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nam의 조경 건축가 추천 | 호미파이 & homify

1 조경 건축가 in 성남

도시와 전원생활을 동시에 누리다, 성남 조경 건축가

성남은 종종 분당이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사실 서울의 위성도시로 개발된 성남은 수정구, 중원구, 분당구 세 행정구역으로 이루어져 있지만, 80년대 말부터 90년대 초반까지 10만 호 주택 공급을 목표로 계획한 분당신도시가 인구 증가의 가장 큰 이유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많은 이들이 분당과 성남을 다른 지역으로 생각하곤 한다. 그럼 성남은 어떤 매력이 있길래 여전히 발길이 끊이지 않는 것일까?

성남은 서울로 출퇴근할 수 있는 지리적 이점과 더불어 자연을 즐기기 좋은 환경이 장점이다. 인구 100만의 대도시에서 언제나 도시와 전원생활을 동시에 누릴 수 있는 것이 매력이다. 그뿐만 아니라 성남에는 근교의 전원주택 단지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이러한 주택에서는 여유로운 마당을 갖추고 한가로운 전원생활을 만끽한다. 여기서 성남 조경 건축가의 역할이 빠질 수 없다.   

성남 조경 건축가는 다른 지역 전문가와 무엇이 다를까?

성남 조경 건축가는 여러 측면에서 다른 전문가보다 유리한 입장이다. 예를 들어 성남과 맞닿은 하남시, 광주시, 용인시 등에는 다양한 건축 자재를 판매하는 전문가가 활동한다. 그만큼 새로운 디자인 요소와 아이디어를 손쉽게 접할 터다. 여기에 더해 서울과 가까운 지리 조건은 두 도시를 하나의 생활권으로 묶는다. 따라서 수도 서울의 생생한 디자인 아이디어를 날마다 만날 수 있다. 

또한, 성남 조경 건축가는 다른 지역 전문가보다 도시의 감성과 전원의 분위기를 동시에 잘 잡아낸다. 성남의 대부분 거주자의 일상이 그런 것처럼, 성남 조경 건축가도 이질적인 두 공간을 넘나든다. 그리고 성남의 상업 및 서비스업의 비율은 80.3%에 이르며 약 37조 원 규모의 총생산을 기록한다. 그중 약 10%가 건설업과 관련한 것만 보더라도 건축 시장이 얼마나 활발하게 돌아가는지 알 수 있다. 

1990년대부터 성남에는 여러 종류의 주택 프로젝트가 이어진다. 정부 주도로 이루어진 대규모 아파트 단지 공급에서는 도심 녹지 형성을 위해 공원을 마련했다. 여기서도 성남 조경 건축가의 역할이 두드러졌다. 이와 비교하면 작은 규모의 전원주택 단지나 단독주택 프로젝트에서도 외부공간을 꾸밀 때면 성남 조경 건축가가 활동했다. 그만큼 다양한 공간을 경험하고 시공 실적을 쌓아온 전문가가 성남 조경 건축가다. 

성남 기후와 지리 조건에 맞춘 조경 건축 프로젝트

조경 건축 프로젝트를 생각하면 전원주택의 넓은 마당을 가꾸는 모습을 상상한다. 그러나 조경 건축은 상업 시설의 외부공간이나 산업시설의 휴게공간 등 다양한 범위에서 이루어진다. 그런데 공통으로 중요한 점이 있다. 언제나 조경 프로젝트는 지역 기후와 지리 조건에 맞춰야 한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성남 조경 건축에서는 겨울철 영하로 떨어지는 기온을 대비해야 한다. 이를 위해 원하는 수종의 북방한계선을 알아두는 것이 좋다. 

또한, 지리 조건도 조경 프로젝트에서 놓쳐선 안 될 부분이다. 예컨대 운중동의 전원주택 단지에서는 지형을 조경 디자인에 반영하는 것이 좋다. 경사진 대지에서는 주변을 조망할 수 있도록 정원을 높게 배치할 수 있다. 반대로 평지에서는 주변의 시선을 적절히 차단하면서 개방감을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다. 지형의 특성을 장점으로 살리는 방법은 성남 조경 건축가가 잘 알고 있다. 한 걸음 더 나아가 가든 및 조경 디자이너의 도움을 받을 수도 있다.

성남 조경 프로젝트에서 고려할 지방 조례와 건축법

어느 건축 프로젝트나 건축법과 지방 조례를 얼마나 잘 다루는지가 관건이다. 성남 조경 프로젝트에서도 이는 마찬가지다. 예를 들어 성남의 지방 조례 중에는 도시농업 활성화 및 지원 조례가 있다. 이에 근거해 도시에서 작은 텃밭을 가꾸거나 도시농업에 도전하는 예비 건축주라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도시 텃밭이나 상자 텃밭을 마련해 자연이 주는 선물을 받아보자.

도심의 주거환경은 인구가 많을수록 밀도는 높아진다. 이때 마당 규모가 작은 여건에서는 옥상에 정원을 마련할 수도 있다. 성남시 중원구 일대의 고밀도 주거지역에서는 옥상정원 아이디어를 적용해보자. 이를 돕는 지방 조례는 옥상녹화 권장 및 지원에 관한 조례다. 일반적으로 옥상을 모두 잔디로 뒤덮는 녹화가 아니어도, 텃밭형 옥상녹화도 권장하는 대상이다. 물론 성남 조경 건축가가 건물의 안정성 등을 미리 파악하는 것도 잊지 말자.

성남 조경 건축가를 고용할 때는 예산이 얼마나 들까?

조경 프로젝트에 드는 예산은 천차만별이다. 아담한 정원을 꾸미고 싶다면 주변의 조경 업체에서 직접 묘목을 사다 심을 수도 있다. 또한, 최근 주택시장에서 유행하는 셀프 디자인을 적용해 작은 벤치를 제작하는 것도 좋은 아이디어다. 혼자서 도전하는 조경 프로젝트는 100만 원 아래로도 완성할 수 있다. 물론 인건비와 품질을 고려하면 전문가에게 일을 맡기는 것도 나쁘지 않다.

성남에서 조경 건축을 계획할 때는 전체 공사 예산의 10% 정도는 외부공간을 꾸미는 데 들이게 된다. 예를 들어 5억 정도의 시공비에서는 외부공간을 가꾸는 비용이 약 5천만 원은 필요하다. 그러나 들어가는 자재의 종류나 꾸미는 외부공간 면적에 따라 비용은 얼마든지 달라진다. 중요한 점은 대개 품질과 예산은 비례한다는 점이다. 수입 석재나 좋은 관상수는 수천에서 수억 원에 이르는 경우도 많다.

자재비와 더불어 공사비도 조경 프로젝트에서 큰 부분을 차지한다. 조경 프로젝트에서는 굴착기를 사용할 때가 잦다. 이때도 장비의 크기에 따라 작업할 수 있는 양이 다르다. 대개 가장 작은 용량의 굴착기는 하루 임대에 50만 원 정도를 생각한다. 그리고 가장 큰 용량은 흔히 공텐이라고 일컫는, 1㎥를 담을 수 있는 버킷의 굴착기는 100만 원이 기본이다. 따라서 전체 공사 일정과 작업 범위를 꼼꼼하게 계산하는 것이 중요하다. 

성남의 단독주택에서 도전할 수 있는 조경 아이디어

아파트와 달리 단독주택에서도 외부공간의 장점을 누릴 수 있다. 더구나 자연 속 일상에 맞춘 전원주택에서는 더욱 실내외 공간의 관계를 더욱더 세심하게 다루는 것이 좋다. 그리고 성남의 단독주택에서 조경 디자인을 계획할 때는 외부공간을 관리할 시간을 고려하자. 종종 너무 넓은 마당과 정원은 손이 많이 가는 데다, 들이는 시간도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가족의 생활방식을 반영하고 적절한 규모로 외부공간을 디자인하자.

성남은 상주인구가 92만여 명이고 그중 주간 인구는 약 83만 명이다. 주간인구지수가 약 90인데 출근과 등교 이후에는 도시가 비어있다는 뜻이다. 이는 서울 근교의 위성도시에서 자주 나타나는 현상이다. 다시 생각하면 주말과 오후에 다룰 수 있는 규모의 정원을 계획하는 편이 좋다는 의미다. 주말에 가꿀 수 있는 작은 텃밭이나 유실수를 심는 건 어떨까? 가설건축물 신고를 거쳐 정자나 원두막을 마련하는 방법도 좋다.

우리 집에 맞는 성남 조경 건축가를 만나는 방법은?

그럼 우리 집에 맞춘 성남 조경 건축가는 어떻게 찾을까? 성남의 단독주택 단지를 돌아다니면 멋진 정원 아이디어를 만날 수 있다. 만약 이웃을 마주칠 기회가 생기면, 인사와 함께 조경 건축가를 질문하자. 현장에서 바로 시공사례를 확인하고 조경 건축가에 대한 평가도 들어볼 수 있다. 또한, 주변에 조경 건축 프로젝트에 도전한 친척이나 친구가 있다면 그들에게 조경 건축가를 소개받아도 좋다. 

하지만 세상에서 가장 간단히 성남 조경 건축가를 만나는 방법이 있다. 바로 여기 homify에서 성남 조경 건축가를 검색해보자. 다양한 대지 조건과 디자인 콘셉트에 맞춘 시공 사례를 찾아보자. 그리고 연락처를 얻어 직접 연락하거나 온라인으로 몇 가지 질문을 남길 수도 있다. 편안히 집에 앉아 전문가와 연락하고, 심지어 이동 중일 때나 잠자리에 들기 전에도 전문가를 만나볼 수 있다. 

비슷한 사진 검색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