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ngnam의 배관 시공 전문가 추천 | 호미파이 & homify

0 배관 시공 전문가 in 성남

일치하는 결과가 없습니다. 이 카테고리에 최초로 사진을 올려보세요!

성남의 배관 시공 전문가

성남은 경기도의 1.3% 정도의 면적을 차지하고 중앙부에 위치한다. 인구 (2019년 1월 기준) 는 약 95만 명으로 전국에서 5번째로 인구가 많은 도시이다. 서울특별시에 근접하게 위치하여 서울 시민들의 대단위 거주지로 개발되어 1990년대의 분당 신도시, 2010년대의 판교신도시가 들어서며 입지를 다지게 되었다. 신도시 개발로 많은 기업이 성남에 자리 잡게 되고 대규모 아파트 단지와 구시가지의 대규모 리모델링과 재개발 사업이 활발해졌다. 

건축 설계에서 아주 중요한 배관 시공은 우리의 일상생활과 밀접하게 영접해 있다. 각종 급배수, 통기 및 급탕, 냉난방과 공기조화설비, 소화설비, 가스 설비 등으로 건축물의 설비에 큰 비중을 차지한다. 성남은 지역난방 열 공급을 위한 배관이 1993년부터 매설되기 시작해 누적 거리가 총 250km에 이른다. 이러한 배관 시공을 전문으로 하는 전문가를 배관기능사라고 하며, 이들은 산업인력공단에서 주최하는 시험에 공식적으로 합격한 자이다. 

성남의 건축물과 배관 시공

건축물을 설계할 때 가장 중요한 작업 중 하나인 배관 시공은 지면의 형태와 건축물의 특징에 큰 영향을 받는다. 그렇다면 성남의 지형적 특징과 건축물은 어떤 특징이 있을까? 성남은 도시개발 이전까지 경기도 광주시의 일부와 산간벽지에 불과 해였던 곳으로 다른 도시에 비해 지면의 굴곡이 아주 심하다. 이러한 지형적인 제한에도 불구하고 신시가지의 신축 건물의 효율적인 배관 설치가 되어있다. 반면, 국토교통부 자료에 따르면 2017년 말 경기도에서 30년 이상 노후화 건물이 많은 곳 중으로 성남의 중원구가 16.8%로 자리를 차지했다. 지면의 굴곡이 심하고 노후화 건물의 오래된 배관 시공은 배수관이 터져 물난리를 일으키는 등의 여러 문제를 발생하기도 한다. 덧붙여, 오래된 건물의 배관 속에는 이물질이 많이 끼어 녹물 배수 문제가 빈번하게 발생한다. 배관 시공 전문가의 도움으로 배관 청소, 혹은 배관 교체가 필요로 하다. 더 나아가, 노후화 건물은 냉난방 건축 소재가 적용되지 않아 에너지 사용에 비경제적이며 도시재생 시대에 적합하지 않게 도시의 활력을 읽게 하고 거주 만족도를 저해 시킨다. 그러므로, 에너지 절약에 큰 장점을 가지는 효과적인 배관 시공은 우리 삶에 무엇보다 중요하다. 

2019년 1월에 성남은 낙후된 배관 시설의 안전 관리를 위해 전국 처음으로 드론 (무인기) 를 도입했다. 상공에 드론을 띄워 49곳 땅속 열 수송관 상태를 관찰하여 땅과 지표면의 온도 차를 측정한다. 지열 차가 클수록 땅속 열 수송관 배관의 용접 불량, 보온재 기능 저하, 연결부 파손, 부식으로 인한 성능 저하가 의심돼 점검이 필요하다. 측정된 정보 값은 성남시 재난안전관리 부서와 한국지역난방공사에 제공해 보수 보강이 이루어진다. 드론 활용은 기존의 도보나 차량을 이용한 지열 측정법과는 달리 하천, 산지 등과 같은 접근 불가 지역까지 탐지할 수 있어 배관 열 수송관 안전관리 체계를 첨단화하고 있다.

계절별 온도 차가 심한 성남의 기후에 맞는 배관 시공

급수, 배수, 급탕, 냉방, 난방, 가스 공사용의 관으로 배치된 배관은 기후에 밀접한 영향을 미친다. 성남은 대한민국의 중부 내륙에 있다. 쾨펜의 기후구분에 따르면 1월 평균 기온이 -4.5℃로 냉대 기후에 속해 겨울에는 한랭하다. 또한, 대한민국의 3대 다우 지역 중의 하나인 한강 유역에 위치하고 있어 강수량은 전국 평균보다 높으며 여름 증발량이 강수량의 약 72%에 달해 다습한 전형적인 대륙성 기후 현상을 띈다. 즉, 효과적인 배관 시공은 강수량이 높은 여름에는 자연스러운 빗물의 흐름으로 물난리를 피할 수 있다. 온도가 현저히 떨어지는 겨울 기후에는 배관 동파 사고가 빈번하게 일어난다. 특히, 수도 배관은 보통 철로 만들어져 있는데 철의 특성 상 영하 10도 이하로 기온이 내려가면 수도 안에서 흐르는 물이 얼게 된다. 그러므로 노후화된 건물이 많은 성남지역에서는 수도 배관 온도를 따뜻하게 유지하도록 보온 장치를 만들어 주어 철저하게 배관 동파 사고를 예방해야 한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계절별 온도 차가 심한 성남에 처음으로 신기술을 적용해 단독주택에 지역난방을 공급했다. 이 공사는 지난 1월 성남 판교 신도시에 위치한 단독주택 73세대에 통합배관시스템이라고 불리는 신기술을 적용해 지역난방 열 공급을 최초로 시행했다. 기존의 난방과 급탕을 각각 공급하는 기존의 4-pipe 방식에서 난방만 공급하고 급탕은 세대 내에 설치된 세대 급탕 열교환기를 이용해 급수를 가열하는 2-pipe 방식을 적용했다. 간소해진 배관설비로 인해 기계실 설치 공간과 건축공간을 줄여 초기 건축 투자비 감소를 이룰 수 있다. 또한, 주거 건축물의 간소화된 배관 설비는 열 손실과 동력비 절감으로 열 사용량 요금을 줄일 수도 있다. 성남시는 이를 시작으로 2009년부터 통합배관시스템 관련 연구개발을 진행하여 성남의 공동주택과 오피스텔에도 확대 보급하고 있다. 이 방식은 앞서 설명된 동파 사고 예방에도 효과적이다. 

성남 배관 시공의 비용과 팁

성남에서 배관을 수리 비용을 산출하기 위해서는 여러 가지 조건을 살펴보아야 한다. 아파트의 층과 층 바닥 사이에 누수가 일어나거나, 녹물 배수 등으로 배관 수리가 필요할 수 있다. 이럴 경우, 성남 배관 시공 전문가의 인건비를 포함하여 100~250만 원 선이다. 정확한 금액은 각 건축물의 상황과 배관 실체에 따라 달라질 수가 있으므로 성남의 배관 시공 전문가 또는 건축가에게 개인적인 문의가 필요하다. 필수적인 시공은 아니지만, 개인의 필요에 따라 보일러 배관 청소를 하여 온수의 흐름이 잘 되어 난방 효과를 보다 효과적으로 볼 수도 있다. 보일러 배관 청소는 약 5~10 만원이며 셀프 청소 방법도 가능하지만 고도의 기술적인 지식과 테크닉이 필요할 수 있으므로 성남의 배관 시공전문가와 상담을 하여 올바른 시공을 권장한다. 특히 성남 시민들에 한해서 성남시는 대기오염물질을 줄이기 위해 가정용 일반 보일러를 '저녹스 보일러'로 교체하면 1대당 16만 원을 지원해준다고 하니 보일러 수리 비용과 '가정용 친환경 보일러 교체 지원 사업' 의 지원 비원을 꼼꼼히 살펴 환경을 소중히 하는 선진 시민이 되어보는 것은 어떨까? 즉, 배관 시공의 총괄적인 궁극적 목적은 친환경적이며, 경제적이며, 효율성에 집중되어있다. 

homify와 함께하는 성남 배관 시공 전문가

강수량이 집중되는 여름이나 한파가 우려되는 겨울을 대비해 배관 상태의 확인은 필수라고 할 수 있다. 바쁜 현대인의 생활을 위로하듯 homify 에서는 배관 시공 전문가 리스트를 지역별로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각 전문가가 남긴 글이나 시공 사례 사진을 확인할 수 있으므로 발빠르게 전문가와 상담이 가능하며, 아이디어 북에는 나만의 드림 하우스 디자인 사례를 저장할 수 있다. homify 는 몇 번의 클릭으로 이 시대의 현대인에게 가장 소중한 나만의 공간을 위한 정보를 편리하고 자세하게 제공한다. 

비슷한 사진 검색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