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의 타일 시공 전문가 | homify

1 타일 시공 전문가 in 서울

서비스 지역

다양한 스타일과 개성을 마음껏 표현할 수 있는 도시, 서울

서울은 대한민국의 수도로 약 천만 명에 달하는 인구가 거주하고 있다. 이는 한국 국민의 20%에 해당하는 수치로 서울이 차지하는 위상을 보여준다. 서울은 대한민국의 정치, 교육, 경제, 문화를 주도한다. 한국을 휩쓸고 지나가는 유행과 문화, 생활양식은 모두 서울에서 시작된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서울은 대한민국 최고의 디자이너들과 건축가들이 모이는 곳이다. 전국 최대의 패션 시장과 디자인 시장을 갖고 있으며 탄탄한 교육시스템으로 디자인계의 발전을 지원하고 있다. 이러한 천혜의 조건을 바탕으로 서울의 인테리어 업계는 계속해서 발전하고 있다. 서울의 디자이너들은 전세계에서 모여드는 다양한 디자인의 자재를 활용하여 흔하지 않은 개성과 스타일을 표현할 수 있다. 최근, 서울에선 욕실이나 주방에서만 쓰이던 타일이 바닥과 벽 마감재로 발전하여 기존의 벽지와 장판을 대체하고 발전시키는 인테리어 경향이 두드러진다. 다양한 형태와 디자인, 크기를 가진 타일은 시공, 배치 방법에 따라 모두 다른 느낌으로 공간을 연출할 수 있다. 디자인을 선도하는 개성의 도시, 서울에서 타일이 인테리어 업계의 새롭게 주목을 받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일지도 모른다.  

타일의 장점은?

산업화 이후 지금까지 한국의 가정집에서 타일은 욕실, 베란다 바닥, 주방만을 위한 마감재였다. 이는 물에 강한 타일의 장점이 공간의 기능과 부합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엔 타일의 위상이 점점 높아지기 시작했다. 다양한 디자인과 형태, 재질의 타일은 기존의 지루한 벽지와 장판을 대체하고 공간에 새로운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적합하다.

서울의 인테리어계에서 두드러지는 추세는 바닥을 폴리싱 타일이나 포세린 타일, 대리석 타일로 마감하는 것이다. 타일 바닥은 비교적 튼튼한 내구성과 고급스러운 분위기, 손쉬운 위생관리 덕에 많이 사랑 받고 있다. 특히 여름철 무더위가 계속되는 서울에선 축열을 하지 않아 시원한 타일바닥이 더욱 인기를 끈다. 바닥과 마찬가지로 벽에도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는 타일시공이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서울에서 새롭게 지어지는 신축 아파트 대부분은 타일을 이용한 아트월을 시공한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타일에 대한 인기가 대단하다.

타일은 작은 파트들을 하나하나 시공하는 작업이기 때문에 셀프로 시도해볼 수 있다는 것도 한 가지 장점이다. 바닥이나 벽은 시공방법에 따라 전반적인 퀄리티가 달라지기 때문에 서울의 타일 시공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지만, 공간에 약간의 포인트를 더하는 정도의 타일 시공은 누구나 간단하게 할 수 있다. 시중에는 셀프 인테리어를 시도하는 사람들을 위해 다양한 스타일을 표현할 수 있는 타일제품들이 많이 나와있다. 

서울에서 자주 쓰이는 타일의 종류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서울에서 마감재로 사랑 받는 타일의 종류는 어떤 것이 있을까? 먼저, 서울의 주방이나 욕실에는 주로 도기질 타일이 쓰인다. 흔히 세라믹 타일이라고도 불리는 이 타일은 가볍고 수분을 잘 흡수하는 것이 장점이다. 반면, 1200도에서 1400도의 고온에서 구워지는 자기질 타일은 비교적 무겁고 수분 흡수율이 낮다. 이 타일은 주로 무광이며 상대적으로 색상선택의 폭이 좁다. 자기질 타일은 서울의 테라스, 베란다용 바닥재로 자주 쓰인다. 

아파트나 주택의 바닥에는 위에서 언급했던 포세린 타일과 폴리싱 타일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포세린 타일은 모던한 느낌의 무광이며 폴리싱 타일은 매끈한 광택을 띈다. 표면이 차갑고 미끄럽기 때문에 여름에 특히 큰 장점이 있다. 석재 타일이란 돌 성분을 혼합한 자기질 타일을 말한다. 자연물 특유의 은은한 색상을 큰 장점으로 가진 석재 타일은 휴식을 위한 욕실 인테리어와 테라스 인테리어에 자주 쓰인다.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서울의 상업용 건물에서는 글라스 타일과 메탈 타일을 자주 볼 수 있다. 특유의 매끄럽고 모던한 광택이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서울의 타일 시공 전문가는 어떤 장점이 있을까?

그렇다면 서울의 타일 시공 전문가는 어떤 장점을 갖고 있을까? 서울은 대한민국 최대의 도시로, 다른 어느 도시보다 다양한 형태의 건물들이 들어서있는 곳이다. 이 말은 곧, 서울에서 구할 수 있는 모든 종류의 타일들이 주거공간 외에도 수영장, 지하철, 빌딩 등등, 각기 다른 기능과 형태를 가진 공간에 시공된다는 것을 뜻한다. 서울의 타일 시공 전문가는 국내에서 제작되는 타일은 물론, 전세계에서 수입되는 타일의 트렌드를 읽고 있으며, 타일의 장단점을 살릴 수 있는 다양한 시공법을 알고 있다. 서울의 타일 시공 전문가는 이러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건물의 외벽과 내벽, 바닥과 가구 등, 타일이 사용되는 모든 분야에서의 작업에 능하다.

타일 시공은 섬세하고 꼼꼼한 작업이 우선된다. 서울의 타일 시공 전문가는 공간에 대한 통찰과 함께 디테일한 작업을 성실하게 진행한다. 타일 시공은 크기가 작은 타일들을 모아 거대한 작품을 만드는 것과 같다. 따라서 작업 당시에는 보이지 않는 작은 실수라도, 완성 후에는 눈에 거슬리는 옥의 티가 될 위험이 있다. 서울의 타일 시공 전문가는 타일에 대한 뛰어난 이해도와 시공 경험을 갖고 있다. 서울의 타일 시공 전문가의 전문성은 타일 시공시, 조금의 어긋남도 용납하지 않으며 모든 타일이 완벽한 조화를 이룰 수 있게끔 한다.

서울의 타일 시공 전문가와 함께 하는 비용은?

서울의 타일 시공 전문가와 함께 하는 비용은 어느 정도를 예상해야 좋을까? 타일은 그 종류가 무궁무진한 자재다. 타일의 질과 디자인, 산지에 따라 천차만별의 가격대를 형성한다. 예를 들어 저렴한 중국산 타일과 희소성이 높은 유럽산 타일의 가격차이는 몇 배에 달한다. 마찬가지로 공간의 크기에 따라서도 사용되는 타일의 개수가 달라진다. 타일의 크기와 디자인도 시공기간에 영향을 미치는데, 큰 정사각형의 타일과 작은 6각형의 모자이크 타일의 시공난이도를 비교해보면 이해가 쉽다. 또, 복잡한 형태의 타일은 공간의 면적에 맞춰, 버리는 부분이 많을 수 있다.

일반적으로 서울에서 자주 사용되는 세라믹 타일은 평당 2만원에서 8만원 사이에 가격대가 형성되어 있다. 위에서 설명한 것처럼 중국산과 국산, 유럽산에 따라 세부 가격이 달라진다. 바닥재로 자주 쓰이는 폴리싱 타일은 평당 3만원에서 10만원의 가격대를 보인다. 여기에 서울의 타일 시공 전문가의 인건비를 더하면 전체 비용을 대략적으로 예상할 수 있다. 서울의 타일 시공 전문가의 인건비는 보통 일당 30만원 이상을 생각해야 한다. 면적에 따른 기준으로는 현장의 상황에 따라 달라지지만 평당 5만원에서 8만원 정도를 생각하는 것이 합리적이다. 만약 기존의 타일을 철거하는 작업이 필요하다면 공사비용과 철거비용이 추가된다는 것을 기억하자.

서울의 타일 시공 전문가를 찾는 방법

그렇다면 뛰어난 서울의 타일 시공 전문가는 어떻게 찾아야 할까? 서울에서 타일 시공 전문가들이 모여있는 대표적인 특별 지역은 바로 방산시장이다. 방산시장엔 다양한 품질과 디자인의 타일들을 취급하는 상점들이 모여있다. 이곳의 장점은 현장에서 바로 서울의 타일 시공 전문가와의 계약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시간이 있다면 방산시장의 다양한 상점들을 직접 방문하여 타일 디자인을 고르고 서울의 타일 시공 전문가와의 상담을 통해 작업을 계획하도록 하자.

방산시장을 방문할 시간이 없다면 더 간편하게 집에서 서울의 타일 시공 전문가를 찾아볼 수 있다. 글로벌 건축, 인테리어 플랫폼 homify는 서울을 비롯한 전국의 타일 시공 전문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