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엠투건축사사무소 의 ​애플팜 하우스(Apple Farm House) | 호미파이 & homify
프로필 사진 변경
커버 변경
투엠투건축사사무소
투엠투건축사사무소

투엠투건축사사무소

투엠투건축사사무소
투엠투건축사사무소
잘못된 정보입니다. 국가번호 및 전화번호를 다시 확인 해 주세요
보내기' 버튼을 클릭함으로써 개인 정책에 동의하며 요청 수행을 위한 개인 정보 수집 및 활용을 허락합니다.
참고: 개인 정보 폐기는 privacy@homify.com을 통해 상시 요청 가능합니다.
전송완료!
빠른 시일 내 전문가의 답변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애플팜 하우스(Apple Farm House)

포항역에서 동해대로를 따라 북쪽으로 차를 타고 이동하면 오른쪽으로는 동해 바다가 왼쪽으로는 높은 산들이 보인다. 애플팜 하우스(Apple Farm House)가 위치한 포항시 북구 죽장면은 해발고도가 높은 지역으로, 주변에는 하늘과 산이 맞닿는 곳이라는 경상북도수목원이 있다. 고랭지 청정지역인 이곳은, 토양과 기후조건이 사과 생산에 적당하여 사과 재배가 매우 활발한 곳이다.

건축주는 은퇴를 3년 앞둔 부부이며, 고향인 이곳에서 은퇴 후 사과를 재배하며 살 계획이다. 이미 4년 전부터 주말마다 사과나무를 심고 저온창고를 짓는 등 준비를 해왔으며, 작년에는 드디어 첫 수확을 하였다. 그동안 임시 컨테이너를 두고 주말마다 생활을 하였는데, 도시에 사는 어린 손자, 손녀들이 자주 놀러오게 되자, 2년 뒤 계획했던 주택 신축을 조금 앞당기게 되었다.

고불고불한 도로를 따라 산 하나를 넘어 처음 대지를 방문했을 때의 경치는 아직도 잊을 수가 없다. 주변도로보다 조금 높은 곳에 자리 잡고 있던 대지는 뒤편으로 산이 감싸주고 있었고, 앞쪽으로는 멋진 풍광이 펼쳐졌다. 자연스럽게 남향으로 배치할 수 있는데다 주변 경치도 아름다웠기 때문에 서울로 돌아오는 발걸음은 내려갈 때보다 훨씬 가벼웠다.

방 2개와 거실, 주방을 가진 30평의 작은 남향주택이 건축주 요구사항의 전부였다. 그리고 집 외부에 작업을 할 수 있는 작은 공간이 있었으면 했다. 작업공간은 보통 집의 후면에 위치한 경우가 많다. 그러나 주변 경치가 워낙 아름답기 때문에 풍경을 보며 작업을 할 수 있도록 정면 배치를 하였다. 그리고 단순히 남는 대지에 작은 공간을 마련해 주기 보다는, 건물의 연장선상인 적극적인 공간으로 계획하여 이 작은 주택의 아이덴티티로 부각시켰다.

건물 주출입구의 확장이자 구심점 역할을 할 수 있는 외부 작업공간은 지붕을 길게 빼낸 캐노피 구조로 계획하여 비도 막아주며 그늘도 형성한다. 전면으로 기둥이나 벽이 없이 지붕이 떠 있는 형태인데, 이로 인해 시각적 방해 없이 멋진 풍광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더불어 건축주 부부가 오랜 시간 공들인 건너편 대지의 사과농장도 한눈에 보인다. 또한 대지의 형상에 맞춰 캐노피 방향을 살짝 틀어줌으로써 단순한 일자 형태에 리듬감을 주고, 구조적 안정감도 들게 하였다. 이곳은 주택을 출입하는 전이 공간이며, 손주들이 살랑대는 바람을 맞으며 마음껏 뛰어다닐 수도 있고 여름 물놀이도 할 수 있는 놀이 공간으로도 활용된다.

송판무늬 노출콘크리트와 목재 수직루버를 함께 사용한 외부마감은 산속 마을에 자연스럽게 자리 잡은 모습이 된다. 실내 공간구성은 동서로 길게 뻗은 대지 형태에 맞춰 주요 실들을 모두 남향으로 배치하였다. 그리고 주방, 거실의 공적영역과 사적영역인 침실 사이에 슬라이딩 포켓도어를 두어 공간을 분할하였다. 거실 전면에는 큰 창을 두고 목재 데크를 깔아 거실-외부데크-앞마당의 내외부 공간출입이 자유롭고 용이하다. 거실천정은 스프러스 목재 루버마감을 전면 벽은 자작나무합판을 사용하여 아늑한 공간이 될 수 있도록 하였으며, 침실로 향하는 복도벽은 노출콘크리트 마감으로 거실과 대조되는 느낌을 주었다. 또 이곳은 남부지방에 속해있지만 높은 산으로 둘러싸여 같은 위도상의 다른 지역보다 춥기 때문에, 단열재를 법적 기준보다 두껍게 사용하여 따뜻한 겨울과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하였다. 시내와 많이 떨어진 곳에 지어진 주택프로젝트였기 때문에 시공과정에서 어려운 점들이 많았지만 건축주의 이해와 건축가와 시공자의 노력으로 잘 마무리 될 수 있었던 프로젝트였다.

어느덧 한국 사회에서 50년대 후반-60년대 초반에 태어난 세대가 직장에서 은퇴하는 시기가 되었다. 젊은 시절 누구보다 열심히 고생하며 일한 세대였음 알기에 이제는 새로운 삶을 맞이하는 그들의 인생 2막을 웅원해 본다.

개요

Design: 2m2 architects(Lee Junghee)

Location: Sang-ok-ri, Jukjang-myeon, Buk-gu, Pohang-si

Site area: 586.00㎡

Building area: 123.23㎡

Total floor area: 123.23㎡

Structure: R.C

Finish Material: pine-wood exposed concrete, Merbau

Project Year: 2016

Photographer: Shin Kyungsub

Design 2m2 architects

Photographer 신경섭

Location 경북 포항시

Use 단독주택

Material 노출콘크리트, 목재

Admin-Area