준비한다면, 기온과 강수량이 가장 높은 7월과 8월에 대비하자. 그리고 다른 지역보다 추운 겨울철 기온을 고려해 겨울나기를 잘하는 수종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옹진군의 섬 지역에서 단독주택을 계획한다면 주변에 자라는 식물을 유심히 살펴보자. 서해의 따뜻한 기운이 육지보다 기온을 높여준다. 그리고 황사의 영향을 쉽게 받는 지역인 만큼 마당과 정원의 식물을 신경 써야 한다.

인천 조경 건축가를 만나는 가장 쉬운 방법은?

인천 조경 건축가를 만나는 방법은 여러 가지다. 인천에서 열리는 인천 건축박람회는 다양한 분야의 건축 전문가가 한곳에 모이는 행사다. 인천 조경 건축가도 행사에 참여하는 만큼, 다채로운 조경 디자인 아이디어를 얻고 실제 전문가와 상담할 수 있는 자리다. 더 나아가 마당에 텃밭을 가꾸고 싶은 예비 건축주라면 정원 디자이너를 만날 수도 있다. 또한, 외부 조명을 디자인할 때는 전기 시공 전문가를 고용하게 될 것이다.

도시 곳곳에서 활동하는 인천 조경 건축가를 찾아가는 건 어떨까? 직접 발품을 팔아 전문가를 방문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아니면 조경 건축가를 잘 아는 이웃에게 소개받을 수도 있다. 하지만 가장 간단한 방법은 여기 homify에서 소개하는 인천 조경 건축가를 확인하는 것이다. 몇 번의 클릭으로 실제 시공 사례와 연락처 정보까지 얻을 수 있다. 게다가 다양한 기기를 통해 이동 중이나, 심지어 이불 속에서도 전문가와 상담받을 수 있다.

인천 조경 건축가와 함께하는 프로젝트 예산은?

많은 이들이 단독주택을 계획하면서 외부공간의 중요함을 잊는다. 이는 주로 머무르는 공간이 실내인 만큼, 주택 내부에만 치중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바깥으로 드러나는 주택 외관과 외부공간을 아름답게 가꾸는 것도 놓쳐선 안 된다. 따라서 마당과 정원 등 조경 요소에도 어느 정도 예산을 들이는 것이 좋다. 예를 들어 1층 생활공간과 맞닿은 테라스 시공에는 약 250만 원 이상을 생각해야 한다. 재료의 종류와 품질에 따라 그 비용은 천차만별이다.

조경 건축가의 도움을 받아 정원에 몇 가지 조경 요소를 배치할 수 있다. 나무를 심는다면 수종에 따라 예산이 달라지고, 석재도 전체 예산을 좌우하는 중요한 디자인 요소다. 단독주택에서는 적어도 전체 공사 비용의 10%는 온전히 조경 공사에 들이는 편이 좋다. 스스로 마당에 텃밭을 가꾸고 싶은 이들도, 주변을 정리하는 등 여러 가지 도움이 필요하다. 굴착기를 사용한 작업이나, 주변에 돌을 쌓을 때는 하루에 50만 원 이상 들게 된다.

인천 단독주택에서 도전할 수 있는 조경 계획

인천 단독주택에서 조경 프로젝트를 계획할 때는 대지 조건을 꼼꼼하게 살펴보는 것이 먼저다. 만약 원도심의 단독주택에서 외부공간을 꾸민다면, 이웃집과 담장을 맞댄 마당을 고려해야 한다. 적절히 시선은 가리면서 폐쇄적인 공간감을 줄이는 울타리 식물은 어떨까? 아니면 영종도와 송도처럼 최근 개발된 택지지구라면 격자로 구획된 도시구조에 맞춰 마당을 꾸밀 수도 있다. 

인천 곳곳에는 경사진 지형에 맞춘 단독주택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이러한 대지 조건이라면 오로지 가족을 위한 마당을 구성하기 쉽다. 만약 바다를 바라볼 수 있는 위치라면, 주변의 전망을 고려해 마당에 나무를 심어보자. 집 안팎에서 시시각각 변하는 자연의 표정을 즐기고, 시간의 흐름을 느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모두 인천 조경 건축가의 도움을 받아보자.

아니면 작은 정자와 원두막을 짓고 온 가족이 함께 모여 여유를 즐길 수도 있다. 이때는 가설건축물 축조신고를 해야 정자와 원두막 등을 지을 수 있다. 마당에 수영장을 마련할 때는 면적이 67㎡를 넘는다면, 주택이 호화주택으로 분류될 수 있다. 여러 가지 측면을 고민하고 아담한 규모의 풀장을 준비하거나, 접이식 수영장으로 여름에만 펼쳐서 활용하는 것도 좋다.

비슷한 사진 검색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