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OT 의 자경채 | 호미파이 & homify
프로필 사진 변경
커버 변경
TODOT
TODOT

TODOT

TODOT
TODOT
잘못된 정보입니다. 국가번호 및 전화번호를 다시 확인 해 주세요
보내기' 버튼을 클릭함으로써 개인 정책에 동의하며 요청 수행을 위한 개인 정보 수집 및 활용을 허락합니다.
참고: 개인 정보 폐기는 privacy@homify.com을 통해 상시 요청 가능합니다.
전송완료!
빠른 시일 내 전문가의 답변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자경채

자 경 채 ( 自 景 彩)

증가하는 단독주택에 대한 선호도와 임대수익에 대한 선망으로 혁신도시, 신도시 등에 들어 서는 점포주택이 대단한 인기를 끌고 있는 요즘이다.

건축주들은 주택임대를 통해 건축비 일부를 조달하고 상가에서 많은 월세 수익을 기대하지 만 상황은 그리 녹녹치 않다.

택지 준공이후 일년 정도면 70~80%가 들어찰 만큼 빠르게 지어 지지만 1층의 상가들은 몇 년이 가도 그대로 텅텅 비어 있는 경우가 허다하다.

단독주택지는 말 그대로 단독주택(다가구주택을 포함해서)이 들어서길 기대하고 조성된 땅 이다. 점포는 동네에서 소비될 만한 수준의 업종과 양으로 적절한 위치에 들어서야 점포로 서의 가치가 생길 터인데, 모든 주택이 1층에 점포를 깔고 앉아 있는 형국이니 다 소비될 리 만무한 상황인 것이다.

원주 혁신도시에 위치한 대지는 다행히도 상가가 자리할 만한 땅이다.

전면엔 자작나무 수려한 공원이 맞닿아 있고 주택지 블록의 외곽에 위치해 눈에 잘 띄는 양 지바른 땅이었다.

자작나무와 상가가 잘 조응하게 되면 그 주변 어디에도 없는 매력적인 상가가 자리할 거라 는 기대감이 생겼다.

문제는 주택이었다.

주변에 우후죽순으로 재빠르게 지어 지고 있는 도시의 다가구 주택과 쏙 빼닮은 주택들.

몇몇 김사장(건설업자) 들이 주도하는 주택들은 하나같이 똑같은 구성과 평면으로 도장 찍 듯 지어지고 있었다. 2층에 투룸 두세대, 3층에 다락을 포함한 쓰리룸 한세대는 마치 법으 로 정한 듯 틀을 벗어나지 않는다.

최대의 면적확보 노력에도 불구하고 이미 시장에서는 투룸 전세가 얼마, 쓰리룸 얼마로 가 격이 정해져 버린 상황이다.

그것도 주변의 아파트 전세시세보다 형편없이 낮은 가격으로.

아파트 전세가를 감당하지 못해 차선으로 선택하게 되는 도심의 다가구 신세로 스스로의 가 치를 하락시켜 버린 것이다.

자연스레,

단독주택만이 품을 수 있는 공간을 찾고 단독주택에서만 누릴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삶을 담는 그릇으로서도 부동산의 경제적 가치를 높이는 측면에서도 지향해야할 목표점이 되었다. 더해서 세가구 모두가 평등하게 이를 누릴 수 있게 하는 것이 중요했다.

세대 간의 동등한 조건을 만들기 위해 층별로 세대를 나누지 않고 어깨를 나란히 맞대고 있게 했다.

이층에서 바로 진입하게 하니 공용 계단과 엘리베이터가 필요 없어졌고, 그 만큼의 면적이 세대에게 보너스로 돌아갔다.

안채와 바깥채로 채를 나누어 벌리니 빛이 쏟아져 들어왔고, 반층씩 엇갈려 계단으로 이으 니 통로가 되고 계단이 됐다.

한집 당 모두 5개의 독립된 채를 가지게 되는데, 주방이 있는 채를 제외하고는 침실이든 거 실이든 서재든 사는 사람 마음대로다.

채를 분리한 또 다른 이유는 풍경과 함께 내 집을 바라보기 위함이다.

계단을 통해 안채, 바깥채를 건너 오르다보면 서로 다른 풍경이 눈에 들어온다. 치악산의 능 선이 보이기도 하고 동네 풍경이 배경이 되기도 하며, 건너채의 창너머로 자작나무 가지가 눈에 들어오기도 한다.

다양한 풍경과 겹쳐 보이는 집의 모습은 시간과 계절에 따라 다른 인상으로 남아 쌓이고 숙 성돼 기억될 터이다.

40대 초반의 젊은 건축주에게 위와 같은 계획을 처음 제안했을 때가 생각난다.

이런 과격한 제안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할 거라는 지례짐작에 일반적인 다가구 상황에 비춰 층간 소음의 문제, 접지성의 문제, 상품성의 문제를 들어 열심히 다이어그램과 자료를 준비 했었다.

설명을 다 듣기도 전에 건축주는 우리의 안에 손을 들어 주었다.

횡성 촌아이로 자라며 기억하는 그의 집은 안온하고 편안했으며, 그런 집이 자기의 삶에 얼 마나 큰 만족도를 더해주는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대청에 오르고 마당에 내려서듯, 안채에서 사랑채로 건너가며 햇살을 받고 눈을 맞듯.

좀 수고스럽지만 몸이 기억하고, 마음에 담아두는 그런 집이 되기를 기대해본다.

공동대표 조병규, 모승민

위치
원주혁신도시
  • 자경채: TODOT 의  주택,

    자경채

    에디터’ 이 사진을 포함한 아이디어 북
    아이디어 북: 1
    ["KR"] [Published] 세 집과 가게가 오손도손 모인 다가구 점포주택
  • 자경채: TODOT 의  주택,

    자경채

  • 자경채: TODOT 의  주택,

    자경채

  • 자경채: TODOT 의  주택,

    자경채

  • 자경채: TODOT 의  주택,

    자경채

    에디터’ 이 사진을 포함한 아이디어 북
    아이디어 북: 1
    ["KR"] [Published] 세 집과 가게가 오손도손 모인 다가구 점포주택
  • 자경채: TODOT 의  정원,

    자경채

    에디터’ 이 사진을 포함한 아이디어 북
    아이디어 북: 1
    ["KR"] [Published] 세 집과 가게가 오손도손 모인 다가구 점포주택
  • 자경채: TODOT 의  복도 & 현관,

    자경채

    에디터’ 이 사진을 포함한 아이디어 북
    아이디어 북: 1
    ["KR"] [Published] 세 집과 가게가 오손도손 모인 다가구 점포주택
  • 자경채: TODOT 의  거실,

    자경채

  • 자경채: TODOT 의  침실,

    자경채

    에디터’ 이 사진을 포함한 아이디어 북
    아이디어 북: 1
    ["KR"] [Published] 세 집과 가게가 오손도손 모인 다가구 점포주택
  • 자경채: TODOT 의  복도 & 현관,

    자경채

    에디터’ 이 사진을 포함한 아이디어 북
    아이디어 북: 1
    ["KR"] [Published] 세 집과 가게가 오손도손 모인 다가구 점포주택

Admin-A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