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Disigners

The Disigners

The Disigners
The Disigners
잘못된 정보입니다. 국가번호 및 전화번호를 다시 확인 해 주세요
보내기' 버튼을 클릭함으로써 개인 정책에 동의하며 요청 수행을 위한 개인 정보 수집 및 활용을 허락합니다.
참고: 개인 정보 폐기는 privacy@homify.com을 통해 상시 요청 가능합니다.
전송완료!
빠른 시일 내 전문가의 답변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조명에 생명을 불어넣다 – paper project 01

'조명에 생명을 불어넣다' 컨셉으로, 차갑고 딱딱하고 인위적인 조명을 좀 더 가까이 친숙하게 다가가기 위해 가만히 있어도 살아 움직이는 듯 표현 하였습니다. 양쪽의 2개의 돛모양이 반대방향으로 서로 자리 잡혀서 서로 이쪽 저쪽으로 움직이는 듯 보여서 마치 바다생명 체 또는 물에 떠 있는 물체 처럼 보일 것 입니다. 속이 살짝 살짝 비치는 불투명 소재로 신비감을 더하고 바느질 작업으로 생명을 한땀 한땀 주었습니다. 샹들리에 같은 경우는 바다에 먹이를 뿌렸을때 먹고자 몰리는 여러 무리떼의 모습 같아 보입니다.  

조명의 생명을 느낄 수 있는 멋진 작업입니다. 

영국 패션 보그 잡지 프레스 쇼때 설치 되어졌으며, 중국 베이징 798 티 아트센터, 한국 부띠끄 모나코 뮤지엄등 다수의 갤러리와 다양한 장소에서 사랑받았습니다. 

위치
영국,중국,한국
  • 조명에 생명을 불어넣다 - paper project 01: The Disigners의  아트워크

    조명에 생명을 불어넣다 – paper project 01

    '조명에 생명을 불어넣다' 컨셉으로, 차갑고 딱딱하고 인위적인 조명을 좀 더 가까이 친숙하게 다가가기 위해 가만히 있어도 살아 움직이는 듯 표현 하였습니다. 양쪽의 2개의 돛모양이 반대방향으로 서로 자리 잡혀서 서로 이쪽 저쪽으로 움직이는 듯 보여서 마치 바다생명 체 또는 물에 떠 있는 물체 처럼 보일 것 입니다. 속이 살짝 살짝 비치는 불투명 소재로 신비감을 더하고 바느질 작업으로 생명을 한땀 한땀 주었습니다. 샹들리에 같은 경우는 바다에 먹이를 뿌렸을때 먹고자 몰리는 여러 무리떼의 모습 같아 보입니다.  

    조명의 생명을 느낄 수 있는 멋진 작업입니다.  영국 패션 보그 잡지 프레스 쇼때 설치 되어졌으며, 중국 베이징 798 티 아트센터, 한국 부띠끄 모나코 뮤지엄등 다수의 갤러리와 다양한 장소에서 사랑받았습니다.

  • 조명에 생명을 불어넣다 - paper project 01: The Disigners의  아트워크

    조명에 생명을 불어넣다 – paper project 01

    에디터’ 이 사진을 포함한 아이디어 북
    아이디어 북: 1
    ["PT"] [Published] Luminárias cheia de estilo

    '조명에 생명을 불어넣다' 컨셉으로, 차갑고 딱딱하고 인위적인 조명을 좀 더 가까이 친숙하게 다가가기 위해 가만히 있어도 살아 움직이는 듯 표현 하였습니다. 양쪽의 2개의 돛모양이 반대방향으로 서로 자리 잡혀서 서로 이쪽 저쪽으로 움직이는 듯 보여서 마치 바다생명 체 또는 물에 떠 있는 물체 처럼 보일 것 입니다. 속이 살짝 살짝 비치는 불투명 소재로 신비감을 더하고 바느질 작업으로 생명을 한땀 한땀 주었습니다. 샹들리에 같은 경우는 바다에 먹이를 뿌렸을때 먹고자 몰리는 여러 무리떼의 모습 같아 보입니다.  

    조명의 생명을 느낄 수 있는 멋진 작업입니다.  영국 패션 보그 잡지 프레스 쇼때 설치 되어졌으며, 중국 베이징 798 티 아트센터, 한국 부띠끄 모나코 뮤지엄등 다수의 갤러리와 다양한 장소에서 사랑받았습니다.

  • 조명에 생명을 불어넣다 - paper project 01: The Disigners의  아트워크

    조명에 생명을 불어넣다 – paper project 01

    '조명에 생명을 불어넣다' 컨셉으로, 차갑고 딱딱하고 인위적인 조명을 좀 더 가까이 친숙하게 다가가기 위해 가만히 있어도 살아 움직이는 듯 표현 하였습니다. 양쪽의 2개의 돛모양이 반대방향으로 서로 자리 잡혀서 서로 이쪽 저쪽으로 움직이는 듯 보여서 마치 바다생명 체 또는 물에 떠 있는 물체 처럼 보일 것 입니다. 속이 살짝 살짝 비치는 불투명 소재로 신비감을 더하고 바느질 작업으로 생명을 한땀 한땀 주었습니다. 샹들리에 같은 경우는 바다에 먹이를 뿌렸을때 먹고자 몰리는 여러 무리떼의 모습 같아 보입니다.  

    조명의 생명을 느낄 수 있는 멋진 작업입니다.  영국 패션 보그 잡지 프레스 쇼때 설치 되어졌으며, 중국 베이징 798 티 아트센터, 한국 부띠끄 모나코 뮤지엄등 다수의 갤러리와 다양한 장소에서 사랑받았습니다.

Admin-A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